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희궁에서 내일 오후 6시까지 북페스티벌이 열린다. 다른 행사는 별 관심없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북크로싱 행사가 마음에 들어서 가보았다. 집에 있는 헌책 2권을 가져가면 출판사에서 기증한 새책 1권으로 바꿔주는 행사다. 만약 2권 이상을 가져가면, 그 책은 다른 사람들이 기증한 헌책과 1대 1로 교환할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책을 많이 가져가도 새책으로는 1권만 교환해준다는 것. 그러니까 만약 헌책 6권을 가져갔으면 새책 1권(2대 1 교환)+헌책 4권(1대 1 교환)으로 바꿀 수 있다.

'기증한 책들 중에 뭐 볼만한 게 있겠어?' 하고 생각했던 분들이라면, 그 정도는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한데 이런 행사가 성공하려면,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상태가 좋고 읽을 만한 가치가 있는 책을 공평하게 내놓아야 한다. 어린이 잡지기자로 일할 때, 초등학교 교실의 학급문고를 보고 한숨이 나왔던 적이 있다. 꽂힌 책들은 하나같이 오래되고 낡은 책이었다. 물론 아이들이 험하게 봐서 너덜거리게 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집에서 책 하나씩 가져오라고 하니까 부모님들이 아마 제일 낡고 구린 책, 학교에 갖다 내도 아깝지 않은 책을 골라 보내준 게 아닌가 싶었다.

실제로 기증처 옆 테이블에는 너무 오래되어 갈색으로 변한 책들이 따로 분류되어 쌓여 있었는데, 이 책은 아마 행사 끝나면 버려지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고 심지어 옛날 맞춤법(~읍니다)인 것도 있었다. 참고로 홈페이지에는 2003년 이전에 출간된 책들은 받지 않는다고 명시되어 있다. 뭐 꼭 그런 제약이 없더라도, 너무 오래되어 낡은 책은 다른 사람도 가져가기 싫을 테니까, 양심껏 상태 괜찮은 책으로 가져가면 좋겠다.^^ 

사진은 북크로싱에서 교환한 책들. 내가 더 이상 필요 없어서 내놓았던 책들도, 새로운 주인을 잘 찾아갔으면. 


secret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