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면 피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고양이 특유의 '발톱 긁기' 본능에서 나온 만행인데요. 사람 기준에서는 만행이지만, 고양이의 입장에서는 '내 집에 있는 물건을 내 마음대로 쓴다는데 문제가 됨?' 하고  반문할 법합니다. 그럼 사례별로 한번 알아볼까요?

1. 가죽 의자-너덜너덜하게 만들기

마 끈으로 만든 발톱긁개를 아무리 사줘도, 고양이 마음에 드는 발톱긁개의 질감은 따로 있나 봅니다. 특히 가죽의자의 경우, 스밀라는 흥분하면 갑자기 의자 위로 폴짝 뛰어오르면서 북북 발톱을 긁곤 합니다. 원래 부엌에서 식탁의자로 쓰던 의자인데, 등받이가 망가지면서 버리려던 것을 테이프로 감고 스밀라 전용 스크래처 겸 전망대로 내어주니 잘 쓰고 있습니다.
스밀라 전용으로 내준 거라 이 정도지만 만약 소파를 긁지 못하게 하려면, 소파 위에 커버를 씌우고 방석을 놓는 게 좋을 것 같아요. 그러면 편안히 기대 있기만 할 테니까요^^ 


2. 나무 문-앞발로 열면서 긁어놓기 

스밀라는 종종 제 힘으로 문을 열고 제 방에서 나가곤 합니다. 문이 완전히 딸깍 소리나게 닫혔을 때는 못 열지만, 반쯤 닫힌 경우 발톱을 문틈에 걸고 틈 사이로 발톱이 딱 걸리면 힘있게 당겨서 열곤 하는데요. 처음에는 그냥 별 티가 나지 않아서 놓아뒀는데, 4년쯤 세월이 쌓이고 보니 저렇게 스밀라 발톱 닿는 자리만 흠이 생겼습니다. "응? 무슨 문제라도 있나?" 하는 표정으로 기웃거리는 스밀라.


3. 베란다 유리문 실리콘-열어달라고 조를 때 긁어서 의사표현

스밀라 발톱긁기의 세 번째 희생양은 유리문 실리콘입니다. 베란다로 나가는 문이 닫혀 있을 때 보란듯이 두 발로 서서 실리콘을 긁어대는 바람에, 발톱 닿은 자리만 저렇게 됐네요. 언제 날 잡아서 집수리를 한번 하기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고양이의 발톱긁기 본능을 막기 위해서 '냥이네일' 같은 식으로 발톱 끝에 씌우는 고무 팁 같은 도구를 쓰기도 한다는데, 아기가 있는 집이라면 필요할 지도 모르지만 저희 집은 쓰지 않고 있어요.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받아들이면 마음이 홀가분해지더군요. 이상 스밀라의 귀여운 만행 3종 세트였습니다.


* 가만히 생각해보면 스밀라가 저 자세로 즐겨 누워있는 건 자신의 만행을 감추기 위해서가 아닐까 생각도 드네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초등학생 때 만들어보곤 했던 데칼코마니 그림 기억나시나요?

도화지를 반으로 접고 한쪽 면에 물감을 발라서 접었다 떼면

양쪽이 똑같은 대칭 그림이 나오곤 했는데, 어린아이가 해도

그럴듯한 추상미술품을 만들어주는 재미있는 기법이었죠.


고양이와 유리창만 있으면, 간단하게 데칼코마니 사진을

만들 수 있습니다. 아, 그리고 사진은 밤에 찍어야만

유리창이 거울 역할을 해서 고양이 몸이 대칭을 이룰 수 있어요.


물론 가운데가 떨어져 있어도 데칼코마니는 만들 수 있습니다만

너무 가운데가 뚝 끊어져 보이면 좀 어색하니까,

고양이가 유리창에 등을 기대고 있을 때 찍으면 좋습니다.

스밀라에게 같은 종족의 친구를 만들어주고 싶은 생각도 가끔 드는데

새로운 고양이가 들어왔을 때 서로 잘 적응해서 지내는 경우도 있지만

서로 맞지 않아서 신경전을 벌일 수도 있다고 하니... 당분간은 거울 속

친구로만 만족해야할 것 같아요.



이렇게 둘이서 손을 잡고 있기도 하네요. 원래 사진을 찍었을 땐

가운데 축이 수평 구도였는데, 데칼코마니는 역시 수직 구도라야 제맛이죠.

사진 찍으면서  스밀라가 꼬리가 계속 위아래로 살랑살랑하는 바람에 

무슨 최면술 거는 것처럼 아른아른해서 좀 어지러웠습니다.


살다 보면 마음이 힘든 날도 있지만, 그럴 때면 고양이랑 함께 놀면서

엉뚱한 사진도 찍고 하다가 실없이 웃고 나서 다시 기운을 찾게 됩니다.  

새침하지만 은근히 웃음 주는 스밀라에게 새삼 고마운 마음이 드네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며칠 전 스밀라와 놀아주다가, 문득 빼빼로데이가

멀지 않았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11월 11일,

연인들은 서로 빼빼로를 주고받고, 빼빼로가

마음에 들지 않는 분들은 가래떡데이라고 해서

가래떡을 선물하기도
한다지만, 저는 마음을 가득 담은

나만의 빼빼로를 스밀라에게 내밀어 봅니다.

"음...이게 뭐하는 짓인가?"

"응, 내 마음을 담은 사랑의 빼빼로야."

스밀라는 혹시나 해서 손가락 뿌리까지

꼼꼼히 냄새를 맡아 봅니다. 하지만 뭐

닭가슴살이나 참치 냄새가 밴 것도 아니고

그냥 손가락이니 특별한 맛이 날 리는 없습니다.

"이게 뭐하자는 겐가! 사랑의 빼빼로라며!"

별 것 없다는 것을 깨달은 스밀라가

저를 향해 한껏 호통을 날립니다.


"마음에 안 들면, 빼빼로 말고 '사랑의 작대기' 할까^^;"

내 냄새가 담긴 손가락에 마음을 담아보내면

내 고양이에게는 최고의 빼빼로라고 생각했는데
 
스밀라는 마음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았나 봅니다.   



어쩐지 속은 기분이 되어 귀를 납작하게 한 

스밀라입니다. 요즘은 스밀라의 건강이 걱정되어

간식을 잘 주지 않고 있습니다만, 좋아하는 

말린 북어를 물에 살짝 불려 챙겨줘야겠어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스밀라도 기뻐할 거예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고양이가 한쪽 팔을 앞으로 쭉~내밀고 누워있으면

불현듯 생각나는 이름이 있습니다.

지구인의 친구, 수퍼맨~ 사람의 눈에는 고양이의 

저런 자세가 어쩐지 이상해 보이지만, 정작 그런

자세를 취한 고양이 입장에선 생각보다 편한가 봅니다.

마음이 느긋할 때 저런 자세를 하는 걸 보면 말이죠.


하늘을 날아 멀리서 도움을 청하는 사람들도 구해내는

수퍼맨처럼, 스밀라도 제가 울적할 때면 스르르 다가와

위로를 해주곤 한답니다. 영화 속 해결사 수퍼맨은

만인의 구원자였어도 정작 애인에겐 민폐를 끼쳤지만,

고양이 수퍼맨은 나만 바라봐주니 고맙네요.
고양이 수퍼맨은 몸집이 작아서 지구를 지키는

거창한 일은 하기 어렵고, 주로 함께 사는 사람의 마음을

지켜주는 일을 합니다. 수퍼맨이 앞발을 내밀고
비행자세를 

취하는군요. 앗, 벌써 구름 위에 몸을 실었습니다. 



머리 위로 지나가는 수상한 비행물체를 발견하고

한눈을 파는 수퍼맨입니다. 고양이 수퍼맨의 활약을

저지하는 악당들은, 수퍼맨이 날아가는 길목에

쥐돌이, 나방, 캣닢 등을 숨겨두고 주의를 산만하게

만들어 목적지까지 도착하는 시간을 지연시킵니다. 


그러나 우리의 수퍼맨, 방해공작에도 좌절하지 않고 

의연하게 오늘의 위로 임무를 마치고 귀환합니다.

지긋이 반쯤 감은 두 눈이 만족도를 표시해줍니다.

"오늘은 이만 하면 성공이로군!"

 
다시 숙소로 돌아와 보통 고양이가 된 스밀라입니다.

지구를 구하지 않아도 나만을 위해 달려와 위로하는

고마운 '고양이 수퍼맨' 덕분에 오늘도 힘을 냅니다.

혹시 당신 곁에도, 그런 수퍼맨이 살고 있지 않나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