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어른 고양이에 비하면 아직 한참 많은 것을 배워가야 하는 아기 고양이지만, 점프 능력만큼은

어른들 못지 않습니다. 아기 고양이들끼리 투닥거리며 노는 모습을 보면, 마치
스프링처럼

통통 뛰어다니는 걸 볼 수 있는데요. 이미 점잖은 어른 고양이가 되어 제게로 온 스밀라만

줄곧 보아오던 제게는, 아기 고양이의 발랄한 모습이 마냥 귀엽기만 합니다.

자전거 바퀴를 타고 놀던 노랑둥이 아기 고양이가, 뭔가 제게 보여줄 모양입니다. 




"슝~이게 바로 고양이 공중부양!" 

아직 뛰는 힘이 약해서 저공부양밖에는 할 수 없지만, 네 다리를 힘껏 오므렸다 펴면서 

통통 튀어 달아나는 고양이를 보니, 정말 묘기가 따로 없다 싶네요.   

칭찬받고 싶은 의기양양한 얼굴로 저를 올려다보는 고양이^^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스스로

즐겁게 뛰어놀며 생존의 기술을 익혀가는 아기 고양이입니다. 고양이에게는 뛰어놀 수 있는

드넓은 대자연이 가장 큰 배움터입니다. 그래서 노는 법을 잃어버린, 혹은 놀이터를 잃은 아이는

안쓰럽지요. 아이에게 가장 큰 스승은 '놀이'라는 말을 새삼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