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점에 해당하는 글 1

  1. 2009.02.19 매력만점 고양이의 애교점 (8)
애교점, 왕서방점, 카레반점, 짜장뱐점...이게 다 무슨 점이냐고요? 바로 고양이 얼굴의 독특한 무늬를 가리키는 별명이랍니다. 토종고양이의 매력은 다양한 얼룩무늬에 있다고 보아도 과언이 아닌데요, 그 중에서도 얼굴 부위에 있는, 점처럼 조그만 얼룩들은 고양이에게 개성을 부여하는 독특한 포인트가 된답니다. 

가끔 고양이에 관한 글을 쓰다보면,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 사이에서 쓰는 용어에 익숙하지 않아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세요. 예전에 '식빵 굽는 고양이들'에 대한 글을 올렸을 때, 진짜로 고양이들이 식빵을 굽는 줄 알고 "근데 식빵 굽는 고양이는 어딨어요?" 하고 물어보시는 분들이 계셨답니다.. 그래서 시간이 날 때마다 '고양이 집사'들이 쓰는 고양이계의 용어를 틈틈이 정리해볼까 하는데요, 오늘은 크기와 무늬, 색깔에 따라 느낌이 달라지는 고양이 얼굴의 점 이야기를 써 봅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고양이 얼굴의 점을 가리켜 재미난 별명을 붙이는데요. 특히 코나 주둥이 근처에 좀 큼직한 노란색 반점이 있으면 '카레 묻었다'고 합니다. 비슷한 예로 까만색 얼룩점이 있으면, '짜장 묻었다'고도 하죠. 사실 고양이는 카레나 짜장면을 먹지 않지만, 카레 그릇이나 짜장면 그릇에 얼굴을 파묻고 열심히 핥아먹다 들켜서 황급히 고개를 들었을 때의 상황을 연상하면 웃음이 나서, 고양이의 카레점이나 짜장점을 좋아합니다.   

길에서 만난 어린 고양이가 책상다리 하고 앉은 제 다리 사이로 파고들어서 올려다보고 있습니다;; 코에 좀 큼직한 짜장점이 있군요. 이런 짜장점이 좀 더 커져서 몸의 여러 군데에 나 있으면, '젖소 고양이'라고 부릅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젖소 무늬와 비슷하니까요.


카레반점의 짤방으로는, 얼마 전 소개해드렸던 억울냥입니다. 콧잔등 부분에 카레반점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점보다는 조금 큰 무늬이지요.

고양이 얼굴의 점을 무늬나 색깔로 구분하기도 하지만, 크기나 형태에 따라 구분하기도 합니다. 이 고양이의 얼굴에는 있는 듯 없는 듯 조그맣고 귀여운 애교점이 있네요. 앞머리 얼룩을 보면 그냥 평범하기만 한 5대5 가르마의 얼룩고양이인데, 붓으로 살짝 점을 찍은 듯한 볼의 애교점 덕분에, 더 새침하고 도도해 보입니다. 길고양이답지 않은 깨끗한 얼굴에 콕 박힌 점 하나가 하얀 털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군요. 

애교점이 '보이는 듯 마는 듯' 사람의 마음을 살살 녹이는 조그만 점이라면, 우직해 보이는 '왕서방점'도 있습니다. 이 고양이는 목줄과 인식표가 있는 걸로 보아 외출고양이인 듯합니다. 콧잔등에는 세로로 긴 카레반점이, 볼에는 다소 큰 얼룩점이 있네요. 애교점보다 조금 더 크고, 어쩐지 아저씨 같은 느낌의 점을, 저는 왕서방점이라고 부른답니다. 카레나 짜장과 달리, 어디까지나 제가 임의로 붙인 별명이니 어디에서나 같은 의미로 통하는 말은 아니지만요, 고양이의 성격을 연상하게 합니다.      
  1. 알맹이
    2009.02.19 22:59

    ㅋㅋㅋ 다들 귀여워요^^ 아참 혹시 스밀라도 털 아래 어딘가 점이 있지않을까요? 냐하하하하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20 0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옹~ 스밀라는 털이 길어서 알 수 없지요^^ 미용하려면 마취하고 해야한다고 해서 그냥 집에서 빗어주고
      엉키면 풀어주는 선에서 해결하고 있어요.

  2. BlogIcon aroo
    2009.02.20 05:44

    어머, 참 예쁜 점이네요.ㅎㅎ
    저희집 큰냥이 물루씨는 일명 '카레점'을 가지고 있답니다.
    사실 물루를 키우던 처음에는 이 잘생긴 얼굴에 유일한 '카레점'이 좀 아쉬웠던 적도 있는데요,
    계속 보다보니 이거야말로 매끈한 노랑둥이들 사이에 우리 물루 특유의 매력이라고 생각했지요.^^
    고경원님, 예전 탐닉 시리즈의 길고양이 책도 아주 잘 봤었답니다.
    저도 워낙 고양이를 좋아하고 또 길고양이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
    우리나라에서 그런책을 내셨다는게 참 존경스러웠어요.
    고경원님 같은 분들 덕분에 그래도 세상이 조금 더 살만한 곳이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20 2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럼요, 고양이에게 개성을 부여해주는 중요한 매력포인트인데요.
      고양이 이름이 물루라니 멋지네요. 장 그르니에가 쓴 고양이 수필은 저도 인상깊게 읽어서 오래 남아요.
      최근 1,2년 사이에 길고양이에 대한 관심도 늘고 길고양이를 찍는 분들도 늘어서
      마음이 든든합니다. 길고양이책 재밌게 보셨다니 기쁘네요. 다음 고양이책 소식이 나오면
      블로그에도 올릴게요. 앞으로도 길고양이를 위한 글을 쭉 쓰고 싶거든요.

  3. BlogIcon corio
    2009.02.23 11:49 신고

    우리 돈나한테 있는 마돈나점...ㅋㅋ
    잘보고 갑니다


  4. 2009.02.27 19:47

    비밀댓글입니다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