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포털 엔키노/2000. 9] 세상에 태어날 준비를 한지 6개월, 탄생을 알리는 울음소리 한번 내보지 못한 채 숨을 거둔 그대에게 애도를 표합니다. 그대의 어머니-페미니스트 그룹 `입김`이 그렇게도 허무하게 그대의 생명을 포기할 거였다면, 차라리 ○○화랑이나 △△아트센터처럼 그럴듯한 장소에서 제왕절개를 선택하는 편이 나았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하긴, 그대의 이름을 `아방궁 종묘점거 프로젝트`라 지었을 때부터 난산은 예견된 것이었지요. 5백년 조선왕조의 역대 왕과 왕후의 신위를 봉안하고 있는 종묘를 점거해서 여성의 자궁을 상징하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을 듣고, 성균관 유림 할아버지들이나 이씨 종친회에서 보고만 있지는 않았을 테니까요.

그대의 죽음을 전해듣고, 전시 내용이 어떠했기에 점잖은 분들이 `더러운 자궁` 운운하며 격분했는지 되짚어 보았습니다. 남녀의 생식기를 닮은 설탕과자를 모양대로 따먹는 행위를 통해 성적 속어에 담긴 언어폭력을 풍자하는 `뽑기 따먹기`, 금기의 말이 적힌 풍선을 터뜨리며 해방감을 느끼도록 한 `∼마라(should not)` 길 걷기, 명화 속 여성의 나체에 남성 저명인사의 얼굴사진을 합성하여 남성 위주의 관음적 시선을 조롱하는 `명화극장`, 권위의 상징인 각종 제복을 해체하며 가장무도회를 여는 `종로에 딴스홀을 허하라`, 여성의 자궁을 형상화한 작품을 통과하면서 상징적인 재생을 체험하는 `탄생체험 놀이` 등, 관람자의 참여를 전제로 하는 작업이 대부분이더군요.

이번 작업은 축제라는 형식을 통해 거부감을 줄이고 카타르시스를 유발한다고는 하나 계몽적인 인상이 강했습니다. 원래 미술판 안에서의 놀이란 현학적일 수밖에 없으니 말입니다. 비록 모든 전시내용이 관람자의 참여로 이루어진다고 해도 `이 놀이 속의 계몽대상이 바로 나다` 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되면 즐겁게 그 놀이를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겠지요. 게다가 이 프로젝트가 전복대상으로 삼은 가부장제를 삶의 기반으로 선택한 사람들이라면, 더욱 그럴테구요.

어쨌거나 결과만을 놓고 봤을 때, 작품 훼손과 성적인 폭언으로 그대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사람들이 있고, 상징성을 내포한 예술행위가 천박한 해프닝으로 평가절하되는 현실은, 그대 죽음의 무게만큼 제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하지만 이미 유사한 경험을 여러 번 치러 본 그대의 어머니라면 이런 결과를 충분히 예상했을 텐데, 그럼 이번 프로젝트의 목적은 전시파행 자체의 이슈화였을까요? 그렇다면 그대의 희생은 `페미니즘 미술의 순교`가 되는 건가요?

단순히 이번 전시의 파행을 예상하지 못한 경우라면, 그대의 어머니는 지나친 이상주의에 젖어있었던 거겠지요. 전시공간을 달리하고, 흥미를 끄는 화법을 도입하고, 참여계층을 폭넓게 잡는 것만으로는 일회적인 이벤트가 될 뿐입니다.

기왕에 종묘점거를 선언하고 나섰다면, 단순히 `가부장적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힌 대중을 계몽하겠다고 떨쳐 일어선 몇 명의 전사`들에 의해 주도되는 행사가 아닌, 그대의 어머니가 만들고자하는 세상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함께 힘을 모으는 자리여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 사람들의 지지를 이번 자리에 이끌어내기까지는, 6개월 남짓한 출산준비 기간은 너무 짧았던 게 아닐까요.

아마도 그룹 `입김`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선정하기보다, 가부장제 아래서 실질적인 고통을 받아온 사람들-물론 그 범주 안에는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포함됩니다-을 일차적인 대상으로 잡아야 했을 겁니다. 예술작품이 관람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가장 큰 원동력은 계몽이 아닌 공감 속에 있으니까요. 이분법적인 투쟁론만 내세우기보다는, 좀 더 전략적인 방법으로 접근했다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하지만, 그대의 죽음이 이번 사건의 끝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서 이번 행사와 관련해 다양한 색깔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 있는 걸 보면 말이죠. 생산적인 논의를 통해 다음에는 보다 당찬 모습의 그대가 태어날 수 있기를, 다시는 이와 같은 희생이 재연되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