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주택가 한가운데 있는 스웨덴의 고양이 보호소를 찾아가는 일은, 사실 처음부터 약간 꼬였었다.

한국에서도 초행길일 때는 주소검색 사이트에서 지도를 출력해서 나가곤 하는데, 낯선 여행지에서

생명처럼 소중하게 지니고 다녀야 할 약도를 깜빡 잊고 챙기지 않은 것이다. 가물가물한 기억에 의존해서

찾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지금 제대로 가고 있나?' 하는 불안함은 더 커졌다.

사설 보호소이고 큰 공공기관도 아니므로 고양이 보호소로 가는 표지판이 있을 리도 만무했다.

그때 "앗, 저기!" 하는 목소리가 저절로 튀어나왔다. 회색 길고양이 한 마리가 화단에 웅크리고 있었다.

아직 고양이 보호소를 발견하진 못했지만, 마침 두리번거리며 가는 도중에 길고양이를 만난 것이다.

러시안 블루 고양이인 듯한 회색 몸인데, 내가 알고 있는 러시안 블루는 대개 털이 짧고 탄탄한 근육을 지녔지만

녀석은 단모종이라기엔 털이 길었다.


스웨덴 거리에서 길고양이를 만나는 일은 흔치 않기에, 단독주택 화단에 웅크리고 있는 회색 길고양이를 봤을 때

'앗 길고양이다!' 하는 반가움 뒤로 '근데 저 녀석은 왜 저기 있는 걸까? 집을 잃어버린 집고양이인가? 

저기 있어도 될까?' 하는 걱정이 교차했다.

겨울이면 오후 3시만 되어도 어두워지기 시작할만큼 밤이 유독 긴 스웨덴에선, 겨울철 길고양이가 견뎌야 할 

추위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다. 그래서 길고양이를 발견해도 '알아서 살겠지' 하고 방치하는 따뜻한 나라와 달리

거리에 나와있는 고양이를 발견하면 족족 보호소로 데려가는 것인지도.


스웨덴에서는 길고양이 또는 이른바 도둑고양이란 말보다 일명 '노숙고양이'라고 해서, 집 없는 고양이로 간주한다.

그래서 집에서 살아야 할 고양이가 집 밖에 있으면 일상적인 상황이 아니라고 간주해서 보호소로 데려간다는

설명을 들었는데, 고양이 보호소로 가는 길이기는 하지만 혹시 근처 주택가에서 산책 나온 집고양이라면

내가 섣불리 개입해서는 안될 일이라, 일단 사람을 잘 따르는지부터 확인해보아야 할 것 같았다.

 

한데 슬쩍 다가가려 하니 고양이는 잽싸게 몸을 돌려 어디론가 휙 달아나버렸다.

몸을 낮추고 경계하던 모습이, 진짜 길고양이였나 싶다.

인간을 경계하는 눈빛은 어느 길고양이에게나 똑같이 나타나는 만국 공통의 신호 같은 것이니 말이다.

가을을 넘어 겨울로 접어드는 지금, 여름에 만났던 그 고양이는 어떻게 살고 있을지 궁금해진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의 길고양이, 부디 건강하기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