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부터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를 시작합니다. 고양이 책만 내는 출판사를 차리는 건 13년간 기자로, 2년 반을 편집자로 일하며 내내 머릿속에 그려온 꿈이었지만, 작가로서 고양이책을 내는 것과 제작자로 고양이책을 만드는 것의 차이가 크다는 걸 알기 때문에 섣불리 시작하지 못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양이 전문 출판사를 시작합니다. 야옹서가는 사람 눈에만 보기 좋은 고양이책보다, 고양이가 행복해지는 데 도움이 될 책을 만들겠습니다.


그 마음으로 <히끄네 집-고양이 히끄와 아부지의 제주 생활기>를 출간합니다. 제주 길고양이 히끄와 꿈 없이 살아가던 아부지가 만나 가족이 되면서 하루하루 쌓아간 3년간의 기록입니다. 아프고 외로웠던 길고양이 히끄가 인스타그램 10만 팔로워의 사랑을 받는 '우주대스타'가 되었던 건 아부지의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히끄 이야기가 제 마음을 끌었던 건 히끄만 묘생역전을 이룬 것이 아니라, 아부지도 히끄로 인해 끊임없이 성장했기 때문입니다. <히끄네 집>은 단순히 귀엽고 재미난 고양이 이야기가 아닌, 고양이와 사람이 서로 치유하고 치유받으며 성장하는 이야기입니다.

1년간의 집필을 거쳐 선보이는 야옹서가의 첫 책
<히끄네 집>은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예약주문을 받고 있으며, 10월 25일 출고 예정입니다. 알라딘과 예스24에서도 이번 주 초에 도서 DB가 등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히끄네 집>은 10월 21일 예약주문 링크를 오픈하자마자 인터넷 교보문고 실시간 1위에 올랐습니다. 10월 21일 주문분을 바탕으로 산출한 22일자 순위는 국내도서 주간베스트 6위, 시/에세이 주간 3위네요.


 이 글을 쓰고 있는 10월 23일 새벽 현재도 <히끄네 집>이 교보문고 인터넷 일간 판매순위 1위에 올라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판매 순위는 히끄를 사랑해주시는 여러 분들이 만들어주신 거지만, 앞으로 히끄를 모르는 분들께도 이 책의 매력을 전할 수 있도록 제가 바쁘게 뛰어다녀야겠죠! 이제 막 첫걸음을 내딛은 출판사에는 여러분의 응원과 구매, 리뷰가 큰 힘이 됩니다.

 

교보문고에 DB가 먼저 등록된 것은 출판사에서 도서정보를 직접 입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알라딘과 예스24도 신규거래를 완료했으나, 금요일 오후 최종 승인이 된 상황이라 주말에 도서 구매 링크를 오픈하지 못했습니다. DB 등록은 이번 주 초에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히끄네 집> 소개로 바로 이동합니다.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96174408&orderClick=LAH&Kc=

블로그보다 사용이 편리한 인스타그램으로 옮겨가면서 길고양이 통신에 글을 올리는 것도 뜸해졌었는데, 앞으로 <히끄네 집> 소식으로 종종 인사드리겠습니다. 저와 둘째 고양이 하리의 근황은 인스타그램 @catstory_kr 계정에서 자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