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눈을 보면, 고양이의 심리를 읽을 수 있습니다. 고양이처럼 마음이 눈빛에 그대로 드러나는 동물은 흔치 않거든요. 특히 동공의 크기 변화를 보면 길고양이가 느끼는 놀람이나 분노, 두려움이 고스란히 반영됩니다.  종종 만나러 가곤 하는 길고양이 무리 중에서도 회색냥은 그런 감정을 눈매로 잘 드러내곤 합니다.

몇 년 동안 같은 동네를 다니다 보면, 고양이나 저나 서로에게 익숙해집니다. 길고양이들이 제 옆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식빵을 굽거나 잠을 자는 것도 그런 까닭인 듯합니다. 하지만 자주 만나는 길고양이들 중에서도 회색냥은 조금 다릅니다. 회색냥을 처음 본 것도 1년이 넘었으니 이제 서로 얼굴을 익힐 만큼 익혔지만, 여전히 경계심을 풀지 않는 눈빛입니다.

가끔 고양이 은신처에 들르면 다른 고양이들은 하나 둘씩 반기며 나오는데 반해, 회색냥은 한참 어딘가에 숨어있다가, 제가 거의 갈 때가 다 되어서야 슬며시 나타납니다. 머리 뒤꼭지가 따가운 느낌이 들어 뒤를 홱 돌아보면, 회색냥은 제가 앉아있는 자리에서 한 3미터쯤 떨어진 곳에 앉아, 예의 그 눈으로 바라봅니다. 여차하면 후닥닥 뛰어 달아날 수 있도록, 앞다리에 잔뜩 힘을 주고요.  



회색냥은 어지간해서는 저를 똑바로 바라보는 법이 없습니다. 가까이 있을 때면, 얼굴은 살짝 숙이고 눈동자만 슬그머니 치켜올려 저를 힐끔 봅니다. 그런 회색냥을 볼 때마다 눈칫밥으로 연명해온 세월이 느껴져 안쓰럽게 느껴집니다. 가끔 저를 똑바로 바라보는 모습도 보았지만, 그건 예의 ‘안전거리 3미터’ 이상을 확보했을 때 망원렌즈로 당겨 찍어서 가능한 거였죠. 

이렇게 곁을 주지 않는 회색냥이 야속하게 느껴지다가도, 한편으로는 다행이란 느낌이 듭니다. ‘저 녀석은 스스로 자기 몸을 지킬 수 있겠구나, 인간에게 헤픈 정을 주다 다치진 않겠구나’ 조금은 안심이 됩니다. 

고양이의 눈이 노려보듯 위를 올려다보는 건, 제 눈높이보다 훨씬 높은 곳에 인간이 우뚝 서 있기 때문입니다. 인간의 발치에나 간신히 오는 조그만 고양이에게,  아무도 자신을 보살펴줄 사람 없이 스스로 자신을 지켜야 하는 길고양이에게, 세상은 온통 위협적으로 보일 테니까요. 어쩌면 회색냥이 눈을 치켜 뜨는 건, 다가오는 위협에서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호신술에 불과할지도 모릅니다. 

고양이의 눈빛이 무서운 사람도, 고양이의 예민해보이는 생김새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도 분명 있을 겁니다. 하지만 길고양이의 '눈빛 호신술'은 길고양이가 자신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수단이랍니다. 길고양이의 눈빛이 무섭게 느껴지더라도, 고양이가 먼저 '가만히 있는 사람'을 공격하지는 않으니, 위험하지는 않습니다. 그럴 때는 눈을 마주치지 않고 관심없는 척 지나가 주면, 고양이는 안심한답니다. 

  *blogkorea [블코채널 : 길고양이 통신]을 개설했습니다(^ㅅ^)  
  1. BlogIcon 더공
    2009.02.10 10:28

    고양이를 잠시라도 길러본 사람이라면 저 눈빛이 전혀~
    무섭거나 불쾌하게 느껴지지 않는데 말이죠.

    하악 대도 전혀 안 무서운 1人. ^^;;


    외모만 가지고 판단하는 것은 인간이라는 동물이 가장 심할듯 싶네요.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0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가 귀엽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 것처럼 무섭게 여기는 사람도 있을 수 있겠죠...그래도 고양이입장에서도 할말은 있지않을까 싶어서요.

  2. BlogIcon 나먹통아님
    2009.02.10 13:36

    무섭따...저 괭이...

  3. 동물사랑
    2009.02.10 14:21

    너무 귀엽네요..특히 첫번째 사진..저 동그란 눈 어쩔꺼냐는..>.<
    고양이들 키우고는 싶지만..쉽지가 않네요..
    항상 사진으로 만족하고 있어요ㅠ.ㅠ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0 1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좋아하지만 키울수없다면 사진을 보면서 빙긋 웃는 것만으로도 즐거움이 되지 않을까요^^ 사람도 고양이도 준비가 되어야할 테니까요.

  4. BlogIcon 머니야
    2009.02.10 18:39

    매체들이 한몫했죠..무섭다는 쪽으로..공포스럽게 몰고가서...오늘날 인식이 더 그렇게 된것같아 안타깝습니다~

  5. 아란
    2009.02.11 23:26

    우와! 야옹이가 너무 예뻐서 이번만은 댓글을 달지 않을수가 없네요! 언제나 길고양이통신 잘 보고 있습니다만 정말 이렇게 매력적이고 예쁜 고양이는 처음인 것 같아요^^ 빛깔도, 눈빛도, 표정도.. 너무 예쁩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09.02.11 2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회색냥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섭다는 분들도 있는데...
      새해부터는 길고양이 통신에도 좀 더 활발히 글을 올리고 있답니다~

  6. 은경
    2009.02.13 10:25

    아~전 저렇게 턱시도를 입고 흰양말을 신은 아가들이 넘 이쁘더라구요. 회색빛이라 더욱 매력적이네요~
    고양이를 키우고싶어서 가족들을 설득하고 있는데, 이럴땐 혼자살았으면 좋겠다 싶다니깐요;;
    언제쯤 고양이를 키울 수 있을지..

  7. iPod Art
    2009.02.15 23:55

    동공이 세로가 길어질때 아마 이질감을 느낄것 같아요. 익숙하지 않은 형태에 괜히 무서워지는, 모르면 꺼리는 모 그런것도 있구요. 그렇게 생긴걸 어쩌라고..ㅡㅡ

  8. 김현
    2009.04.02 18:05

    전 고양이의 그런점이 좋아요.. 건들지않는한 공격안한다는거.. ㄱ ㅏ끔 이뻐서 쳐다볼때 고양이가 노려보는데 그땐 쫄아서 그냥 눈을 돌리지만 ㅋㅋㅋ 멍멍이는 가만히 있는데도 짖어서 개는 싫어요.. 윽!! 고양이 최고! -0-

  9. 안개비
    2009.11.16 22:05

    딱 톰과 제리의 고양이네요!

  10. 헤보
    2010.02.14 19:40

    딱 겁먹은 표정인데요.; 지금도 잘 지내고 있으려나? 저의 딱 이상형 고양이. 아고 예뻐라.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