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디카와 프로젝터 기능을 하나로 합칠 수 있다면 어떨까? 조그만 액정화면으로만 보던 메모리 속 사진을
친구들과 함께 큼지막하게 볼 수도 있겠고, 어두운 거리를  걷다가 하얀 담벼락을 만나면,
그 벽을 영화관 삼아 나만의 영화를 볼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니콘 쿨픽스 S1100pj에 궁금증을 갖게 된 것도 다른 기능보다는 프로젝터 기능에 관심이 가서였는데요.
카메라를 입수하고 나서 몇 가지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1. 어두운 곳에서 얼마만큼 잘 보일까?

니콘 쿨픽스 S1100pj의 프로젝터 밝기는 14루멘입니다. 얼마나 밝은 것인지, 혹은 어두운 것인지
수치상으로는 확인이 어렵습니다. 가격비교 사이트에 올라온 피코프로젝터 가격을 검색해보니
시판 중인 보급형 피코프로젝터의 경우 15안시 정도의 밝기에 25만원 안팎입니다.
쿨픽스 S1100pj 역시 보급형 피코프로젝터 정도의 성능을 갖췄으리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일단 거리 조건을 달리해서 사진을 비춰봤습니다.

1) 가정집 방 천장에 비췄을 때(영상 크기: 가로 1미터 정도) 

카메라와 벽의 거리가 멀수록, 좀 더 흐릿해지고 뭉개집니다. 기능설명에 따르면
쿨픽스 S1100pj로는 47인치(약 120cm)까지 영상 확대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2) 영상을 좀 작게 해서 벽에 비췄을 때(A3 용지 크기)

약간 흐릿하긴 하지만, 천장에 비췄을 때보다 훨씬 더 세부 묘사가 풍부해졌습니다.
시험해본 결과 A4~A3 용지 크기 정도로 확대한 상태에서는 디테일한 면도 볼 수 있지만
그 이상 크기를 키울 경우 원본보다 많이 흐려지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 실외에서, 색깔 있는 벽에 비췄을 때도 잘 보일까?

벽에 무늬가 없고 색이 아주 짙은 색이 아니라면, 가능합니다. 단, 너무 밝은 곳에서는 보기 힘들었고,
영상 크기도 A4 사이즈를 넘어가면 흐릿해지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원래 하고 싶었던 것은 지하철 건너편 기둥에 영상을 쏘는 것이었는데 승강장이 어둡다고는 해도
그렇게 멀리까지는 어렵더군요. 

3. 리모콘의 활용

쿨픽스 S1100pj에는 리모콘이 기본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슬라이드쇼를 보려고 할 때,
손으로 일일이 넘긴다면 화면이 흔들리겠지만, 리모콘으로 간편하게 넘길 수 있습니다.  


기본 박스 안에 들어있어서, 리모콘을 별도 구매하지 않아도 됩니다.

* 프로젝터의 응용-고양이와 놀아줄 때 레이저포인터 대용으로! 

 

조금 응용하면 프로젝터로 고양이와 놀아주기도 가능합니다. 레이저포인터 대용으로요.
근데 처음에는 무척 활발히 반응하다가, 안 잡히니까 짜증이 나는지 심드렁해지더군요.
고양이와 놀아줄 때도 3번 정도 장난감 잡기를 시도했을 때
한번 정도는 직접 잡게 해줘야
고양이가 화를 내지 않는다는데, 허상이라
잡을 수 없으니 더 그랬나 봅니다.   


아쉬운 점 1. 다른 카메라로 찍은 동영상을 메모리에 옮겨 담으면 볼 수 없다. 

일단 다른 카메라로 찍은 동영상을 볼 수가 없더군요. 동물 관련 전시에서 슬라이드 상영회가 잡혀 있어서
혹시 카메라 내부의 프로젝트로도 볼 수 있을까 해서 메모리에 동영상과 낱장 사진을 담아갔었는데
인식이 되지 않았습니다. 쿨픽스 S1100pj 동영상 파일 형식과 동일한 형식으로 변환해갔지만, 안되더군요.
슬라이드쇼처럼 넘기면서 보려고 동영상을 만들기 전의 낱장 사진 JPG파일도 갖고 갔는데
그 사진도 이 카메라에서 찍지 않은 거라 인식이 안됐습니다. 다른 동영상도 이동식 메모리처럼
인식해서 볼 수 있다면 유용할 텐데 아쉬웠습니다.


원래 상영하려 했던 다른 동영상을 쿨픽스 S1100pj로 다시 찍어서 투영해봤습니다.


아쉬운 점 2. 배터리가 빨리 소모된다.

 사진을 찍고 틈틈이 프로젝터를 틀어 보다 보면, 생각보다 배터리가 빨리 방전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야외촬영을 생각하신다면 여분의 배터리를 하나 더 가져가는 게
좋겠습니다.

 

아쉬운 점 3. 장시간 사용 시 발열 현상

마지막으로, 프로젝터를 한 10분 정도 계속 켜고 있으면 발열 때문에 기기가 뜨거워지는 것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짧은 동영상은 볼 수 있겠지만 처음에 상상했던 것처럼 영화를 본다거나 하는 일은 어렵겠네요.
 

결론: 쿨픽스 S1100pj, 어떤 사람에게 좋을까? 

프로젝터가 필요한 사람이라면, 아마 미니프로젝터인 피코프로젝터에 대해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전문적인 프리젠테이션을 위한 미니프로젝터가 필요하다면, 쿨픽스 S1100pj의 프로젝터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쓰다 보면 좀 더 밝고 선명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거든요.

그러나 프로젝터 따로, 카메라 따로 갖고 다니는 게 번거로워서 찍은 사진을 그 자리에서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보는 정도로 가볍게 즐기고 싶은 사람, 복합기의 장점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이 제품에 도전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비슷비슷한 서브 카메라 중에 톡톡 튀는 개성이 있다면,
나름대로 존재 의미가 있을 테니까요.  

* 지금까지 리뷰한 내용의 종합판을 아래 동영상에 첨부합니다. 관심 있는 분은 참고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