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 기행을 좋아하지만, 프랑스의 명사들이 지하에 안장된

파리의 팡테옹은 원래 방문 예정에는 없던 곳이었습니다.

그러니 이곳에서 이집트 고양이를 만날 줄은 꿈에도 몰랐죠.

푸코의 진자 옆에 우뚝 서서 관람객을 맞이하는 고양이의 모습에

반가운 마음으로 다가가 봅니다.

팡테옹은 원래 성녀 주느비에브의 이름을 딴 성당이었다가,

프랑스 대혁명에 기여한 이들을 이곳에 안장하면서

현재는 프랑스 명사들의 무덤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고양이는 꽤 덩치가 커서 거의 표범에 가까운 모습입니다. 

고양이들이 흔히 하는, 앞발 얌전히 모으고 꼬리를 엉덩이 옆으로

착 붙인 모범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고양이의 목에는 영생을

상징하는 딱정벌레 문양의 목걸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지하무덤에 안장된 이들의 영생을 기원하는 의미인 듯합니다.

청동으로 빚었나 했더니, 밑받침의 코팅이 까진 걸로 봐서는

그냥 코팅만 했던가, 비슷한 색으로 칠하기만 한 모양입니다.
 
천장 돔 벽화에는 예수님과 잔 다르크로 추정되는 여인이 있습니다.

예수님 옆의 천사장 눈빛이 "저 이교도의 고양이가 왜 여기 있지?"

하고 못마땅해하는 것 같네요. 이집트 여신 바스테트의 화신으로

인식되어온 이집트 고양이가 왜 프랑스 명사들의 무덤을

지키고 있는 것인지 의아할 법합니다. 
이집트 고양이 상이 뭔가 팡테옹과 관련이 있는 역사적인 유물이라면

여기 있는 것이 자연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밑받침 코팅이 까질 만큼

약간은 저렴하게 만들어진 느낌이라... 유서 깊은 유물 같진 않았어요.

마음 한 구석엔 뭔가 좀 부조화스럽다는 느낌이 들지만

뜻밖의 장소에서 고양이 조각을 만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즐거웠던

팡테옹 방문이었습니다.

약간은 고리타분한 장소일 거라고 여겼던 팡테옹에는 의외로 눈여겨 볼 것들이

많았습니다. 퓌비 드 샤반느의 벽화인 '성녀 주느비에브의 일생'도

그냥 슥 지나치기엔 아까운 아름다운 그림들입니다. 생텍쥐페리를 기리는

표지석도 있고요.

그 와중에도 푸코의 진자는 사람들의 의문도 아랑곳없이 열심히 운동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열심히~

팡테옹은 지하무덤으로도 유명하지만, 파리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파리 뮤지엄 패스를 갖고 계신다면

이동 동선에 꼭 넣어보세요. 투어 시간에 맞춰 방문하면 꼬불꼬불

달팽이집처럼 이어지는 계단을 올라, 멋진 전망을 볼 수 있으니까요.

전망대 투어는 인원이 제한되어 있으니 시간을 잘 맞춰 방문하세요. 

저 문으로 올라가면 제일 높은 돔 안에서 파리 전망을 볼 수 있답니다.

유난히 더웠던 올 여름, 프랑스 고양이 여행의 기억을 되살려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