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월한 기럭지에 해당하는 글 1

  1. 2009.02.15 '길고양이 블로거'로 살기 (11)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의 눈에 '안 예쁜 고양이'가 있을까 싶지만, 저는 유독 털 짧은 고양이들에게 마음이 끌립니다. 짧은 털 아래로 느껴지는 탄탄한 근육이 좋고, 발바닥의 곰형 젤리 모양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도 사랑스럽고... 찹쌀떡 같은 앞발 모양도 귀엽지요. 고양이다운 새침함과 날렵함을 겸비한 단모종 고양이들의 매력이란^^

물론 스밀라도 더할 나위 없이 예쁘지만, 언젠가는 분홍코에 분홍 젤리가 선명히 드러나는 발바닥을 가진 고양이가 곁에 있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부려봅니다. 

자주 들르는 고양이 은신처의 밀크티도 그 중 하나인데요. 한때는 밀크티를 덥석 데려와서 편안한 집을 마련해주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어른고양이가 되어 야생의 삶에 익숙해진 밀크티에게는 오히려 그게 속박일 듯해서, 그냥 지켜보고만 있습니다. 비록 인공적으로 조성된 쉼터이기는 하지만, 다른 길고양이들과 달리 안정적인 집이 있고, 저 말고도 꾸준히 밥을 챙겨주시는 이웃들이 있고, 친구 길고양이도 많으니까요.


밀크티가 몸을 길게 뻗고 두 발로 서서 어딘가를 바라봅니다. 앞발을 손처럼 짚어 기대고 목을 쭉 빼니, 평소에는 동그랗게 몸을 말고 있어서 잘 보이지 않던 '우월한 기럭지'가 새삼 돋보입니다. 저 찹쌀떡 같은 손을 한번 잡아보고 싶어집니다. 하지만 밀크티는 가까이 다가오기는 해도, 절대 손은 허락하지 않습니다. 거친 세상에서 살아가려면, 길고양이의 경계심을 유지하는 모습도 필요하겠죠.

집에 스밀라조차도 없었을 때, 그러니까 고양이와 함께 사는 일 자체를 허락받지 못했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 무렵에는 사진 속에 담아온 길고양이를 추억하며, 모니터 속 고양이를 눈으로만 어루만지곤 했었지요. 길고양이를 데려와 함께 살 수는 없어도, 멀리서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흐뭇해지곤 했습니다.

그때 고양이를 키울 수 없었던 저에게 길고양이를 따라다니는 건, 일종의 대리만족이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길고양이 중에는 까칠하거나 겁많은 녀석이 많아서 저를 피하거나, 거들떠보지 않는 때가 더 많았지만ㅜ_ㅜ 가끔 마주치는 그들이 행복했으면 좋겠고, 아프거나 고통스럽게 죽지 않기를 바랍니다. 저뿐만 아니라 고양이와 함께 살아본 경험이 있고, 동물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같은 마음이겠죠. 

길고양이를 생각하는 시간이 늘면서, 그들의 짧은 삶을 애틋해하는 것에 그치기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도움'이란 당장 배를 채울 수 있는 한 끼 사료가 될 수도 있겠지만, 저에게는 길고양이 사진과 글을 꾸준히 블로그에 올리는 것도 포함됩니다. 매스컴에서 요괴의 모습으로 보여주는 길고양이가 아닌, '다른 시각'으로 길고양이의 모습을 전하는 곳도 있어야, 그들에 대한 오해도 조금은 줄어들 테니까요. 

올해에는 블로그에 공개되는 사진과 글 외에  '거문도 고양이 프로젝트'처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차근차근 준비해야하는 일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행히 거문도 고양이의 중성화수술 의료봉사를 계획 중인 수의사 선생님들이 계셔서, 거문도 길고양이들의  인도적인 개체 수 조절에도 희망이 보입니다.

큰 변수만 없다면, 3월 말경 의료팀과 포획팀, 학술팀이 거문도를 방문해 일주일간 현지 의료봉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평일에는 직장 때문에 어렵지만, 주말에는 저도 후발대로 합류해서 현지 취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벌써 2월 중순이 되어버린 달력을 보면서, 남은 한 해 지치지 않고 길고양이 블로거로 열심히 뛸 수 있기를 다짐해 봅니다.

* 고양이를 좋아하세요?  RSS추가로 새 글을 편하게 받아보세요→
  1. 아란
    2009.02.15 16:56

    맞아요.. 저 밀크티 아이^^ 항상 사진 보면서 색깔이 정말 너무 곱고 예쁘다고 생각했어요. 앞으로도 좋은 글, 사랑스러운 아이들의 사진 부탁드릴게요~

  2. BlogIcon 또자쿨쿨
    2009.02.15 18:33

    안녕하세요.
    블로그검색 온타운 쥔장입니다~
    온타운 초창기에 제가 임의로 등록한 블로그들이 있었는데요... 그 중에 한 분이시네요~ ^^^;;;;;
    오픈아이디를 인증 받으시면 직접 블로그정보 관리가 가능하세요~~

    여기가 고경원님의 온타운 개인페이지입니다~
    http://www.ontown.net/personal_post.php?cate=8&uid=334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5 22: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검색하다보니 등록한 기억이 없는데 등록되어 있더라고요;;
      근데 들어가보니 마이페이지 기능이 없는 건지, 제가 못찾는 건지 좀 아리송하네요.

    • BlogIcon 또자쿨쿨
      2009.02.16 09:0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픈아이디가 없으시면 http://www.myid.net/signup/ontown
      가입하시고 그 아이디를 알려주세요~
      인증처리토록 하겠습니다~ ^^^;;;;

  3. 미리내
    2009.02.15 21:12

    아이코~~반가운 밀크티 몸매 역시 멋진 아이군요..

  4. BlogIcon 머니야
    2009.02.15 22:17

    후발대에 참여하신다니..동참못하는제가 한심하단 생각이 드네요..ㅠㅠ...잘다녀오시구..후기 기대만땅하겠습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5 22: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이제 한달 남짓 남았는데 일정이 차질없이 진행되려면 챙겨야할 것들이 많아서
      은근히 시간을 잡아먹네요... 아무쪼록 이 행사가 시발점이 되어서
      거문도 길고양이와 섬에 계신 분들이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음 합니다.

  5. 은경
    2009.02.18 13:05

    밀크티를 데려오고 싶으셨다는 글을 보면서 저도 아깽이때부터 거의 1년간 밥을 줘온 길냥이가 있는데요.
    보다못해 데리고 왔거든요. 오늘로 5일째인데, 밤부터 새벽내내 밖에 나가고 싶어서 창문 틈에 코를 비비고 애웅애웅 울어대는걸 보면... 너무 미안해지더라구요. 그래서..오늘 내일중으로 다시 원래 있던 곳으로 데려다 줄까..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집보다 위험하고 춥고 배고프지만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자유를 주는 일이 고양이를 위한 일인지..아니면 시간은 걸리겠지만 적응하도록 지켜보면서 이렇게 계속 집에서 보호해주는것이 좋은 일인지....보내고 싶지 않으면서도 보내야하는 맘...어떻게 해야할지 쉽지않네요...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9 2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1년 넘게 보아오신 고양이라면, 어른고양이이고, 길고양이로 오래 살아온 아이네요.
      만약 함께 살 계획이시면 인간과 친해지는 법을 천천히 가르치셔야할 것 같구요,
      일단 결심하셨으면 어려움이 있더라도 쭉 함께 하셨음 좋겠고.. 만약 지금이라도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원래의 자리로 보내주는 편이, 몇달간이나마 인간에게 익숙해진 다음 다시 거리 생활을 하는 것보다
      고양이에겐 좋지 않을까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