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헉! 넌 누구냐?" 그림자 괴물이 둥실둥실 다가옵니다.

아기고양이의 동그란 눈은 굳은 듯 움직이지않고, 꾹 다문 입술은 흥분해서 발그레 분홍빛이 돕니다.

"오... 오지마! 오면 콱 물어버릴 거야!" 이빨을 드러내고 눈을 부라려도 소용이 없습니다.

"항복~항복!" 아무리 외쳐봐도 그림자는 꿈쩍하지 않습니다.


'에잉, 할 수 없네. 기절한 척이라도 해야지...'

무서운 곰 앞에서 기절한 척 하라는 동화를 읽었는지, 겁 많은 아기 고양이는 그만

배를 드러낸 채 항복 자세를 취합니다.


그 와중에도 그림자 괴물이 갔나 안 갔나, 살짝 실눈 뜨는 걸 잊지 않는 아기 고양이입니다.

*반려동물 진료 부가세 반대서명에 참여해주세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을 쓸 때마다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