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하게 집을 나서느라 양말 짝 맞출 겨를도 없어서 

남몰래 바지 속에 짝짝이 양말 신고 나온 당신, 

누가 볼까 머쓱해 황급히 몸을 숨기지만

호박꽃은 이미 알고 있어요.

아마도 당신이 가고 나면

저 커다란 입을 스피커 삼아 동네방네 소문내고 다닐 걸요.
 
벌써 입이 근질근질한지, 하늘 향해 한껏  벌린 입 좀 보세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