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몸의 유연성은 상상을 초월할 때가 있습니다.

무심히 몸을 늘어뜨리고 있을 때는  알아차리지 못하지만,

가끔 엉뚱한 자세를 보여줄 때가 있거든요.
고동이도 그랬습니다.



이게 바로 일명 'ㄱ자 자세'인데요, 난간 같은 곳에 앞다리를 축 늘어뜨리고 누운

고양이에게서 볼 수 있는 자세입니다. 통통한 앞다리 속에도 분명 뼈가 있을 텐데,

저 자세만 보아서는 앞다리에 뼈가 없는 것처럼 보이기도 해요.

목이 긴 흰양말을 빨아 널은 것 같아서 저는 '양말빨래 자세'로도 부릅니다. 


각진 난간을 보면 꼭 저렇게 앞다리를 늘어뜨려야 직성이 풀리는지...

귀엽기도 하고 엉뚱하기도 해서 웃게 됩니다. 그냥 편편한 바닥에 쭉 뻗고 눕는 게

더 편할 것 같은데 말이죠. 고양이의 복잡미묘한 심리는 알다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그런 의외성 때문에, 고양이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