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의에서 우러나온 거짓말을 흔히 ‘하얀 거짓말’이라 부른다. 들어서 기분 나쁘지 않고 오히려 위로가 되는 거짓말도 있지만, 시절이 하도 수상하다보니 ‘하얀 거짓말’을 가장한 구린 거짓말도 있는 법이다. 이렇게 선의의 거짓말을 가장한 속 검은 거짓말을 그대로 믿다 보면, 엉뚱한 상황에서 뒤통수를 맞는 억울한 경우도 생긴다.
‘본심에서 흑심까지-거짓말 심리백서’(하이파이브 펴냄)는 단순히 듣기 좋은 거짓말 뿐 아니라, 힘든 상황에서 사람들이 흔히 던지는 격언과 같이 일상적인 말 속에 담긴 속뜻을 한 번 삐딱하게 꼬아서 바라본 책이다. 일본 와세다대 교육학부를 졸업하고 기자 생활을 하다가 자유기고가로 활동 중인 글쓴이는, 달콤한 말에 넘어가기보다 말의 속뜻을 한 번쯤 생각해보라고 조언한다. 글쓴이는 사람들이 흔히 하는 거짓말을 여섯 가지 카테고리로 분류했다. 친절함의 탈을 쓴 거짓말, 체면유지용 거짓말, 생색내기용 거짓말, 획일화를 강요하는 거짓말, 교훈이라는 이름의 거짓말, 책임회피용 거짓말이 그것이다. 일단 잘 정리된 목차만 봐도 이 책에서 소개하는 실속 없는 거짓말과 그 속뜻을 알 수 있어 유용하다.

냉정하고 현실적인 '인간 거짓말 탐지기'●
그런데 소개된 거짓말의 유형을 꼼꼼하게 뜯어보면, 거짓말이라고 말할 수 있을 만한 말보다, 오히려 검증된 삶의 지혜처럼 들리는 말이 눈에 띈다. 이건 왜일까? 빤한 격언과 듣기 좋은 공치사는, 위기 상황에서 마음을 느슨하게 만들어 빠져나오지 못하게 만들어 버릴 수도 있다고 글쓴이는 강조한다. 그럼 친절함의 탈을 쓴 거짓말엔 어떤 게 있는지 한번 살펴보자.

예컨대 누군가 “마음에 있는 말 다 털어놔 보게”하고 어깨를 두드린다면, 누구나 “저, 그러면…” 하면서 속내를 터놓기 쉽다. 그러나 글쓴이는 “이 꼬임에 넘어가면 후회할 일만 남는다”고 냉정하게 조언한다. 거절당한 사람의 체면유지를 위한 거짓말로 “당신은 좋은 사람이에요”라는 말도 흔히 하게 되지만, 이 말 역시 칭찬으로 받아들이면 바보가 된단다. 게다가 “사랑만 있으면 걱정 없어요”라는 거짓말에는 한숨을 쉬며 “그러니 주위에서 늘 걱정을 하지”하고 되받기까지 한다.
글쓴이는 “단순하게 생각하면 잘 풀린다” “열심히 하면 할 수 있다” “젊었을 때는 무슨 일에든 도전하라”라는 흔한 말 역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단순한 것과 생각 없음은 구별해야 하며, 열심히 해도 안 되는 것이 있고, 젊었을 때 이것저것 집적대기만 하다가 어중간한 인생이 되기 딱 좋기 때문이란다.
특히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에 “굳이 사서 고생하면 성격만 망가진다”고 받아치거나, “재주 많은 매는 발톱을 감춘다”는 격언에 “내놓지 않는 발톱은 아무짝에도 쓸모없다”고 조언하는 부분은 귀담아 들을 만하다.
이렇듯 글쓴이는 지극히 현실에 기반한 거짓말 탐지기 역할을 충실히 한다. ‘~할 때 해야 할 ~가지’와 같은 말랑말랑한 격언집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냉소적인 이 책에 선뜻 공감이 가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 역시 호락호락하지만은 않으므로, 이런 역발상도 한번쯤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정훈이의 재치 있는 만화도 이 책의 재미를 더욱 빛내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