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양이 여행의 경로에 꼭 끼워넣는 곳으로 공원이 있다. 공원 자체를 돌아보러 가는 목적도 있지만, 그곳에서 만나는 반가운 얼굴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고야 성 앞 작은 공원에 들렀을 때도 어김없이 길고양이와 밥주는 분들을 만날 수 있었다.

 

공원에 어스름이 깔리면, 한낮에 드문드문 보이던 길고양이도 본격적으로 활동할 시간이 된다. 일본의 길고양이라고 해서 무조건 사람을 친근하게 여기고 따르지는 않는다. 고양이가 만약 사람을 피하지 않고 뭔가 기다리는 듯한 표정을 짓는다면, 그 고양이는 이미 사람에게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이 고양이도 풀밭 위에 식빵을 굽고 앉아 누군가를 기다린다. 제법 거리가 좁혀졌지만 그리 신경 쓰지 않는 눈치다.

  

"우리는 따로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옹~"

 

익숙한 인기척을 느낀 길고양이의 발걸음이 빨라진다. 반가운 울음소리를 내며 어디론가 달려간다. 

  

역시 밥 주는 분이 계신 공원이다. 밥을 기다리는 고양이들은 10마리가 넘었다. 흥미로운 건 공원에서 길고양이 밥주시는 분들은 대개 고양이 사료만 주지 않고 캔과 함께 버무려 준다는 것. 밥을 버무리기 위한  그릇까지 가지고 나오신 걸 보면 달인의 풍모가 느껴진다.

 

밥주는 할아버지와 길고양이를 응원하고 돌아나오는 길, 또 다른 담벼락 위에는 길고양이를 위한 캔사료가 줄지어 놓여 있었다. 어둠 속에 숨어 밥을 노리던 길고양이는 모른 척 얼굴을 돌리고 있다. 아마 캔의 숫자로 보아 친구 고양이들이 더 있을 것이다. 공원에서도 구역을 나눠 밥을 주는 분이 여럿이다.

 

저녁 무렵 일본의 공원에서 만난 고양이가 누군가를 기다리는 눈빛으로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다면, 필시 밥주는 분을 기다리고 있는 것일 게다. 지하철을 타러 돌아가던 길에도 어김없이 길고양이는 밥을 기다리고 있다.

누군가 그 기다림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꾸준히 밥을 챙겨주고 있을 것이다. 

 

길고양이와 작별하고 돌아가려는데 배낭을 메고 나타난 한 아가씨. 고양이들 등을 토닥여주고는 벤치로 가서 배낭 안에 든 사료를 내놓는다. 약속하고 찾아간 것도 아닌데 여행 중에는 이런 모습을 자연스럽게 만나게 된다. 일본의 공원에서는 그리 특별할 것도 없는 흔한 풍경이다.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 출간!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1. 한소영
    2013.05.07 13:18

    참 부러운 모습이네요.
    몰래 숨어서 밥을 줘야하는 우리나라 현실이 슬픕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3.05.08 09: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본에서도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은 분명 있답니다. 다만 좋아하는 분들도 열심히 홛동하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그분들의 활동이 도드라져 보이죠. 이웃과 갈등이 생길 수 있다면 가급적 조심스럽게 밥을 주는 것이 안전하겠죠.
      그래야 고양이에게도 안전이 보장되니...

  2. 보라색제비꽃
    2013.05.07 17:56

    정말 부러운 풍경이네요ㅠ 우리나라 냥이들은 사람만 보면 기겁을 하고 도망가고 두려워하는데ㅠ 냥이 밥 챙겨주는거 관두고있었는데 다시 해야겠습니다 훌쩍

  3. ㅇㅇ
    2013.05.07 18:01

    참 아름다운 모습이에요.
    나보다 약하고 여린 아이를 돌보는 마음

  4. 길냥이사랑
    2013.05.08 00:12

    길냥이밥줄때 물도 챙겨줘야 되어요 길냥이처럼 불쌍하고 사랑스러움은 존재가 없습니다 한번 밥준것도 친절 절대잊지안아요 고양이한테 해코지하는인간들 다 죽여버리고 싶어요

    • BlogIcon 이영준
      2013.05.08 01:03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냥이에게 해꼬지 하는 인간들...
      저역시나 죽여버리고 싶습니다 ㅜ.ㅜ
      '쏘우3'의 형틀에 묶는다든가 아니면 최소한 제다이 광선검으로....
      부우욱~~~

    • BlogIcon 야옹서가
      2013.05.08 09: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에게 해코지하는 사람은 분명 잘못된 것이지만 그래도 죽여버리고 싶다는 표현은 너무 과격하신 듯하네요;;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이 서로 적대적 관계가 되기보다는, 서로 갈등을 줄여나가는 세상이 되길 빌어요.
      그 과정에서 공공기관의 역할도 중요하겠지요.


  5. 2013.05.08 01:0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3.05.08 09: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주먹밥처럼 뭉쳐주는 걸 그렇게 부르기도 하더군요. 다만 저분들은 뭉쳐주진 않고 그냥 밥그릇에 담아줍니다.
      고양이들 사이에서도 주기적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진답니다. 새로운 얼굴이 등장하면서 또 새로운 역사가 이어지겠지요.
      일본 고양이 여행기 끝나면 타이완 고양이 여행기도 너무 늦기 전에 연재해야 하니 더 부지런해져야겠어요.
      작년 여름에 취재만 다녀오고 바빠서 블로그에는 못 올렸던 글들이라, 마저 올려야지요^^

  6. BlogIcon 비너스
    2013.05.08 11:34

    일본은 이 곳과 조금 다른 문화를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ㅎㅎ 보기 좋네요^^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