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가축의 개념으로 인간 곁에서 살기 시작한 것은

고대 이집트부터라고 합니다. 이집트 여신인 바스테트가
 
고양이 얼굴을 하고 있는 것으로 묘사되었기에, 고양이는

이집트인에게 함부로 할 수 없는 동물이었을 것입니다.
 

프랑스 고양이 여행 중에 꼭 가보고 싶었던 곳 중 하나로
 
루브르 박물관을 꼽았던 것은, 이집트관에 잠들어 있는

고양이들의 미라를 만나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무덤 주인의 사망 시기에 맞춰서 이 많은 고양이들이

자연사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니, 먼 옛날 한국에서도 그랬듯

순장 형식으로 죽음을 맞았겠지요. 인간의 무덤에 묻히기 위해

생목숨을 끊어야 했던 고양이의 비애는 오랜 세월에 탈색되어

그저 담담한 모습으로 남아있습니다.

이집트 고양이 미라의 형태는 이렇게 대부분 끝이 동그란 원기둥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미라에 따라 고양이 얼굴 모양을 간략히

그려넣은 것도 있고, 얼굴 윤곽을 살려 놓은 것도 있지만

성냥개비처럼 그저 둥글게 감싸놓은 미라도 적지 않습니다.

미라로 만들었을 때는 귀의 윤곽도 다 사라지고 붕대로 꽁꽁

감쌌을 것이기 때문에 지금 보이는 것처럼 귀가 밖으로 드러나진

않겠지만, 심미적인 부분을 고려해 귀를 만들어넣은 것 같네요.

루브르 박물관의 고양이 미라 중 가장 강한 인상을 남겼던

미라입니다. 만화의 주인공처럼 생생한 얼굴 표정은, 이 고양이가

고대 이집트 시대에 살았던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금세라도 야옹~ 하고 말을 걸어올 것 같은데...그저 저의

상상에만 그칠 뿐입니다. 

어린 고양이였을까요, 다른 고양이 미라보다 몸집이 작습니다.

그냥 동그랗게 그려넣은 눈동자인데 어쩐지 울상을 한 듯이

슬퍼 보입니다. 고양이의 눈을 가린 천이 아래로 축 처져 있어서

그런 것일까요. 
 
대부분의 고양이 미라가 길쭉한 기둥 모양을 한 데 비해, 몇 구의

미라는 생전의 모습처럼 네 발을 그대로 묘사한 것이 보입니다.

고양이 미라의 이마에는 영생을 상징하는 문양인 딱정벌레가 


그려져
있습니다. 인간을 위해 죽은 고양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이 남아서일까요. 아니면 무덤 주인을 평생 보필할

고양이 신으로 남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을까요.
고양이 미라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어쩐지 슬픈 분장을 한

어릿광대가 떠올랐습니다. 왜 그럴까 가만히 생각해 보니,

흔히 보는 고양이 모습과 달리, 눈매를 사람처럼 그렸고

눈썹도 그려넣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하얗게 분칠한

어릿광대 얼굴처럼 보이는 건 그런 까닭이겠지요.
  
 

어른 고양이 미라 옆에는 조그만 아기 고양이 미라가 있습니다.

어른 고양이와 달리 색칠도, 그림도 되어있지 않은 단순한

모습인데, 쫑긋 솟은 귀와 축 처진 꼬리까지 어린 시절의

아기 고양이를 상상하게 되어 안쓰러웠던 미라였습니다.


 고대 이집트에서는 미라가 되어 육신이 썩지 않는 것을

영원히 산다고 보았는지 몰라도, 죽은 뒤에도 흙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무덤 밖으로 끌려나와 영원히 관람 대상이 된다는 건

묻힌 고양이의 입장에서 보면 괴로운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미라를 통해 과거의 고양이 모습을 상상할 수 있고 수천 년 전의

고양이와 만날 수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생각도 드네요.

먼 옛날 이집트에 살았던 고양이들의 평안을 기원해 봅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