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오래간만에 길고양이 사진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번에 김대영 작가의 제주도 길고양이 사진전 소개를 해드린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김하연 작가가 제주 캘리그래피 오월 갤러리에서 전시를 합니다.

사진 한 장과 짝을 이뤄 어우러지는 서정적인 캘리그래피가 눈길을 끄네요.

 

 

 

 

그간 꾸준히 찍어온 '고양이는 고양이다' 시리즈 중 고른 사진들에

김초은 작가의 캘리그래피를 함께 전시한다고 하네요.

제주 전시는 이번 달 말까지 열리고요, 전시 종료 후 6월 한 달간 

부산 바람종 카페에서 전시가 이어진다고 하니 시간이 되시는 분은 들러보시길 바랍니다.

 

 

 

부산 전시에서는 6월 14일 8시 작가와의 대화도 열린다고 합니다.

김하연 작가의 초대글을 아래 붙입니다. 

 

"칠암 바닷가에 있는 바람종 카페에서 61일부터 30일까지 화양연화 두 번째 사진전을 합니다.

섬만큼이나 바람이 많은 칠암에서 여러분을 만나게 될 길고양이는 바로 저를 비롯한 우리를 쳐다보고 있는 모습이며,

호기심 아니면 두려움으로, 삶을 시작하면서 아니면 삶의 마지막 순간. 그것도 아니면

별이 되어가면서도 우리에 대한 눈빛을 거두지 못한 그들의 눈빛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부디 많이 오셔서 삶의 가장 화려한 순간에 우리에게 보내는 길고양이들의 눈빛을 바라봐주셨으면 합니다."

 

포스터 속에 자세한 전시 정보가 실려있으니 참고하시고요^^

길고양이의 삶을 진정성 있게 담은 사진들이 꾸준히 이어지길 바랍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