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잡히지도 않고, 보이지도 않는 말. 하지만 어떤 말은 한 사람의 인생을 좌지우지할 만큼 큰 영향력을 미치기도 한다. “당신의 가치를 발견해 줄 사람이 있을 거예요”처럼 진심을 담은 격려는, 인생이 꼬여 절망하는 이의 마음을 어루만져 준다. 비록 그 말이 문제를 해결해주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문제에 도전할 수 있는 힘은 얻게 된다. 《긍정적인 말의 힘》(웅진윙스)은 이처럼 말 한마디에 담긴 놀라운 힘을 보여주고, 어떻게 하면 그 힘을 이끌어낼 것인지 보여준다.

35년간 고등학교와 대학에서 사람들을 가르쳐온 할 어반은, 너무나 일상적이어서 소홀히 하기 쉬운 말의 영향력을 알리는 데 전념해왔다. 저자는 긍정적인 말의 힘을 부각시키기 위해 부정적인 말의 반작용을 먼저 소개하는데, 사람들이 무심코 쓰는 ‘악명 높은 말 네 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 번째는 욕이나 불쾌한 말, 두 번째는 불평·투덜거림·칭얼거림, 세 번째는 잔인하거나 고통을 주는 말, 마지막으로 무례하고 남을 배려하지 않는 말이 그것이다. 마치 어렸을 때부터 “네까짓 게 뭘 한다고?”처럼 부정적인 말을 듣고 자란 사람이 늘 위축되고, 불평불만으로 가득한 친구와 생활하면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우울해지는 것처럼 말이다. 부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하는 이런 말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 모두에게 악영향을 미친다.

마음을 열어 주는 긍정적인 말의 힘
그럼 어떤 말이 긍정적인 힘으로 작용할까? 저자는 먼저 어떤 말을 ‘선택’해야 할까를 스스로 고르게 한다. 그가 제안한 ‘내가 선택하는 매일의 대화’ 목록은 상반된 상황으로 설정되어 있다.

예컨대 이 목록은 ‘빈정대다<->진실로 대하다’와 같이 단순히 대립되는 말부터 ‘이름을 생략하고 인사하기(안녕)<->이름을 불러주기(안녕, 크리스)’와 같이 행동과 결부되는 사례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특히 말의 내용뿐 아니라, 목소리의 톤, 신체 언어, 스킨십까지 포함한 진실된 말일 수록 상대방에게 더 큰 변화의 동기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둠직하다.

저자는 긍정적인 말의 유형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말의 힘에 대해 명사들이 남긴 격언을 소개함으로써 주장을 한층 설득력 있게 설파한다. 예컨대 ‘서로에게 용기와 영감을 주는 칭찬을 하라’고 조언할 때에는 “인간이 가진 본성 중 가장 깊은 자극은 ‘중요한 사람’이라고 느끼고 싶은 욕망”이라는 존 듀이의 명언을 끄집어낸다. 하긴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하지 않던가.

그밖에도 ‘관계를 맺고 치유하는 사랑의 말을 하라’ ‘존경과 감사를 보여주는 친절한 말을 하라’ ‘우리를 웃게 만드는 재미있는 말을 하라’ ‘가족을 하나 되게 하는 애정 어린 말을 하라’와 같이 가족, 친구, 직장 선후배 등 다양한 대상에게 적용할 수 있는 조언을 두루 실어 유용하다. 그의 조언이 너무 많게 느껴진다면, 책머리에 실린 테레사 수녀의 말을 기억하자.

“친절한 말은 짧고 말하기도 쉽지만, 그 메아리는 오래 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