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서 마주치는 동물 중에서, 고양이처럼

담타기를 능수능란하게 해내는 동물이 또 있을까요?

열대지방에 사는 '도마뱀붙이'는 발바닥에 난 미세한 털과

벽면이 서로 맞붙을 때 생기는 '반데르발스의 힘'을 이용해서

담벼락은 물론 천장에 거꾸로 매달려서도 척척 다닌다고 합니다만,

고양이 발바닥은 딱히 그런 묘한 털이 난 것 같지 않고,

매끈매끈하기만 하니...게다가 장모종의 발바닥 털은

오히려 착지 실패를 유도할 만큼 미끄덩거리게 만들죠.


그러니 길고양이 담타기 능력의 비밀은 역시

처음 뛰어오를 때의 도약력과, 억센 발톱이 고리 역할을
 
하는 데서 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90도의 수직 담도

평지를 딛듯 거침없이 올라갑니다.


누군가에게는 허물어져 가는 담벼락이지만,

이제 이곳은 길고양이만의 전망대가 되지요.

얼굴에 '꼬마찹쌀떡 세 알'을 붙이고 다니는

오늘의 주인공, 백비입니다. 어느새 개미마을에도

가을이 찾아와 들국화가 곳곳에 만발했네요. 매달, 매년

마을이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이 눈에 띄지만, 들국화는

작년이고 재작년이고 어김없이 그 자리에 피어납니다.

길고양이도 그 풍경의 일부로 자연스레 스며들지요.
  

"아~한가롭게 가을을 즐겨보려 했더니, 도움을 안 주는구만..."

한참 앉아있던 백비는 귀찮아졌는지 슬그머니 자리를 옮기고 맙니다.


담벼락 길을 홀로 걷지만 쓸쓸하지 않을 거예요. 발바닥에


곰돌이 테디베어가 찰싹 달라붙어 지켜주고 있으니까요. 

우유에 살짝 발을 담근 것처럼 테디베어도 젖소무늬예요.

이제 보니, 뭐든 세트로 맞춰 갖고 다니는 멋쟁이였네요.


흰 정장에 백구두처럼 너무 심한 '깔맞춤'은 부담스럽지만,

저런 정도라면 애교로 넘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1300K , 텐바이텐, 바보사랑 판매중(사이트명 클릭하면 이동합니다^ㅅ^)
 
먹은 것도 없는데 점순냥이 열심히 입맛을 다십니다. 꼬질꼬질해진 앞발과 뒷발을 

열심히 그루밍하느라, 혀가 바빴던 탓입니다. 텁텁한 흙냄새, 은신처 삼아 드나들던

연탄 광의 냄새가 아직 발바닥에 남아 있습니다. 짙은 얼룩무늬 옷을 입은 친구들은

하루쯤 그루밍을 게을리해도 별로 티가 나지 않지만, 아래위로 흰색 털옷을 

받쳐 입은 점순냥은 금세 티가 납니다. 매일 그루밍을 해도 어지간해서는

세월의 때가 잘 지지 않습니다.  


"아이고 힘들어, 좀 쉬었다가 해야지." 앉아있는데 저절로 눈이 감깁니다.

비록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혓바닥 노동도 노동입니다.


앞에서 어슬렁거리는 사람도 무시하고, 점순냥은 무심하게 잠이 듭니다.

길고양이는 어지간해서는 맨 발바닥을 잘 보여주지 않습니다. 발바닥을 보여주려면

방심한 자세로 앉거나 누워있어야 하는데, 사람 앞에선 그게 쉽지 않거든요.

집에서 살았다면 핑크빛 젤리를 잘 간직하고 있었을 곰돌이 발바닥이

거의 회색에 가까워졌습니다. 길고양이의 고단한 삶을 담은 발바닥입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1300K , 텐바이텐, 바보사랑 판매중(사이트명 클릭하면 이동합니다^ㅅ^)


 찻집에 있다가, 뒷문 언저리에서 어슬렁거리던 고양이와

눈이 딱 마주쳤습니다. 황급히 도망가는 녀석을 

뒤따라가 보니, 철 창살 아래로 발만 보입니다.

납작 엎드려 창살 아래로 얼굴을 넣어보니

고양이가 의아하다는 얼굴로 쳐다봅니다.
 
이 순간만큼은, 창살이 길고양이에게
 
고마운 보호벽이 되어 줍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아기 고양이가 따끈한 햇빛에 등을 데우고 노골노골해진 몸을 누입니다.

기분 좋게 데워진 몸은 점점 바닥으로 납작 눕혀집니다. 하지만 아직 

초롱초롱한 눈은 여전합니다. 졸음신이 찾아오려면 멀었습니다. 

투명한 바다를 닮은 맑은 눈에 햇빛이 반사되어, 유리구슬처럼 빛납니다. 

등은 이미 노릇노릇하게 잘 데워졌으니, 뱃살을 데울 차례인가 봅니다.

혹시나 팔 안쪽까지 잘 데워지지 않을까 싶어, 두 팔을 쫙 벌려 가지고

햇빛과 포옹해 봅니다. 고양이처럼 햇빛을 사랑하는 동물이 있을까요?

햇빛은 고양이의 타고난 미모를 더욱 아름답게 빛내주는 친구이기도 하죠.

고양이의 유리구슬 같은 투명한 눈도, 햇빛의 힘이 없으면 그 빛을 잃고요.

고양이 귀가 저렇게 선명한 분홍색으로 보이는 것도, 햇빛의 힘이랍니다.

게다가 저렇게 햇빛을 쬐는 동안 비타민D도 자연스럽게 생겨난다고 하니

고양이는 햇빛에 많이 고마워해야 되겠어요.

그래서 고양이가 눈 속에 태양처럼 이글거리는 빛을 담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지요.

햇빛은 누구에게나 공평해서, 부자에게나 가난한 사람에게나...혹은

집고양이나 길고양이나 관계없이 모두에게 따뜻함을 나누어줍니다.

아기 고양이가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었던 비결에는, 햇빛의 숨은 힘도

있었다는 거, 이제는 알 것 같아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1300K , 텐바이텐, 바보사랑 판매중(사이트명 클릭하면 이동합니다^ㅅ^)



 

붙임성 좋은 카오스 대장냥, 사람으로 치면 오지랖 넓고 기개 있는 여자 같은

느낌인데요. 노랑아줌마에게 유난히 애정 표현을 하다 그만 퇴짜를 당했네요.

카오스 대장냥과 노랑아줌마의 미묘한 표정 변화를 포착했습니다.


무심코 식빵을 굽고 있는 노랑아줌마 곁으로 카오스 대장냥이 슬슬 걸어옵니다.

뾰족한 코를 내밀고...서로 코를 부비며 냄새를 맡아 인사하고 싶은 겁니다.

그러나 한참 혼자만의 시간에 빠져있던 노랑아줌마, 아까부터 한쪽 눈 표정이

살짝 일그러지기 시작합니다. 아무래도 귀찮았던 모양입니다.


급기야 "이 아줌마가, 민망하게 왜 이래?" 하고 핀잔이나 주듯이 한쪽 눈을

더욱 찡그리며 슬며시 고개를 피합니다.


혹시 입냄새라도 났던 걸까요? 아님 단순히 귀찮아서 그랬을까요?

하드디스크 속 사진을 정리하다 아줌마 커플의 묘한 표정이 재미있어

올려봅니다. 무심히 찍었을 땐 몰랐던 고양이들 사이의 미묘한 감정을

찾아내는 일도, 추억 속의 사진을 새롭게 보는 즐거움인 듯하네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을 쓸 때마다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