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 추부공항에서 가까운 도자기 마을 도코나메. 이곳은 복을 불러다준다는 복고양이 '마네키네코' 인형의 산지로도 유명합니다. '마네키네코의 길'까지 조성되어 있을 정도랍니다. 복고양이로 유명한 도코나메의 도자기 산책로를 찾아가봅니다. 

마네키네코의 길은 워낙 다양한 복고양이 작품이 많은지라 다음 글에 별도로 소개하기로 하고, 일단 골목골목 돌아보기로 합니다.

못쓰게 된 찻잔들을 깨뜨려버리지 않고 장식해 도자기 벽으로 만든 아이디어가 반짝반짝 빛납니다.

 

도자기 산책로의 벽은 도기들로 장식되거나, 혹은 작가들의 도예작품으로 장식되어 있기도 하지만, 이렇게 어린아이들의 작품을 모아 

귀여운 이미지로 완성된 도자벽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묘사한 고양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서 사진을 찍어 보았는데요.   

 

고양이 가족의 앙증맞은 모습을 부조로 표현해 두었네요. 단순한 선과 면만으로 고양이를 잘 표현한 것이 귀엽습니다.

 

도자기 산책로를 한가롭게 걷고 있을 때, 저 멀리 회색고양이 한 마리가 보입니다. 길고양이일까 집고양이일까,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고양이의 행동을 지켜봅니다. 혹시나 먼저 달아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고양이는 오히려 이쪽으로 뚜벅뚜벅 걸어옵니다.

목에 방울과 하트 모양의 이름표가 달린 걸 보니 집에서 키우는 외출고양이가 잠시 산책을 나온 모양입니다.

고양이를 만나면 고양이의 시점으로 사진을 찍어보려 합니다. 상대방 고양이가 쉽게 달아날 분위기가 아니라면 저도 몸을 낮추고

땅바닥에 앉아 사진을 찍는데요. 이 녀석, 제가 마음에 들었는지 뚜벅뚜벅 다가와서는 제 등산화에 머리를 기대고 부비부비

제 냄새를 묻힙니다. 젖이 불어있는 걸로 보아 젖먹이 새끼를 아직 키우고 있는 엄마 고양이인가 봅니다. 근처에

귀여운 새끼고양이들이 있겠지요. 육아에 지쳐 잠시 마실 나온 걸까요. 

 

하지만 아무에게나 곁을 주는 건 아니어서, 뚜벅뚜벅 걸어오는 아저씨를 보면 슬쩍 자리를 피합니다.

그러면서도 고양이 특유의 호기심은 어쩔 수 없어서 한번쯤 돌아보네요.

 

저를 보고 하늘로 한껏 치켜올린 꼬리가 기분 좋은 마음을 보여주네요. 뚜벅뚜벅, 거침없이 걸어와 애정을 표현하곤 다시

새끼들을 돌보러 어딘가에 있을 집을 향해 걸어가는 회색 고양이와 작별하고 골목 산책을 이어갑니다. 

엄마고양이의 한눈팔기도 잠깐으로 그쳐야 하겠지요. 엄마젖을 찾으며 기다리는 새끼고양이들이 있을 테니까요.

 

도자기 산책로 곳곳에는 도자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고양이 버스가 눈길을 끌었네요.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그런 폭신폭신 고양이 버스는 아니지만, 어쩐지 순박한 얼굴의 고양이 버스에 훌쩍 올라타고 싶어집니다.

 

 

도자기 산책로를 걷는 이들은 저 말고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북적이지는 않아 더더욱 좋은 도코나메, 나고야에 들르는 길이라면

한번쯤 함께 돌아보아도 좋은 곳입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우연히 산책냥과 만나는 행운이 찾아올지도 모릅니다.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 출간!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