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스웨덴 시골 마을에서 살아가는 고양이에게는 자연의 모든 것이 놀이터가 됩니다. 

도시 고양이들이 쓴다는 밍크털 방석 달린 캣타워나, 원목 캣타워를 부러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저, 집 앞마당에서 자라는 나무 중에 마음에 드는 하나를 골라 뛰어오르기만 하면 되니까요.

 

아직 어린 이 고양이도 2~3미터쯤은 충분히 혼자서도 오르내릴 수 있습니다. 

발아래를 내려다보면 조금 아찔하긴 하겠지만 말이에요. 



"아직 어려서 나무를 못 오를 줄 알았다고요?"


"에이 참, 벌써 이만큼 올라왔는걸요. 못 믿겠으면 맨 처음 사진과 비교해 보세요."

'아, '나무 위에서 내려다보는 세상은 되게 넓구나.'

아직은 작기만 한 아기 고양이의 눈 아래 펼쳐진 세상은, 땅을 걸어다니며 보던 풍경과는 사뭇 다릅니다.  



"그러니까, 올라온 김에 좀 더 가 보려고요." 

호기심이 동해 걸음을 멈출 수 없는 아기 고양이의 앞발에 힘이 꾹 들어갑니다.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높이까지 올라왔는지, 아기 고양이는 한동안 발 아래 세상을 바라보고 있다가

다시 아래로 내려옵니다.  


고양이들은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건 쉬운데 내려오는 게 어렵다고 하죠. 그래서 간혹 해외토픽을 보면

높은 나무에 올라간 고양이가 내려오지 못해서 구조대의 도움을 받았다던가 하는 얘기가 나옵니다.

올라갈 때는 앞만 보면서 올라가면 되지만, 내려올 때는 땅밑의 아찔한 높이를 직접 체감하면서

내려와야 하니, 두려움도 더 커질 수밖에요. 


그러나 묘기하듯 자세를 바꿔가며 조심스레 내려오는 동안 아기 고양이의 담력도 더 커지고,

팔힘도 그만큼 붙었을 겁니다. 그렇게 뛰놀며 지내는 시간 속에 어엿한 성묘가 되어가는 것이겠지요.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2010년 6월부터 유럽 고양이 여행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다음 여행기를 이어가는 데 큰 힘이 됩니다.^^ 

'길고양이 통신'의 다음view 구독이웃이 되시려면

오른쪽 사이드바 고양이 얼굴 위  +  버튼에 마우스를 대 보세요. 

구독을 선택하면, 제 블로그에 새 글이 올라올 때마다

http://v.daum.net/my에서 편하게 볼 수 있습니다.
 
(구독이웃 등록은 다음넷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길고양이뿐 아니라 길 위의 모든 생명을 애틋히 여기며,

그들의 평안을 기원하는 분들과 오래 가는 인연을 맺고 싶습니다.



고단한 길고양이의 삶에 힘이 되어줄 누군가가 있다면


그것은 자주 보는 밥 배달 아줌마도 아니고,

가끔 간식거리를 챙겨주는 형 누나들도 아니고,

언제나 같은 곳을 함께 바라보며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가족일 겁니다.



한 날 한 시에 태어나 생김새마저 똑같은 쌍둥이 길고양이는 기분이 언짢을 때도 함께 언짢은가 봅니다.
 
둘 다 실눈을 뜨고 납작귀를 한 걸 보면 말이죠. 서로 말다툼이라도 했는지 샐쭉해진 쌍둥이를 달래고 싶어서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인데 기념사진이나 한 방 찍자"고 했더니만...


한 녀석이 정면을 바라보면 다른 한 녀석이 그새 한눈을 팔고...

아까 그 녀석이 마음을 다잡고 포즈를 취하면, 이젠 또 옆의 녀석이 가만히 앉아있질 않습니다.

저희들끼리 뭔가 속닥속닥하는 걸 보니, '협조해줄까 말까' 의논하는 것 같네요^^;

둘이 합의를 본 듯한데, 이거 어쩌죠. 둘 다 대놓고 딴청을 피우기로 한 모양입니다.

저야 뭐, 모델이 하자는대로 따를 수밖에 별 수 있나요.

사진촬영에는 비협조적이었지만, 서로 싱거운 장난도 받아주는 동갑내기 형제가 있으니

더울 때는 서로 그루밍도 해주고, 추울 때는 옆구리 털도 붙여가며 어려움을 이겨나가길 바랍니다.

쌍둥이들아, 어린 나이에 엄마 없이 살아가는 게 쉽지 않겠지만 힘내렴!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시면, 글을 쓸 때마다 큰 힘이 됩니다.^^ 

 

 밤삼킨별 시리즈로 유명한 문구 제작사 인디고(http://www.indigostory.co.kr)에서 제작해주셨고,

올해 2월 <고양이 만나러 갑니다> 출간기념전을 준비할 때 자선바자회를 위 소품판매용으로 

소량 제작했던 '미니달력'과 비슷한 형식과 크기입니다. 그때 만들었던 미니달력 사진 기억나시죠^^ 

제가 만든 미니달력과는 제조사가 달라서, '미니엽서' 세트에는 위 사진의 스티커들이나 끈, 집게 등은 없어요.

대신 미니엽서보다 크기가 좀 큰 '폴라로이드 엽서' 세트에는 고양이 스티커 5종이 포함되어 있답니다.
 
 
미니 엽서에는 세 차례의 일본 고양이 여행에서
만난 길고양이와 가게의 고양이, 그리고

고양이 소품 사진이 수록되어 있어요. 책에 수록하지 않은 미공개 사진을 찾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스크롤 압박이 있지만 모두 귀여운 고양이들이니 끝까지 봐 주세요^^

 



이번에 만든 '고양이 여행' 엽서 시리즈는 총 2종입니다. 

미니 엽서(60장)는 명함 크기이고, 폴라로이드 엽서(50장+고양이 스티커 5종)는 정사각형으로 

실제 폴라로이드 사진과 비슷한 크기입니다. 미니 엽서는 1300K, 텐바이텐에서 판매하고 있고,

스티커 포함된 폴라로이드 엽서 세트는 아직 제작 중이라 다음 주 초쯤 시중에 풀릴 것 같아요.

텐바이텐 http://www.10x10.co.kr/shopping/category_prd.asp?itemid=379512

1300K http://www.1300k.com/shop/goodsDetail.html?goodsno=201007300076

* (추가) 폴라로이드 엽서 시리즈가 출시되었습니다. 상세 사진 올려요.


 
더럽고 무섭다고 매서운 눈초리를 받던 길고양이가
엽서 모델이 될 수 있기까지, 

길고양이 통신 블로그를 찾아주신 분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되었어요.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힘내서 다양한 고양이 소식 전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고양이 엽서 제작 뒷이야기]


고양이 엽서의 시작을 돌아보면 2006년 7월로 거슬러올라가네요. 당시 다음넷에 있던 블로그를 통해

1장의 길고양이 사진과 짧은 글로 구성된 '고양이 엽서'라는 형식의 글을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만들었던 온라인 고양이 엽서들입니다.





블로그 대문 사진으로 썼던 사진을 교체하면서 기록으로 남기는 방식이라, 업데이트 간격이

길어지다 보니 '고양이 엽서'의 연재가 흐지부지해져 결국 일반 포스트로 흡수되긴 했지만,

4년 전 시작한 '고양이 엽서' 시리즈는 현재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블로그에서 이어질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에도 응원 부탁드립니다!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다양한 고양이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시면, 새 글을 쓰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호기심 많은 아기고양이는 가끔 엉뚱한 행동으로 웃음을 줍니다. 아직은 세상 모든 것이

신기한 나이여서 그럴까요?
어른 고양이라면 별 관심도 주지 않고 지나갈 법한 일도,

유별난 호기심을 보이며 달려듭니다.


아기고양이 푸코의 눈에 들어온 것은 집주인 아저씨가 아끼는 수공예 장식장.  이 장식장 1층에는

늘 열쇠가 꽂혀 있습니다. 바로 옆에 고양이 화장실이 있기 때문에, 배변 훈련을 마친

아기고양이들은 매일같이 이 장식장 앞을 지나치게 되어 있어요.


한데 여느 집고양이들이 장롱 문 열리기를 기다려 쏙 숨어버리는 것처럼,

푸코도 뭔가 비밀이 가득해 보이는 장식장 문을 따고 들어가보고 싶은 모양입니다.

아저씨와 아주머니가 안 보이는 틈을 타서, 열쇠를 붙잡고 장식장 문 따기에 도전합니다.


먼저 "식구들 아무도 안오는 거 맞지?" 하며 눈치를 살핀 다음 일에 착수합니다.

저는 손님이라 장난쳐도 꾸중하지 않을 것을 눈치챘는지, 제가 내려다보고 있어도 개의치 않네요.



두 손으로 열쇠를 움켜쥐고, 손이 보이지 않을 만큼 재빠른 손놀림으로 열쇠를 휙휙 돌려봅니다.
 
이 순간을 위해 얼마나 오랫동안 '뒷발로 오래 버티기' 운동을 해왔는지 모릅니다. 키가 닿지 않는

곳까지 두 손을 뻗으려면, 뒷다리 힘은 필수니까요.

하지만 서툰 아기 고양이 손이라 잘 열리지 않네요. 푸코는 입이 바짝바짝 마른지, 혓바닥으로 날름

입술을 축여 봅니다. 그렇다고 제가 도와줄 수도 없는 노릇이니, 혼자 해내는 기쁨을 깨달을 때까지
 
가만히 지켜볼 수밖에요.




일단 철수를 선언하고 물러난 푸코가, 식탁 기둥을 붙들고 헛둘 헛둘 체력단련을 하다가

저와 눈이 딱 마주칩니다. "쉿, 오늘 본 건 비밀이에요!" 

 난 아무 짓도 안했노라고 천연덕스럽게 잡아떼는 듯한 표정에 두 손 들었답니다. 

주변의 모든 것을 놀잇감으로 삼는 스웨덴 아기고양이의 하루는 이렇게 저물어 갑니다.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2010년 6월부터 유럽 고양이 여행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다음 여행기를 이어가는 데 큰 힘이 됩니다.^^ 






인기척에 달아나는 길고양이, 개구멍에 숨는다. 

먹먹한 어둠이 몸을 집어삼켜도, 하얀 뒷다리는 어쩔 수 없구나.

아직 때묻지 않은 하얀 양말이 어쩐지 쓸쓸하구나.
 



언젠가 온전히 내 소유의 집이 생긴다면, 과연 그런 날이 오기는 할지 까마득하기는 하지만

가질 수 없어도 꿈꾸는 건 자유니까 한번 상상해보기라도 한다면 

제일 먼저 담벼락 아래 개구멍을 뚫고 싶다. 아니, 고양이구멍을 뚫고 싶다.

집앞을 지나던 길고양이가 찾아들어 마음 놓고 쉬다 갈 수 있도록

그 구멍이, 그저 고양이구멍이 아니라 

삶구멍이고 숨구멍일 수 있도록. 


*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시면, 다음 글을 쓸 수 있는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