9월 9일, 홍대앞 쌀집고양이에서 제1회 '한국고양이의 날' 행사를 엽니다.

'고양이 목숨은 아홉 개'란 말이 무색할만큼,
거리에서 태어나고 죽는 고양이들의 삶은 턱없이 짧고 쓸쓸합니다. 
1년에 하루만이라도, 우리 곁의 고양이를 따뜻한 눈으로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려 합니다.

고양이의 질긴 생명력을 뜻하는 아홉 구(九)와
고양이가 주어진 시간 ㄷ오안 오래 살아남기를 바라는 오랠 구(久)의
음을 따서, 9월 9일을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로 삼고
매년 이맘때 고양이를 위한 행사와 전시를 열기로 했습니다.  
날짜를 정하는 것은, 이 행사를
매년 이어가겠다는 다짐이기도 합니다. 

'고양이의 날'이라고 해서 거창한 기념일로 생각하기보다는,
고양이에게 관심이 있고, 고양이와 함께 더불어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들이
기획하고 참여하는 즐거운 행사로 자리매김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올해 행사는 '고양이의 생명'이라는 큰 주제 안에서 
'길고양이를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을 보여주는 행사를 중심으로 합니다.
(행사에 따라 시간대가 다르니 참고하세요.)


1. 길고양이 친구 맺기
(9일 오후 3시~오후 9시, 12일 오후 12~6시)-99분 한정
    길고양이의 친구가 되기로 약속하신 99분께 길고양이 사진을 담은 종이액자를 드립니다.

     

* 종이액자 실물(고양이 인형은 액자에 속한 게 아니라 받침대입니다.)

* 종이액자는 4*6 인화지 크기입니다.


   * 이 자리에서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를 진행합니다. 아직 사진 설치 중인 모습입니다.


2. 고양이 도서관(9일 오후 3시~오후 9시, 12일 오후 12~6시)
    사랑스러운 길고양이의 모습이 담긴 고양이 사진집을 자유롭게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3. 기획전 '섬의 고양이'(9일~12일)
    기획자인 저와, 게스트 작가 1분이 같은 주제로 고양이 사진전을 엽니다. 올해에는 거문도의 섬 고양이 사진과,
    일본의 길고양이 사진 블로거 다나카 노부야 씨가 보내주신 다시로지마 고양이 사진을
각각 10점씩, 총 20점 전시합니다. 
    (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큰 사진을 전시하지 못하므로, 추후 100픽셀 프로젝트를 위한 사진을 따로 모아 전시할 예정입니다.)

 

*다시로지마 고양이들의 사진 배치 전경. 
=====================================================================================================================


*덧붙임
행사가 열리는 '쌀집고양이'는 삶디자이너 박활민 님이 만든 홍대앞 문화공간으로,  
쌀 1kg 이상을 가져오시면 박활민 님의 돌고양이 사진 또는 골판지 액자 1점과 교환할 수 있답니다. 
채식커리 카페를 표방하고 있어서, 3천원에 맛있는 커리를 드실 수 있습니다^^
재미난 행사가 열리는 쌀집고양이 카페에도 한번 들러보세요.
http://cafe.naver.com/ricecat


예전부터 고양이를 주제로 창작활동을 하는 분들이 함께 모여서
고양이를 위한 일을 준비할 곳이 마땅히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늘 안타까웠는데
쌀집고양이는 고양이 컨텐츠를 중심으로 한 공간이기도 하고
박활민 님 역시 홍대앞 생명평화모임에 동참하고 계시기에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을 처음 준비하는 곳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떤 곳에서 이번 행사를 준비하는지도 중요하니까요.
방문해 보시면 고양이를 위한, 고양이다운 공간이라는 걸 느끼실 거예요.


다만, 전시용 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벽에 여백이 거의 없고, 저녁에는 조명이 어둡습니다.
'길고양이 친구맺기' 행사나 '고양이 도서관' 행사에 참여하시기엔 별 문제가 없지만
사진을 편히 보시려면 되도록 오후 6시 전에 오시는 게 좋습니다. 

첫날인 9일에는 오후 3시부터 행사와 전시가 시작되므로
참고해 주세요. 
제가 나가는 날은 9일 오후 3~9시, 12일 오후 12~6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