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각역으로 가는 길에, 식당 앞에 있던 길고양이. 네 마리가 진을 치고 앉아 음식쓰레기가 나오기를 기다린다.

첫 번째 사진에 없는 젖소고양이 한 마리는 자동차 밑에 드러누워 관망 중이시다. 이렇게.

자동차 밑에 있는 녀석을 찍으려면 몸을 웅크리고 카메라를 땅에 붙여야 하는데, 그 자세로 무릎 꿇고 앉아있었더니 식당 주인 아저씨가 문을 드륵 열고 "뭐하세요?" 하고 묻는다. "아, 예, 고양이요." 하면서 차 밑을 가리키니, 어디 아픈 줄 알았단다. 하긴 내 자세도 좀 그랬지. 몸이 안 좋아서 쓰러지려고 하는 것처럼 보였을지도-_-;
 
안전거리를 유지하면서 서로 관찰 중. '뭔가 신기한 녀석이 나타났다' 하고 온몸으로 말하고 있다.

인기척이 나도, 식당 앞 명당 자리를 떠나지 않는 녀석들도 있다. 배가 몹시 고픈지, 어째 다들 저리 표정이 처연하냐.

뭘 생각하려나, 앞발에 턱을 고이고.
신고

'[고양이 여행]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리하는 시간  (2) 2008.02.09
고개를 숙이고 걷는 고양이  (2) 2008.01.22
길고양이의 생활 사진  (1) 2007.08.26
어둠속의 고양이  (1) 2007.06.07
밀레니엄 숲고양이의 산책  (4) 2007.06.02
똘똘이  (1) 2007.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