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어렸을 적 <미운 오리새끼> 동화책을 보면서 궁금했던 점이 있습니다.

'아기 백조가 얼마나 못생겼으면, 저렇게 오리 엄마와 형제들에게 구박받을까?'

마침 올 여름 '고양이 여행' 중에 백조 가족을 만나 궁금증을 풀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그렇게 못생기진 않았던데요?

엄마와 함께 줄지어 물에 동동 뜬 모습이 귀엽기까지 합니다. 아마 저게 처음엔 

한 줄로 나란히 선 거였을 텐데, 바람과 물결에 밀려 저렇게 된 게 아닌가 싶어요^^ 

  

노랑 때때옷 같은 아기 오리 털옷이 더 귀엽기는 하지만, 아기 백조의 은은한 회색 털옷도

나름대로
우아한 맛이 있지 않나요?

물에 동동 떠서 잠든 모습도 은근히 귀엽습니다. 저 검은 회색 부리가, 어른이 되면

고운 주황색으로 변한다는 게
참 놀랍긴 해요.

아기 백조의 물갈퀴도 부리를 따라 검은색이예요.


백조 하면 순백색 깃털이 떠오르지만, 사실 얼굴부터 목까지는 꼬질꼬질한데요.

이 부분은 혼자서 그루밍을 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비록 꼬질해도

백조는 백조^^ 우아한 날갯짓에 마음을 빼앗기게 되네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을 쓸 때마다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