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야 할 잡지 과월호가 있어 도쿄 진보초 헌책방 거리를 찾아갔다가, 마침 산세이도 서점이 눈에 띄어 들렀었다. 헌책방은 아니고 새책방이지만, 지금은 망해버린 종로서점 같은 고색창연한 인상이다. 건물 벽에 'SINCE 1881'이라고 적힌 동그란 로고가 붙어 있어, 나름의 연륜과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여기서 이와고 미츠아키(岩合光昭)의 길고양이 사진집들을 보고 지름신 강림이 두려워서 딱 한 권만 사기로 결심했는데, 그냥 그때 확 다 사 버리는 게 나았을 텐데 지금 생각해보니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 심사숙고 끝에 골랐던 책은 이것. 일본 뿐 아니라 세계의 길고양이들을 담았는데, 멋지고 익살스러운 사진들이 많다. 무엇보다도 표지가 사랑스럽다. 콧방울 풍선을 매단 고양이라니! 판권을 보니 2005년 5월 출간된 책인데 2년만에 무려 8쇄를 찍었다. 한국에도 고양이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 사진 에세이가 아닌 사진집이라면 저 정도의 판매 실적은 아마 나오기 힘들 것 같다. 

돌아와서도 그 책들이 내내 눈에 아른거리는 통에, 결국 얼마 전 교보문고 일서 코너에 주문을 넣어버렸다. 일본은 책값과 별도로 세금을 받기 때문에 정가보다 조금 값이 올라가는데, 표시된 가격을 보니 그동안 오른 엔화와 배송비를 계산해도 손해는 아닌 듯 싶었다. 게다가 10% 할인, 10% 적립금까지 있고  4,000원 할인쿠폰 신공까지 쓴다면 꽤 저렴한 가격이 된다. 단, 이 쿠폰은 오전 10시~오후 2시 사이에 다운로드해서 60,000원 이상 주문해야만 쓸 수 있다.
사진집 말고도 필요한 책들이 더 있었기에, 나름대로 잔머리를 굴린답시고 이틀에 나눠 구입하면서 쿠폰을 두 번 적용하려 했더니, 처음 주문한 다음날 교보문고에서 일제히 일서 가격을 올려버렸다. 24,000원 하던 책이 갑자기 28,000원으로...쩝. 장바구니에 담아둔 2차 주문분은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그래서 1차분 장바구니에 담겨 있던 책 중에 무사히 살아남아 주문이 들어간 사진집은 아래 두 권. 둘 다 작가가 여행하면서 만난 길고양이들을 담았다. 이와고 미츠아키의 직업이 원래 동물 사진가인지라 세계 곳곳을 다니며 다양한 동물들의 사진을 찍지만, 그 중에서도 고양이 사진집 시리즈는 유명하다. <세상에서 가장 예쁜 고양이 카이>에서도 볼 수 있듯 직접 길고양이를 데려다 키우기도 하고, 고양이의 일생을 사진찍기도 했을 만큼 고양이를 좋아하는 작가이기에, 남다른 애정이 묻어나서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가의 작품 중 <지중해의 고양이>도 매력적이지만, 특히 이 두 사진집은 지극히 일본다운 풍광과 천연덕스러운 고양이들이 어우러져 매력적이다. 이와고 미츠아키가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어떻게 고양이가 나오는 골목만 쏙쏙 찾아다니는 걸까?'하고 궁금해했는데, 우연에 의지하기도 하지만, 역시 주민들의 제보를 받아 방문하기도 하는 모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도 이와고 미츠아키의 사진집 중 두 권이 번역서로 나와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길고양이 풍경 사진집은 아니다. 특히 인터넷 교보문고의 경우, '이와고 미츠아키'로 검색하면 책을 제대로 찾을 수 없다는 게 문제다. 이와고 미츠아키가 16년간 찍은 길고양이 카이 이야기를 다룬 <세상에서 가장 예쁜 고양이 카이>에는 작가의 부인 이름(이와고 히데코)만 나와 있고, 이와고 미츠아키는 엉뚱하게도 '그림 작가'로 소개되어 있다. 또 다양한 야생동물의 모습을 수록한 <PLEASE HELP>에는 <블루 데이 북>으로 유명한 브래들리 트레버 그리브의 이름만 나와 있어 아예 검색이 안 된다. 반면 알라딘에서는 엉성하게 나오긴 해도 두 권 다 검색은 된다. 물론 교보문고에서도 아래 딸린 세부 설명을 읽으면 이름이 언급되긴 하지만, 검색에서 제대로 걸리지 않는 것은 문제다. 데이터베이스 정리가 잘못된 건지... 그리고 출판사마다 표기 기준이 달라 이와고 미츠아키(일본식 표기)라고 했다가, 미츠아키 이와고(미국식 표기)로 했다가 하는 것도 혼란스럽다. 하나로 좀 통일했으면 좋겠다.

세상에서 가장 예쁜 고양이 카이 상세보기
이와고 히데코 지음 | 동쪽나라 펴냄
동물사진가 이와고 미츠아키 부부의 맏딸, 고양이 카이에 대한 16년간의 기록을 담은 책. 절에서 살고 있던 버려진 고양이 카이를 저자 부부가 첫눈에 반해 집으로 데리고 와 함께 살면서 인간 둘과 고양이 하나라는 가족의 구성을 이룬다. 침대나 소파에 몸울 쭉 펴고 누워, 새끼 고양이에서 소녀, 그리고 엄마가 되는 고양이 카이의 성장 기록을 애정이 듬뿍 담은 사진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PLEASE HELP(야생으로부터의 메시지) 상세보기
브래들리 트레버 그리브 지음 | 바다출판사 펴냄
'블루 데이 북' 시리즈의 저자 브래들리 트레버 그리브와 야생 사진작가 미츠아키 이와고가 사라져가는 야생의 현장을 담은 책. 감동과 즐거움을 안겨주는 소박하고도 시적인 글귀와 고릴라, 혹등고래, 코알라, 호랑이 등을 담은 생생한 사진이 실려 있다. 이 책에 등장하는 동물들은 아직 멸종하지는 않았지만,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희귀종들이다. 이 책은 인간이 이 동물들과 운명공동체라고 말하며, 야생의 생명체들과 함께

이와고 미츠아키의 사진집을 원서로 구하기 번거롭다면, 위 두 책이나마 맛보기로 한번 보길 권한다. <세상에서 가장 예쁜 고양이 카이> 같은 경우 편집이 좀 구식이라 그렇지, 선물용으로 다시 예쁘게 장정해서 펴내면 좋을 것 같다.
  1. BlogIcon 날개
    2008.04.08 13:27

    첫번째랑 세번째 책, 저도 가지고 있어요!
    책들 정말 마음에 들어요. :)

    • BlogIcon 야옹서가
      2008.04.08 2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날개님 안녕하세요~아고는 여전히 잘 지내고 있겠지요^^ 이와고 미츠아키는 한스 실베스터와 더불어 제가 선망하는 작가 중 하나지요. 저도 1년에 한번씩은 길고양이를 찾아서 여행을 떠나고 싶어요. 고양이도 만나고 사진도 찍고~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04 13:13

    오~~~~~ 고경원님 감사해요..ㅠㅠㅠㅠ 역시 원하는 정보를 여기에서..ㅠㅠㅠㅠ
    제가 2003년에 일본여행을 갔다오면서, 이와고 마츠아키(어떻게 읽는줄은 모르고 그냥 한문만 알았던)의
    한 박물관 특별사진전을 보고 왔었어요... 사실 박물관 답사를 가던 여정이라 제 마음대로의 여행은 아니어서
    일본의 고양이들을 볼 수 있는 좋은 코스들은 하나도 못보는 여정이었거든요...
    근데 향토박물관(이름은 잊어버렸어요;;;그냥 향토박물관이었다는 것밖엔)에서 특별전으로
    이와고 미츠아키의 사진전과 함께 사진들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가격이 워낙 있어서 저야 뭐 꿈도 못꿨지만,
    특별전 기념으로 판매하는 파일홀더와 두번째로 올려놓으신 사진집을 샀었어요.
    그때 지중해의 고양이 책도 원했지만, 일행이 재촉하는 바람에 어디 있는지 찾지도 못하고 스킵..ㅠㅠ
    그때는 한화로 한 12000원에 책을 샀던 것 같아요...
    교보에서 살 수 있다니, 당장 주문해야겠네요...+_+ 지중해의 고양이 사진집에서
    두 고양이가 함께 점프를 하는 장면을 밑에서 찍은 환상적인 사진이 있거든요...
    전시된 사진 중에서 정말 사고싶은 사진이었는데 그냥 침만 흘리다 왔던 기억이...
    그때당시 인터넷에서 무던히도 그 작가 정보를 찾았는데 2003년만 해도 별로 깔린 정보도 없고...
    이제야 그 작가에 대해서 자세히 알게 되네요...ㅠㅠㅠㅠ 이렇게 반가울수가...!!!
    5년만에 원하던 정보를 우연히 만나서 너무 기뻐요^^ 감사합니다 고경원님~!!
    특히...일본에 가지 않아도 지중해의 고양이 사진집을 살 수 있다는 정보가 제일...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08.09.05 0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도움이 되었다니 기쁘네요^^ 올해 7월인가 요코하마에서 이와고 미츠아키의 사진전이 열렸답니다. 신주쿠에서는 비디오상영회를 했다고 하는데 일정이 맞지 않아서 가보지는 못했어요.
      현지에서 실제로 이와고 미츠아키의 전시를 보는 건 행운이죠. 2006년인가 2007년인가 한국에도 왔었다고 하는데...디씨인사이드에서 초대했다고 해요. 알았으면 갔을 텐데 너무 아쉬워요.
      엔화가 많이 올라서 교보에서도 비싸게 팔 것 같지만 아마 이와고 미츠아키로 검색해보시면 몇 권 있을 거에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04 13:15

    참, 모두들 상설전시를 보러 갔던지라 '뭐하러 또 돈내고 특별전을 보냐' 고 했지만..
    500엔의 입장권이 전혀 아깝지 않은 전시였어요. 액자에 예쁘게 담겨있는 고양이들...
    결국 저를 따라 몇명의 일행이 돈을 내고 특별전을 봤는데, 다들 후회하지 않았답니다..^^
    저 기왓장에 부비부비하는 고양이가 담긴 사진집은 이후로 많이들 구경하곤 했어요..ㅎㅎ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