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스밀라가 단백뇨 진단을 받았다. 새벽부터 뽈뽈거리며 잘 돌아다니고

간식 달라, 놀아달라 호통과 밥투정이 늘어 건강해진 것처럼 착각하기 쉽지만

남은 생애 동안 스밀라가 신장질환이나 그에 따른 합병증과 싸워야 한다는 건

변함없는 사실이다. 개인적으로는 작년 한 해 동안 분가, 퇴사, 이직 같은 일을

연달아 치르느라 정신이 없었고, 그동안 스밀라에게는 평화로운 기간이 이어진 탓에 잊고 있었다.

스밀라는 벌써 열두 살, 사람으로 치면 일흔 살쯤 되는 할머니 고양이고, 환자라는 걸.

 

원래 6개월마다 갔어야 하는 건강검진을, 바쁘다고 몇 달 미뤘던 탓인 것 같아 심란하다.

간식 달라는 소리에 차오 추르며 동결 닭가슴살 따위를 꼬박꼬박 먹였던 것도 그렇고...

스밀라는 단백질 섭취 제한을 해야 하는데 '요즘은 건강해 보이니까 조금씩 주는 건 괜찮겠지' 하고

여겼던 내 잘못이다. 방심한 사이에 잘못한 일과, 잘못했었을 지도 모르는 일만 떠올라 착잡해진다. 

 

 

신고

'눈고양이 스밀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백뇨 진단  (0) 2016.02.01
20150201#스밀라통신-옥탑방 고양이  (5) 2015.02.01
20150114#스밀라통신  (0) 2015.01.14
스밀라의 재진 결과  (6) 2015.01.05
스밀라가 아파요  (1) 2015.01.02
가벼운 마음으로, 스밀라통신  (4) 2014.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