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호기심을 느끼는 물건을 발견하면 제일 먼저 하는

행동 중 하나는, 조심스럽게 냄새를 맡는 일입니다.

이 고양이도 집에 새로 들어온 플라스틱 보호대를 발견하곤

킁킁 냄새를 맡기 시작합니다. 보호대 끝에 코를 갖다대고

가끔 통통 튀기듯이 코를 뗐다 붙였다 하면서 말이죠.


"어허, 이 집에 새로 들어왔으면 신고식을 해야지! 보아하니

나랑 색깔도 비슷하구만." 고양이의 표정이 자못 심각합니다. 


냄새 맡기에 심취해 한쪽 눈까지 지그시 감은 모습이 귀엽습니다.

'음...이 냄새는 어쩐지 야릇한 걸?' 하고 생각하는 얼굴이네요.


뒷발로 서느라 한쪽 앞발로는 의자를 짚었는데, 두 발로 서 있기 힘드니까

앞발에 힘 들어간 것 좀 보세요^^


앞에서 보니, 대나무를 타고 휙휙 날아다니던 영화 '와호장룡'의

주인공 같아 보입니다. 아마 움직이는 물건이라면 고양이의 활극을

볼 수도 있었을 것 같네요. 호기심을 참지 못하는 고양이의
 
냄새본능이었습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1. BlogIcon 언알파
    2010.10.17 09:19

    꺅~ 너무 귀엽네요^^ 고양이 잘보고갑니다

  2. BlogIcon 세미예
    2010.10.17 09:22

    참 귀엽네요. 귀여운 모습 머리속에 담아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온누리
    2010.10.17 09:22

    먼 냄새가 나길래
    저런 표정을^^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Shain
    2010.10.17 09:36

    지내는 곳이 시골이다 보니 마당에 신기한 물건이 종종 놓이는데..
    길고양이들이.. 냄새 맡는 거 종종 볼 수 있긴 합니다..
    영역을 인식하는게 고양이라는데.. 마당에 개가 있음에도.. 자기집 같나봐요..
    (아니면 다른 것 때문일 수도..)
    사람이 다가가면 사라지는 녀석들은 좀처럼 카메라에 담기질 않네요 ^^

    • BlogIcon 야옹서가
      2010.10.17 1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길고양이도 그렇고 집고양이도 그렇고 냄새 맡는 걸 은근히 즐기더군요.
      특히 뭔가 새로운 물건이 들어왔을 때, 대부분 택배상자 같은 것인데요.

  5. BlogIcon 고양사랑
    2010.10.17 11:59

    모든 새로운 사물은 냄새를 맡아보아야 직성이 풀리는 냥이씨들~ 그 엄청난 호기심에 항상 웃음이 납니다 ㅎㅎㅎ

  6. BlogIcon Raycat
    2010.10.17 14:37

    고양이의 영역 구분 때문에 웅이도 집에 새물건이 생기면 저보다 먼저 발을 대보는..;;;;

  7. 비비안과함께
    2010.10.17 22:48

    이 녀석은 왠지 어디선가 다큐에서 본 일본 장인의 분위기가 물씬 풍깁니다. 마치 수공예품을 만들 장인이 특별히 주문한 원재료의 품질을 꼼꼼히 검사하듯 진지한 얼굴로 앞발에 힘을 잔뜩 주고 요리조리 살펴보고 있네요.'음 이 대나무는 이번에 만들 부채 재료인데 오키나와에서만 자라는 특별한 대나무지. 이런 대나무를 키우려면 건강한 고양이의 오줌을 일주일에 한번 뿌려줘야하고 배경음악으로 클래식을 틀어줘야만 결이 촘촘하게 자라.에이쿠 어디한번 보자...'뭐 이런 느낌이랄까요?^^

  8. BlogIcon 쿠쿠양
    2010.10.18 12:22

    정말 고양이는 호기심의 동물인것 같아요~
    항상 탐색을 할땐 어찌나 진지한지^^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