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발톱과 사람 발톱의 가장 큰 차이점이 뭔지 아시나요?
사람 발톱은 뭉툭하고, 고양이 발톱은 날카롭다는 점 빼고요.


(고양이 발톱 껍데기는 이렇게 생겼어요. 예쁘죠?^^)

자르지 않으면 그 상태로 길게 자라기만 하는 사람 발톱과 달리, 고양이는 어느 정도 발톱이 자라면, 발톱 끝의 얇은 껍데기가 허물처럼 떨어져나가 원래의 날카로운 상태를 늘 유지합니다.

하지만 내버려둔다고 해서 그냥 벗겨지진 않기 때문에, 오래된 발톱 각질이 수월하게 벗겨지도록 주기적으로 다듬어줘야 하지요. 보통 집고양이들은 자연 상태에서의 나무를 대신한 ‘캣타워’가 있어서, 캣타워 기둥에 발톱을 갈곤 합니다. 거친 마끈이나 촘촘하게 짠 면끈을 기둥에 감아놓으면, 이것이 나무껍질 역할을 대신하지요.

하지만 길고양이들에게는 굳이 그런 대용품이 필요없습니다. 자연 그대로의 캣타워가 사방에 널려 있으니까요. 모든 것을 자급자족으로 해결하는 길고양이의 특성상, 발톱 관리도 주변의 자연물을 그대로 활용하네요.


고양이와 함께 살지 않았을 때는, 나무에 앞발을 기대고 두 발로 선 고양이를 보고선
‘기지개 한번 시원하게 켜네’ 하고 생각했는데요.

그게 기지개가 아니라 발톱 다듬기였다는 걸 나중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나무기둥만 있다면, 길고양이들의 발톱갈이 자세는 거의 비슷합니다. 두 발로 서서, 시원하게 벅벅 기둥을 긁으면 되는 거죠.
저렇게 나무를 긁다 보면 스트레스가 확 풀릴 것 같네요.


발톱갈이가 아니라 나무를 포옹하듯이 몸을 딱 밀착시킨 고양이도 있었네요.
저런 고등어무늬 털옷을 입은 고양이가 나무에 붙어있으니 꼭 매미 같습니다^^


하지만 모든 고양이들이 직립 자세로 발톱갈이를 하진 않아요. 두 발로 일어서서 하기엔 귀찮은지,
마치 레슬링하듯 반만 몸을 일으킨 녀석도 있답니다.


세로기둥에 발톱을 가는 게 지겨우면, 가끔 다른 도구를 찾아내기도 합니다.
화단이 조성되지 않은 도심 골목에서는, 조그만 나무조각도 길고양이에겐 좋은 발톱갈이 도구가 됩니다.
자전거 받침목으로 쓰는 조그만 나무조각인데, 비록 옹색해 보이지만 길고양이에겐 귀중한 물건이겠죠?


한 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 길고양이처럼 시원하게 몸을 쭉 뻗어보세요^^ 월요병도 확~날려버리시고요. 

  1. BlogIcon 포카리
    2009.02.09 10:40

    정말 냥이들의 공통된 습관이죠^^, 집안 곳곳 의자모서리부터 침대매트리스, 소파 등 온전히 남아있는 곳이 없어요. 울집애들은 그냥 평행(거의 눕듯이)하게 하는데, 오늘 사진속 고냥이들은 너무 사람(아저씨)같아요....^^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09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는 발톱갈이를 하는 지정 장소가 있어서, 다행히도 거기서만 한답니다.
      처음에는 다른 가구에도 깔짝깔짝 했는데, 큰 소리로 "안돼!"하고 지적하면 얼른 도망간답니다.

  2. 정정요구
    2009.02.09 11:22

    고양이에게 손톱이 어디 있습니까? 앞다리 부분을 팔이라고 생각하신가본데.. 고양이는 다리만 4개 입니다.
    사진 잘 봤습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09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네^^; 저는 너무 자연스럽게 손이라고 생각했는데요. 고양이가 앞발을 손처럼 쓰기도 하거든요.
      엄지손가락(아니 발가락)이 있어서요. 하지만 정확히 말하자면 말씀하신대로 발톱이 맞지요.
      그래서 본문을 발톱으로 수정했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3. 고양이 넘 귀여워요
    2009.02.09 12:54

    냐옹이들 넘 사랑스러워요 ^^* 매미라는 표현에서 풋~하고 웃었습니다. ^ㅡ^

  4. BlogIcon 장화신은고양이
    2009.02.09 19:08

    쭉 뻗은 고양이의 몸매가 시원스럽네요, 위에서 아래로 쓱쓱 쓰다듬고 싶어져요.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09 2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희집 스밀라는 장모종이라 털밖에 안 보이는데, 길고양이들은 단모종이 많아서
      탄력있는 근육이 고스란히 드러나 홀딱 반하게 됩니다.

  5. BlogIcon 머니야
    2009.02.09 20:25

    나른한 오후, 기지개켜듯 발톱을 긁어대는 모습이 보기에 유쾌하네요..오늘도 잘봤어요! 혹시 그거 아시나요? 공갈기지개? ㅋㅋ 주인이 만져줄려고 하면, 괜히 멋쩍어서 그 앞에서 기지개를 한번 쭉 펴더군요...가짜로~

  6. 미리내
    2009.02.09 20:56

    반가운 밀크티도 보이고.... 밀크티~~반갑다 그리고 너의 친구들도...냥이의 떨어져나온 발톱이 참 예뿌군요 어떻게 놓는냐에 따라 초승달도 그믐달도 되겠죠? ㅎ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09 2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사진 속에 등장하는 고양이 중에 한 마리는 일본에서 만난 고양이고요,
      나머지는 밀크티의 선배 내지는 동료들...오랫동안 저 동네에 다니면서 찍었던 사진 중에
      스크래치 하는 사진만 모아봤어요.

  7. BlogIcon 더공
    2009.02.10 10:30

    이거 보니까... 전에 살던 놈은 다른데는 안 긁고,
    꼭 싱크대 밑에 푹신한 발판만 집중적으로 긁어대서 아주 너덜너덜 해진게
    지금까지 쓰고 있네요. ㅎㅎ

  8. BlogIcon 애용이
    2009.02.13 09:53

    오~ 시원하겠네요.. 발톱도 기지개도요 : )

  9. 궁금이
    2016.02.18 16:15

    혹시 길고양이 뒷발톱은 어떻게 생겼는지 아세요? 저희집에 찾아오는 길고양이가 있는데 앞발톱은 위의 사진처럼 갈고리모양으로 날카롭고 투명한데 뒷발톱은 갈고리모양도 아니고 뭉툭하고 검은색이라서요 왜이런건지 혹시 누가 발톱을 잘라준걸까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6.02.20 1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뒷발톱도 똑같던데요. 뭉툭하고 검은색이면 부러졌던 것일수도 있어요. 길고양이 뒷발톱만 잘라줄 사람은 없을 거 같은데...뒷발톱 전체가 다 그런가요? 근데 보통 앞발톱은 스크래치때문에 보이는데 뒷발톱까진 잘 안보이던데 어떻게 보셨나요?

  10. 궁금이
    2016.02.21 02:56

    뒷발톱이 양쪽 다 그래요 얘가 귀진드기인지 맨날 귀를 벅벅 뒷발로 긁었었는데 위에 댓글 쓴 날에는 귀를 긁다가 피가 나더라구요 그래서 발톱이 앞발톱처럼 날카로웠으면 얼마나 아플까싶어서 뒷발톱 봤더니 양쪽다 그렇더라구요ㅜㅜ

  11. 궁금이
    2016.02.21 03:16

    그런데 혹시 고양이 귀진드기가 육안으로는 잘 안보이나요? 얘 귀를 제가 올때마다 체크했는데 전엔 양쪽다 귀에 그냥 살짝 때가 낀것처럼 검은것이 얇게 있었고 진드기는 안보였거든요.. 귀에서 피난날 피나기 전에도 오자마자 귀한쪽을 봤는데 같은상태였구 심한건 아닌가보다하고 밥주고 이불깔아주고 좀 쉬게 뒀는데 따뜻해져서인지 막 귀를또 긁더니 피가난거구 그때 제가 양쪽 다 확인했더니 이상하게 긁어서 피난쪽은 검은때가 깨끗이 없어져있고 안긁던 반대쪽에만 검은때가 있던데 이게 진드기 맞을까요?

  12. 궁금이
    2016.02.21 03:40

    발톱은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길고양이라 발톱이 갈려서 그런것 같기도했는데 다른길고양이 뒷발톱은 안그렇다고 하시니 얘가 사람을 안무서워하고 잘따라서 누가 관리해주는 사람이 있는것 같기도하고(귀를 긁으니 뒷발톱만 잘라준것) 긁던귀가 다른쪽에 비해 깨끗해진것도 누가 치료중이었나 하는 생각이 들던데 어떻게 생각하세요?ㅜㅜ

    • BlogIcon 야옹서가
      2016.02.21 2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검은 때 같은 것이 귀진드기이고요. 육안으로 보면 움직임이 잘 안 보이는데, 현미경으로 보면 오글오글 기어다녀요.
      길고양이는 겉으로 보기엔 깨끗한 귀라도 귓속에 귀진드기가 기어다니는 경우 많아요.
      새끼 길고양이 입양보내기 전에 혹시나 하고 검사했는데, 귓속에 바글바글한 것 보고 깜짝 놀랐네요.
      아마 그 고양이도 귀진드기 있을 거예요. 보통 고양이가 귓속은 앞발에 침 묻혀서 자기가 닦거든요.
      그래도 깊은 곳까지는 안 닦이니까 간지럽겠죠.
      고양이가 닦아주는 것까지 허용할 정도로 사람 손을 탄 고양이면, 동물약국에서 오티-클랜스(화이자제약) 사다가
      탈지면에 적셔서 한번 귀 겉을 닦아주고요. 한 방울 정도 귓속에 흘러넣고 문질문질해주면 닦여요.
      http://www.bb.co.kr/model/2642200
      누가 치료 중인지 발톱을 잘라준 건지는 지금 설명만으로는 잘 모르겠지만,
      사람을 안 무서워한다면 사람에게 길들여진 고양이일 수는 있습니다.

  13. 궁금이
    2016.02.22 06:23

    답글 너무 감사해요ㅜㅜ 그런데 얘가 순하긴한데 귀를 조금만 더 자세히 보려고 하면 내빼서 계속 잡고 닦아주는게 어려울것 같은데 혹시 에드보킷이라는거 이거 길고양이한테 해도 될까요? 이게 독하다던데 다른고양이들이랑 만나서 핥거나 그러면 안될것같기도 하고 또 어린애들이 얘를 이쁘다고 길에서 만지는걸 자주봤거든요 독해서 하고나서 얼마있다가 목욕시켜줘야한다던데 검색하다 이거쓰고 바른부위가 흉하게 털빠진 고양이사진도 봤구요... 그리고 제가 여유가 없어서 그러는데 에드보킷 한번으로 귀진드기가 없어질까요? 에드보킷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오티클랜스라는게 한번만 해도 효과가 있으면 싫어하더라도 꽉잡고 닦아보겠는데 효과가 좋은가요? 집에데리고 자주 닦아주지 못하니 고민이네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6.02.27 2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길고양이라면 격리수용이 어려우니 애드보킷은 다른 고양이가 핥을 수 있어서 위험성이 있고요.
      애드보킷 하고 나서 목욕시켜줘야하는 건 아닌 걸로 알고 있고요.
      애드보킷의 경우 2주 간격으로 두 번 정도 해주면 된다고 하는데...만약 잠시 보호할 수 있는 경우라면 모르겠지만 아니라면 쉽지는 않겠네요.

  14. 고양이집사
    2017.02.22 10:42

    고양이발톱이 검다는것은 무좀일 확률이 있습니다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