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한국/ 2006. 1. 18]
유명한 테디베어 애호가인 영국 배우 피터 불은 손바닥에 쏙 들어오는 조그만 테디베어와 함께 35년이 넘도록 세계를 다녔다고 한다. 그 주인공이 키 9㎝의 미니어처 테디베어 ‘씨어도어’다. 빨간 방석이 달린 전용 의자, 여행 가방을 지닌 씨어도어는 피터 불에게 유일한 외로움을 덜어주는 친구였다.

한 신문 보도에 따르면 세태가 각박해지고 경쟁 사회가 치열해질수록 ‘위로 산업’이 발달한다고 한다. 이 위로 산업에서 호황을 누리는 것으로 폭신폭신한 털이 달린 테디베어를 빼놓을 수 없다. 포근한 털을 지닌 곰돌이 인형 테디베어는 어린이나 여성뿐 아니라 성인 남성에게도 위로의 대상이 될 만큼 친근감을 지닌 존재다. 어린 시절의 추억으로 되돌려주는 좋은 매개체가 되기 때문이다. 이런 테디베어를 마음껏 즐기고 감상할 수 있는 테디베어 박물관(www.teddybearmuseum.com)을 찾아가본다.

테디베어 단일주제로는 국내 최대 규모
제주도 중문관광단지 입구에 내려 도로를 따라 조금만 내려가면 투명한 유리고깔 지붕이 달린 건물이 눈에 띈다. 이곳이 바로 2001년 4월 개관한 테디베어박물관이다. 총 1,800여 점에 달하는 다채로운 테디베어를 소장해 테디베어라는 단일 주제로는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의 박물관이다.

역사관, 예술관, 기획전시실로 나뉘는 박물관 전시실 중에서 어린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장소는 역사관이다. 미래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20세기로 놀러온 테디베어 ‘마티’의 안내를 따라 역사관을 돌아보자. 테디베어가 처음 탄생한 100년 전 과거로 되돌아가 역사 속 중대한 사건들을 만날 수 있다.

마치 연극 무대처럼 정교하게 연출된 역사관에서는 T형 포드 자동차의 탄생, 빙산과 충돌한 타이타닉 호의 침몰, 찰리 채플린의 영화 ‘모던 타임즈’, 인류 최초의 달 착륙, 중국 진시황릉 발굴, 홍콩의 중국 반환 등을 볼 수 있다. 단순 반복동작이긴 하지만, 효과음향과 함께 곰인형이 움직이기 때문에 흥미롭다.

이밖에도 움직이지는 않지만, 엘리자베스 여왕의 대관식 장면, 찰스 황태자와 다이애나 비의 결혼식, 마이클 조던의 덩크슛, 마릴린 먼로가 지하철 환풍구 위에서 치맛자락을 날리는 유명한 장면, 나팔바지 입은 엘비스 프레슬리 등 테디베어로 대체된 유명인사도 만날 수 있다.

테디베어로 패러디한 명화의 향연

80년 전 슈타이너 사에서 제작한 움직이는 디오라마 '곰의 결혼식'을 복원한 세트장. 버튼을 누르면 모형 집 안에 불이 들어오고 음악이 흐르며 곰인형이 움직인다.작은 사진은 테디베어박물관 전경

2층에 마련된 역사관이 연극 무대 같은 장대한 스케일의 재현에 충실했다면, 1층의 예술관은 주로 다채로운 곰인형의 종류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춘다. 전시장 중앙의 미니어처 테디베어 250여 점은 그 다채로움에 한동안 눈길을 뗄 수 없을 정도다.

이밖에도 로댕의 키스하는 연인, 부르델의 활 쏘는 남자 조각,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마네의 피리부는 소년 등을 패러디한 테디베어 명화가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제주도 해녀의 삶을 묘사한 테디베어 부스나, 전통 결혼식을 묘사한 부스는 그 앙증맞은 곰인형이 마치 사람처럼 느껴지는 사실적 무대도 인상적이다.

특히 크리스티 경매에서 2억3,000만 원에 낙찰된 ‘루이비통 테디베어’, 2005년 여름 들여온 125캐럿의 귀금속으로 장식된 ‘125캐럿 테디베어’ 등 희귀 테디베어는 테디베어 박물관의 소중한 자랑거리다.

한편 테디베어의 명칭이 유래된 미국의 26대 대통령 루스벨트와 관련된 자료들도 다수 전시되어 눈길을 끈다. 1902년 당시 곰 사냥을 나선 루스벨트 대통령이 곰을 한 마리도 잡지 못하자, 대통령의 체면이 구겨질 것을 염려한 보좌관들이 새끼 곰을 잡아 바치며 사냥한 것처럼 둘러대라고 권했단다. 그러나 루스벨트 대통령은 이런 제안이 떳떳하지 못하다고 생각해 단호히 거절했다.

그러자 신문에는 루스벨트 대통령의 곰 사냥 사건에 대한 만평으로 떠들썩했고, 이에 루스벨트 대통령의 강직한 마음을 기려 그의 애칭인 ‘테디’가 테디베어라는 명칭으로 도입된 것이다. 이런 숨은 이야기로 인해, 테디베어 마니아들은 어느 단계에 이르면 테디베어뿐 아니라 루스벨트 대통령과 관련한 기념품들도 모으게 된다고.

흔히 박물관은 사진 촬영을 금지하는 경우가 많지만, 테디베어박물관에서는 마음껏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인형이라면 가리지 않고 좋아하는 어린이도,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고 싶은 어른도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올 수 있는 곳이다. 전시된 인형뿐 아니라 계단과 복도 사이에 전시된, 해외의 오래된 테디베어 기념엽서도 아련한 추억을 남겨주는 것이어서 인상 깊다. 좀 더 시간 여유가 있다면, 박물관 바깥의 정원을 한 바퀴 돌아보거나 인근 소리섬박물관도 들러보면 좋겠다.

체험여행 수첩

관람요금 성인 6,000원, 청소년 5,000원, 어린이 4,000원(36개월 미만 무료)

관람시간 오전 9시~오후 7시(연중무휴, 여름 성수기 오후 10시까지)

문의전화 064-738-76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취재기사/칼럼 > 박물관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석탄박물관  (0) 2006.03.10
제주 테디베어박물관  (0) 2006.01.18
화봉책박물관  (1) 2005.12.13
인사동 목인박물관  (0) 2005.11.29
쇳대박물관  (1) 2005.11.21
국립민속박물관  (0) 2005.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