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제주 고냉이, 울럿이 지드리다." 무슨 뜻일까요?

서귀포시 월평동 '카페 말'에서 3월 31일까지 열리는 길고양이 사진전 제목입니다.

'고냉이'가 고양이인 것은 대부분 아실 테고, '울럿이'는 우두커니,

'지드리다'는 기다리다의 뜻이라고 합니다.

 

유네스코 '소멸 위기 언어'로 등록된 제주어로 지은 제목이라는

작가분의 설명을 듣고 보니 더욱 정감이 가네요. 

 

전시를 개최한 김대영 작가는 평소 '길고양이 통신'의 독자였다며 메일을 주셨는데요,

2년이 조금 못되는 기간 동안 제주에 머물며 사진을 찍었던 것을 이번에 전시한다고

알려주셨어요. 보내주신 사진들이 참 좋아서, 길고양이 통신에 들르는 많은 분들과도

함께 나누고 싶어 전시를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김대영 작가는 홍대앞에서 디자인 스튜디오와 프라모델숍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이 본업은 아니지만, 사진을 좋아하기에 2년이 조금 못되는 기간 동안 

제주도를 여행하며 길고양이 사진을 찍었고, 그 와중에 길고양이였던 '온이'를 

'카페 말'에 입양보낸 인연으로 이곳에서 전시를 열게 되었다고 합니다.

 

 

 

카페 말에서 판매하는 사진엽서와 포스터의 수익금 일부는

제주유기동물보호단체 '사랑의 밥 보내기'에 기부한다고 합니다.

 

카페 말의 블로그를 찾아가보니 이전에도 반려동물 전시를 연 적이 있고, 여행자가 

개나 고양이와 함께 숙박할 수 있는 '개스트하우스'(개+게스트하우스의 줄임말^^)를

운영하고 있다고 해요.

전시 기간 중에 서귀포를 여행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한번쯤 들러보시길 권합니다.

저도 바쁜 일정만 없다면 제주행 비행기를 훌쩍 타고 전시 보러가고 싶네요^^

찾아가보실 분은 아래 정보를 참고하세요.

 

전시 장소-제주도 서귀포시 월평동 72-2 Cafe' Mal(카페 말)

영업 시간-11:30~21:00

문의 전화-064-738-9397

 

*전시장에 갈 수 없는 분들을 위해, 작가가 보내온 전시 사진을 올려드립니다.

 모든 사진의 저작권은 김대영 작가에게 있습니다.

 

 

 

 

 

 

 

 

[알림]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꿈꾸는 모든 창작자를 응원합니다.

동물 관련 문화행사나 창작물을 준비하고 있다면, 짬짬이 소개해드리겠습니다.

catstory.kr@gmail.com 으로 연락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