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삼킨별 시리즈로 유명한 문구 제작사 인디고(http://www.indigostory.co.kr)에서 제작해주셨고,

올해 2월 <고양이 만나러 갑니다> 출간기념전을 준비할 때 자선바자회를 위 소품판매용으로 

소량 제작했던 '미니달력'과 비슷한 형식과 크기입니다. 그때 만들었던 미니달력 사진 기억나시죠^^ 

제가 만든 미니달력과는 제조사가 달라서, '미니엽서' 세트에는 위 사진의 스티커들이나 끈, 집게 등은 없어요.

대신 미니엽서보다 크기가 좀 큰 '폴라로이드 엽서' 세트에는 고양이 스티커 5종이 포함되어 있답니다.
 
 
미니 엽서에는 세 차례의 일본 고양이 여행에서
만난 길고양이와 가게의 고양이, 그리고

고양이 소품 사진이 수록되어 있어요. 책에 수록하지 않은 미공개 사진을 찾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스크롤 압박이 있지만 모두 귀여운 고양이들이니 끝까지 봐 주세요^^

 



이번에 만든 '고양이 여행' 엽서 시리즈는 총 2종입니다. 

미니 엽서(60장)는 명함 크기이고, 폴라로이드 엽서(50장+고양이 스티커 5종)는 정사각형으로 

실제 폴라로이드 사진과 비슷한 크기입니다. 미니 엽서는 1300K, 텐바이텐에서 판매하고 있고,

스티커 포함된 폴라로이드 엽서 세트는 아직 제작 중이라 다음 주 초쯤 시중에 풀릴 것 같아요.

텐바이텐 http://www.10x10.co.kr/shopping/category_prd.asp?itemid=379512

1300K http://www.1300k.com/shop/goodsDetail.html?goodsno=201007300076

* (추가) 폴라로이드 엽서 시리즈가 출시되었습니다. 상세 사진 올려요.


 
더럽고 무섭다고 매서운 눈초리를 받던 길고양이가
엽서 모델이 될 수 있기까지, 

길고양이 통신 블로그를 찾아주신 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되었어요.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힘내서 다양한 고양이 소식 전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고양이 엽서 제작 뒷이야기]


고양이 엽서의 시작을 돌아보면 2006년 7월로 거슬러올라가네요. 당시 다음넷에 있던 블로그를 통해

1장의 길고양이 사진과 짧은 글로 구성된 '고양이 엽서'라는 형식의 글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만들었던 온라인 고양이 엽서들입니다.





블로그 대문 사진으로 썼던 사진을 교체하면서 기록으로 남기는 방식이라, 업데이트 간격이

길어지다 보니 '고양이 엽서'의 연재가 흐지부지해져 결국 일반 포스트로 흡수되긴 했지만,

4년 전 시작한 '고양이 엽서' 시리즈는 현재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블로그에서 이어질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에도 응원 부탁드립니다!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다양한 고양이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시면, 새 글을 쓰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