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고양이 여행/[고양이 여행] 한국

사랑의 과녁

by 야옹서가 2003. 7. 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꼬리를 휙휙 흔들며 사라졌던 '행운의 삼색 고양이'는  이듬해 새끼를 가진 어미 고양이가 되어 나타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끼를 낳고 젖을 먹일 때가 되면 가슴도 부풀어 오르고, 젖꼭지 근처에 동그라미를 친 것 같은 무늬가 생긴다. 꼭 과녁 같다. 털속에 파묻혀 잘 보이지 않으니, 여길 보고 알아서 찾아먹으라는 신호일까. 새끼들에게는 달콤한 '사랑의 과녁'인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히 먹일 만한 것이 없어서, 근처 구멍가게에서 천하장사 소시지를 사다줬더니 게눈 감추듯 먹어치운다. 바닥에 소시지의 잔해 한 점을 남기고, 못내 아쉬운 눈으로 나를 뚫어지게 올려다본다. 새끼 거둬 먹이느라 다리며 얼굴은 예전보다 홀쭉해졌는데, 젖이 고여 부풀어오른 몸이 못내 무거워 보인다.

'세계 고양이 여행 > [고양이 여행]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레니엄 고냥의 근황  (0) 2005.02.09
사라진 고양이들  (0) 2004.12.17
고양이집  (0) 2004.10.20
엄마가 된 '행운의 삼색 고양이'  (1) 2003.08.09
행운의 삼색 고양이  (3) 2002.07.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