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잘 놀던 고양이가 안 보일 때가 있습니다. 스밀라 때문에 문단속을 철저히 하기도 하고, 또

스밀라가 겁이 많다보니 현관으로 데리고 나가는 시늉만 해도 발톱을 내밀며 뛰어내리는지라 

밖으로 나갔을리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안 보이면 어디 있는지는 확인해야 마음이 놓여서 

여기저기 찾아봅니다. 스밀라 은신처로 가장 유력한 곳은 최근에 들어온 물건 근처일 확률이 큽니다.

10월에 있을 이사 준비를 하느라 깨끗한 종이박스를 틈틈이 주워놓고 있는데, 그 상자 중 하나에

희끗한 털뭉치가 보입니다. 스밀라입니다.
 

자다 일어났는지 게슴츠레한 눈은 아직 초점을 맞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응? 웬 소란이냐옹~" 근엄한 표정으로 얼굴을 들어 상자 밖을 관찰하는 스밀라입니다.

몸에 딱 맞는 크기의 상자가 좋았는지, 고개를 갸웃 기대고 흐뭇한 표정을 지어 보입니다.

스르르 감길 듯한 고양이 실눈, 만족감의 표시입니다. 날은 더워도 햇볕 쬐기 좋은 날,

고양이의 무거운 졸음은 그렇게 상자 안에 가득 담깁니다. 스밀라가 온지 얼마 안됐을 때  

하루는 고양이가 안 보여서 없어졌나 보다 가슴이 철렁했던 때가 있었는데, 고양이의 유연성을 살려

여기저기 숨은 것을 보고 얼마나 안심했는지 몰라요. 이제는 또 어디선가 숨바꼭질을 하고 있겠지

싶어 큰 걱정을 하지 않지만, 그래도 오래 안 보이면 혹시나 싶어 찾게 되니, 

고양이와 함께하는 생활은 늘 소소한 긴장을 놓지 않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