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홀름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었던 링스(Lynx)의 박제. 오리를 낚아채는 순간을 역동적으로 표현한 게 마음에 들었다. 네 다리 얌전히 땅에 딛고 교과서 속 그림처럼 서 있는 우리나라 동물 박제들과는 많이 다르다. 아마 땅에 딛은 저 뒷다리 속에 굵은 철심 같은 게 들어있어서 지지대 역할을 하는 모양인데, 실제로 도약하는 것처럼 자연스럽다.

고양이과 동물이라면 무조건 귀엽게만 보이는 사람의 눈에는 귀여워보이지만, 링스도 맹수다. 2년 전 여름 스칸센에 갔을 때 야외동물원에 녀석이 있다기에 보고 싶었지만, 낮이라 그런지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결국 "이 우리 안에는 새끼 링스가 세 마리 있습니다"라는 표지판만 보고 돌아왔다. 하지만 그래서는 어린왕자의 보아뱀 얘기나 다를 바가 없지 않나.



신고
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