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네 집 근처에서 닷새째 방황하고 있던 고양이다. 지나가던 사람들이 빵을 주기도 했는데 입이 짧아 먹지 않고, 고래가 먹던 사료를 주니 잘 먹더란다(원래 고양이는 육식동물이라 빵 따위는 거의 먹지 않지만, 길고양이 생활이 오래 가면 빵은 물론이고 밥도 먹는다-_-). 유진이 데려다가 씻기고 입양을 보낸다고 케이지에 넣어 데려왔다. 요즘 비도 많이 오는데, 별로 자립 능력이 있는 것 같지도 않은 녀석을 언제까지 길바닥에 내버려둘 수 없었다는. 한데 유진도 이미 가족의 반대를 무릅쓰고 고래를 키우고 있어서 업둥이를 들일 수 없는 형편이었고, '일단 데려와서 입양을 보내던가 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을 꺼냈던 나도 고양이를 들일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난감했다.

생김새를 보아하니 평범한 길고양이는 아니다. 첫인상은 회색 쥐새끼-_-; 같았는데, 옆에서 지켜보니 우아한 털코트가 독특하다. 반짝반짝 빛나는 커다란 연두색 눈이 예쁘장하다. 구석진 곳으로 슬슬 피하기는 해도 사람에 대한 경계나 적대감을 표현하는 것 같진 않다. 얼마 전까지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틀림없다. 혹시나 집 잃은 고양이가 아닐까 싶어 닷새 동안 기다려봤지만, 찾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이 얼마나 얌전한지, 안아올려도 가만히 있고, 앞발을 꾹 잡아도 발톱 한 번 내미는 법이 없었다. 가끔 가느다란 목소리로 야옹- 우는 정도.
인터넷을 뒤져보니 무려 페르시안 친칠라다. 요즘은 코숏이건 품종묘건 관계없이 버려지는 고양이들이 많구나, 하는 걸 새삼 실감했다. 다행히도 하루만에 고양이를 키우겠다는 사람이 나타났다. 홍대 앞 주차장 골목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여자분이라고 한다. 고래가 쓰던 모래와 사료까지 함께 전달하고 왔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침하게 생겼지만 사람을 잘 따르던 흰고양이. 장마철에 버려져 비 맞으며 길에서 헤매던 기억을 잊고, 새 집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

'눈고양이 스밀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치질  (0) 2006.08.01
하루 지난 초코칩 쿠키  (0) 2006.07.28
비오는 날, 스밀라  (0) 2006.07.28
고양이 몸의 비밀  (0) 2006.07.22
파양된 흰고양이  (2) 2006.07.19
장마철에 버려진 흰고양이  (1) 2006.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