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9일, 제1회 고양이의 날 첫날 행사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9월 12일(토) 오후 12~6시에도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가 있습니다. 2002년부터 찍어 온 길고양이 사진 중 99장을 선별해, 종이액자에 넣어 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길고양이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간직해주시기를 바라며 시작하는 행사입니다. '고양이의 날' 행사를 계기로

길고양이의 가족이 되기로 약속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려요. 이 행사에는 사진을 데려가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상징적인 입양의 의미를 담았습니다. 


그럼 9월 9일 첫번째 고양이의 날에 있었던 행사 사진들 쭉 나갑니다.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 모습입니다. 행사가 열리는 홍대앞 쌀집고양이는 햇살이 기분좋게 들어오는 구조여서 좋아요.

행사에 참여하신 분들의 얼굴이 드러나는 사진은 불편해하실 것 같아서 찍지 않았고, 대신 

어머니께서 모델로 참여해 주셨습니다.
디스크 때문에 힘쓰는 일을 못하는 저를 대신해서 많은 일을 도와주신

어머니 덕분에 이번 행사도 할 수 있었습니다.
늘 죄송하고 고맙습니다.

원래 저긴 벤치가 있던 자리였는데, 제가 아직 허리가 아픈지라, 라모 님께서 의자를 바꿔주셨어요. 고맙습니다. 

고양이의 날 대표 사진과 함께 행사 간판도 직접 만들어 보았습니다.

삶디자이너이자 쌀집고양이 이장님(여기서는 사장님을 이렇게 불러요) 박활민 님의 고양이 전등 아래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에 사용된 사진이 있습니다. 테이블이 좁아서 다 올려놓을 수가 없는데요,

다른 사진이 보고 싶다고 말씀하시면 저기 있는 노란 상자에서 여분 사진을 꺼내 고를 수 있습니다.
  


행사에 참여하실 분이 앉을 벤치 뒤편에도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용 사진이 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진들을 특별히

뽑아둔 것인데요, 이건 맨 마지막 날까지 전시했다가 드릴 겁니다. 
  

이번 행사의 메인 전시인 섬고양이 사진전으로, '거문도/다시로지마 섬 고양이 사진전'의 참여 작품입니다.

쌀집고양이는 전시공간으로 쓰이던 곳은 아니었기 때문에 사진을 둘 곳이 거의 없습니다만

이렇게 사이사이에 이젤로 세워놓으니 원래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거 같네요.

어울리는 자리를 찾아 놓아봅니다. 행사에 참여하는 사진에는 짧은 설명과 함께 촬영자의 표시를 했는데요,

원래부터 카페에 있던, 라모 님이 촬영하신 인도 고양이 사진과 혼동할 수 있어서 표시를 합니다.
 

다른 곳에서라면 빨래집게로 사진을 거는 게 어색할 텐데, 쌀집고양이에서는 자연스럽네요.

일본 길고양이 블로거, 다나카 노부야 님의 다시로지마 사진이 있는 공간입니다. 거문도 고양이를 위한 전시를 할 때 함께

전시하기로 허락받고 사진 파일을 인화한 것입니다. 사진 밑에는 간단한 설명과 함께 저작권자 표시를 해 두었습니다. 

쌀집고양이에서 가장 큰 흰 벽을 쓸 수 있는 공간인 입구입니다. 공간에 어울리는 자유로운 형식으로 전시를 해 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벽도 전시 공간이 됩니다.

12일(토)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 열리는 길고양이 친구맺기 행사 때는 이 자리로 오시면 됩니다.

관람객의 얼굴 사진은 곤란하지만 뒷모습은 괜찮을 거 같아서, 행사 시작할 무렵 찍은 사진 한 장을 올립니다.

고양이의 날 부대행사로 열리는 '고양이 도서관'에는 제가 갖고 있는 길고양이 사진집을 비치해두었습니다.
그리스의 고양이 사진으로 유명한 한스 실베스터를 비롯해, 일본 사진가 이와고 미츠아키, 고양이 전문 사진가이자
출판기획자로 활동 중인 반도 간지 등 해외 고양이 작가들의 사진집이 있습니다. 손님들이 책을 보고 계셔서 책이 좀 비네요. 

그밖에 한국에서 출간된 길고양이 포토에세이로 저의 첫번째 책인 <나는 길고양이에 탐닉한다>와
얼마 전에 출간된 달리 님의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를 갖다두었습니다.
'고양이 도서관' 참여 책들은 10일과 11일에도 계속 이 자리에 두기로 했습니다.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가 없는 10일, 11일 방문할 분들을 위해 작은 선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길고양이 사진 2장으로 만든 초대장입니다. 카운터에 가시면 자유롭게 가져가실 수 있습니다.
어제 오셔서 블로그 주소 남겨주신 분들께는 행사 마치고 쭉 답방 돌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12일에  뵙겠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진으로 초대장을 만들었어요. 고양이를 좋아하는 분들께 전해주세요.

단 초대장에 인쇄된 전화번호는 이제 쓰지 않는다니 그쪽으로 하시면 안되고요.


*행사 기간 중에 쌀집고양이로 오실 분들은 아래 약도를 참고해 주세요. 1번 출구에서 나온 방향으로 직진하지 마시고

 오른편으로 고개를 꺾으면 철물점이 바로 있는데, 그 방향으로 올라가야 해요.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9월 9일, 홍대앞 쌀집고양이에서 제1회 '한국고양이의 날' 행사를 엽니다.

'고양이 목숨은 아홉 개'란 말이 무색할만큼,
거리에서 태어나고 죽는 고양이들의 삶은 턱없이 짧고 쓸쓸합니다. 
1년에 하루만이라도, 우리 곁의 고양이를 따뜻한 눈으로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려 합니다.

고양이의 질긴 생명력을 뜻하는 아홉 구(九)와
고양이가 주어진 시간 ㄷ오안 오래 살아남기를 바라는 오랠 구(久)의
음을 따서, 9월 9일을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로 삼고
매년 이맘때 고양이를 위한 행사와 전시를 열기로 했습니다.  
날짜를 정하는 것은, 이 행사를
매년 이어가겠다는 다짐이기도 합니다. 

'고양이의 날'이라고 해서 거창한 기념일로 생각하기보다는,
고양이에게 관심이 있고, 고양이와 함께 더불어 행복한 삶을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들이
기획하고 참여하는 즐거운 행사로 자리매김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올해 행사는 '고양이의 생명'이라는 큰 주제 안에서 
'길고양이를 바라보는 또 다른 시각'을 보여주는 행사를 중심으로 합니다.
(행사에 따라 시간대가 다르니 참고하세요.)


1. 길고양이 친구 맺기
(9일 오후 3시~오후 9시, 12일 오후 12~6시)-99분 한정
    길고양이의 친구가 되기로 약속하신 99분께 길고양이 사진을 담은 종이액자를 드립니다.

     

* 종이액자 실물(고양이 인형은 액자에 속한 게 아니라 받침대입니다.)

* 종이액자는 4*6 인화지 크기입니다.


   * 이 자리에서 '길고양이 친구 맺기' 행사를 진행합니다. 아직 사진 설치 중인 모습입니다.


2. 고양이 도서관(9일 오후 3시~오후 9시, 12일 오후 12~6시)
    사랑스러운 길고양이의 모습이 담긴 고양이 사진집을 자유롭게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3. 기획전 '섬의 고양이'(9일~12일)
    기획자인 저와, 게스트 작가 1분이 같은 주제로 고양이 사진전을 엽니다. 올해에는 거문도의 섬 고양이 사진과,
    일본의 길고양이 사진 블로거 다나카 노부야 씨가 보내주신 다시로지마 고양이 사진을
각각 10점씩, 총 20점 전시합니다. 
    (
공간이 협소한 관계로 큰 사진을 전시하지 못하므로, 추후 100픽셀 프로젝트를 위한 사진을 따로 모아 전시할 예정입니다.)

 

*다시로지마 고양이들의 사진 배치 전경. 
=====================================================================================================================


*덧붙임
행사가 열리는 '쌀집고양이'는 삶디자이너 박활민 님이 만든 홍대앞 문화공간으로,  
쌀 1kg 이상을 가져오시면 박활민 님의 돌고양이 사진 또는 골판지 액자 1점과 교환할 수 있답니다. 
채식커리 카페를 표방하고 있어서, 3천원에 맛있는 커리를 드실 수 있습니다^^
재미난 행사가 열리는 쌀집고양이 카페에도 한번 들러보세요.
http://cafe.naver.com/ricecat


예전부터 고양이를 주제로 창작활동을 하는 분들이 함께 모여서
고양이를 위한 일을 준비할 곳이 마땅히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늘 안타까웠는데
쌀집고양이는 고양이 컨텐츠를 중심으로 한 공간이기도 하고
박활민 님 역시 홍대앞 생명평화모임에 동참하고 계시기에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을 처음 준비하는 곳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어떤 곳에서 이번 행사를 준비하는지도 중요하니까요.
방문해 보시면 고양이를 위한, 고양이다운 공간이라는 걸 느끼실 거예요.


다만, 전시용 공간이 아니기 때문에 벽에 여백이 거의 없고, 저녁에는 조명이 어둡습니다.
'길고양이 친구맺기' 행사나 '고양이 도서관' 행사에 참여하시기엔 별 문제가 없지만
사진을 편히 보시려면 되도록 오후 6시 전에 오시는 게 좋습니다. 

첫날인 9일에는 오후 3시부터 행사와 전시가 시작되므로
참고해 주세요. 
제가 나가는 날은 9일 오후 3~9시, 12일 오후 12~6시입니다.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