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K , 텐바이텐, 바보사랑 판매중(사이트명 클릭하면 이동합니다^ㅅ^)


한여름의 교토는 37~38도까지 치솟는 더위 때문에 사람이나 고양이나 모두 힘겹습니다.

그 더위 속에 길고양이 두 마리가 땀을 식히고 있습니다.

그런데 줄무늬 고양이의 자세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기둥 위로 올라가 넙죽 엎드린 저 자세...

사진을 더 확대해보니 묵직한 뱃살을 허공에 띄우고, 앞발과 뒷발만으로 지지하고 있습니다.

멀리서 보고 지나치는 사람들이라면 상상할 수 없었을 묘한 반전입니다.

뒷모습을 보니 고양이 아치를 만들고 있습니다. 누군가 이 기둥 위를 지나는 사람이 있다면 

내가 다리가 되어주겠다는 그런 모습인 것처럼 보입니다. 녀석 취향도 참 독특하다...하면서

다음 사진을 본 순간, 마음이 짠해졌습니다.


한가롭게 여유를 즐기고 있는 듯 보였던 고양이는, 힘겹게 혀를 내밀고 있었습니다.

한쪽 눈도 보이지 않는지
꾹 감고, 중성화수술을 했다는 표시로 귀끝이 잘려나가 있습니다. 

배가 땅에 닿으면 아파서 저렇게 공중에 띄우고 있었던 것인지...정황은 알 수 없으나

짧은 시간 사진을 보면서 발견한 두 번의 반전. 어쩌면 길고양이의 삶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 무심코 지나치게 되면 특이한 자세라고만 생각했을 것이지만

가까이 들여다볼 때 비로소 길고양이가 힘겹게 그 시간을 견디고 있음을 알 수 있죠.

길고양이로 산다는 것의 고단함이 새삼 마음 깊이 스며듭니다. 


9월 11일까지 열린 '제2회 고양이의 날' 전시에 찾아오신 분 중에는 배고프겠다며

음료수며 먹을 것을 사다주시는 분도, 길고양이를 위한 사료를 갖고 오신 분도 계셨고,
 
마음을 담은 선물을 들고 오신 분도 계셨는데요. 특별히 길고양이 사진을 보내주신 분도

계셔서 소개합니다. 위 사진들은 김선영 님이 교토에서 찍은 고양이 사진들이고요,

자유롭게 써도 된다고 허락하셔서 제 느낌을 담아 블로그에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반려동물 진료 부가세 반대서명에 참여해주세요.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을 쓸 때마다 큰 힘이 됩니다.

  1. BlogIcon 온누리
    2010.09.17 09:23

    헉 저넘들은 요가를 배운 듯 합니다
    참 묘하게도...ㅎ
    좋은 날 되시고요^^

  2. maybe
    2010.09.17 09:31

    첫 사진에는 귀여움 가득이라고 생각하다가,마지막 사진을 보니 짠하네요.
    부디 배가아파서 저런포즈로 쉬는게 아니었음 합니다.

  3. 김재희
    2010.09.17 09:45

    묘한 자세에 미소를 지었는데 마지막 사진 보니 또 맘이 아프네요...
    건강하기를 바랍니다..

  4. BlogIcon 세미예
    2010.09.17 09:53

    참 묘한 자세로 뭔가를 말하는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5.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9.17 09:58

    더위에 길 고양이도 많이 지쳐보이네요
    건강하게 지내면 좋겠네요

  6. 고돌칠미키
    2010.09.17 10:27

    그러네요...항상 생각하지만 길위의 삶은 언제나 위험투성이
    살아남아야 하는 생명들의 힘겨움이 느껴지는 사진입니다.

  7. 새벽이언니
    2010.09.17 10:29

    아픈게 아니었음 좋겠는데 말이죠..
    그냥 더워서 저런거였다면..

  8. BlogIcon 해피로즈
    2010.09.17 10:41

    맨 마지막 사진을 보는 순간 너무 맘이 아프네요..
    근데 왜 저러고 있는 걸까....

    • BlogIcon 야옹서가
      2010.09.18 1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불룩한 배가 그나마 힌트가 아닐까 싶은데요, 지금 생각해보니 혹시 새끼를 가진 걸까요? 배가 눌려서
      불편해서 그런 건가 싶기도 하네요.

  9. 비비안과함께
    2010.09.17 11:25

    처음에 사진을 보고 허리디스크가 심한 저는 일단'허걱'했습니다. 에구...하고 사진을 끝까지 보고 있노라니 이 녀석 얼굴이 아파보이네요.괜찮아졌으려나...

  10. BlogIcon 고양사랑
    2010.09.17 14:02

    아,,첫사진보고 팡..하고웃었는데..설명을 듣고..갑자기..웃었던 제가 다 미안해졌습니다..그런 사연이..아마도,,우리는 알수없는 고통때문에 저런자세를 취하고있는게 아닐까 합니다..에효..맘이 짠,,하네요..날도더운데..얼마나 힘들까요..

  11. BlogIcon 쿠쿠양
    2010.09.17 15:40

    포즈보고 웃었다가 얼굴을 보니 맘이 아파지네요...ㅠ..ㅠ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