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인창고에서 찍은 사진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한 컷. 담과 담 사이, 화면 상단을 2등분하는 좁고 어두운 틈으로부터 출발한 시선은, 얼룩고양이의 연두색 눈동자에서 한동안 멈추고, 다시 빨간 화분 쪽으로 튕겨나가 검은 봉지를 슬쩍 건드리면서 천천히 화면을 한 바퀴 빙글 돌아 밖으로 빠져나간다. 이런 흐름이 끊어지지 않고 매끄럽게 이어지는 사진은 기분이 좋다. 내가 찍은 것이든, 남이 찍은 것이든 간에. 사진 속의 고양이는 털이 폭신한 겨울고양이, 고즈넉한 풍경 속에 서서 나와 눈을 맞추고 있다.  

'[고양이 여행]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찰서 들고양이 포획 뒤 안락사 예정? 네티즌 항의 빗발  (0) 2006.03.07
★ 달려간다  (0) 2006.03.04
겨울고양이  (0) 2006.03.03
와인창고 근처에서 만난 고양이  (0) 2006.03.03
고양이 담배피던 시절  (2) 2006.02.26
뛰어내린다  (0) 2006.02.26
태그 :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