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를 따라다니다 보면, 가끔 경이로운 풍경을 만난다. 좁은 골목 끝에서 숲처럼 나무가 우거진 곳이 나타나거나, 옛  모습 그대로 시간이 멈춘 듯한 오래된 건물이 눈에 들어올 때가 그렇다. 흰토끼를 따라 동굴로 뛰어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종종걸음으로 앞서가는 길고양이를 열심히 쫓아가본다.

길고양이가 숨어들어간 곳이 낯선 골목이라 해서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나는 현실에 발을 딛고 있으므로앨리스처럼 키가 작아지거나, 목이 늘어나거나, 무서운 여왕과  크로켓 시합 일은 없을 테니까. 그런 점에 있어서는 안심하고, 그저 눈앞에 펼쳐질 다른 세상을 즐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만 하면 된다. 

고양이가
좋아하는 은신처는 인적 드문 골목 어귀인 경우가 많다. 사람 많고 떠들썩한 곳보다 조용한 다락방 같은 곳을 좋아하는 취향과도 일치한다. 좋아하는 이유는 서로 다르지만, 종착점은 비슷하다. 
 

야나카의 골목길에서 길고양이를 따라가다 닿은 곳은, 주택에 딸린 대나무 정원이었다. 한국의 일반 주택에서는 대나무를 정원에 잘 심지 않는다. 하늘을 향해 뻗은 대나무 줄기가 접신의 기능을 한다고 하여, 점집 앞마당에 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신과 점술가를 잇는 일종의 안테나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일본에서 대나무 정원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아니면 그냥 일반적인 정원수의 의미로 심은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눈이 탁 트이는 풍경이다. 세로사진은 보통 가로 픽셀을 500px에 맞춰 리사이즈하는데, 오늘은 그냥 가로사진 폭에 맞춰 올려본다. 화면 가득 초록색의 평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대나무 정원의 한 구석에는 길고양이가 자리잡고 있다. 마치 제 집인양 편안한 자세로... 이 고양이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블로그 스킨으로 한동안 쓰고 있다. 길고양이가 몸을 누이고 한가로이 하품하는 아늑한 공간에서 마음도 평안을 찾는다마음에도 천천히, 초록색 물이 드는 듯하.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은 언제나 전쟁 같지만, 고양이와 함께 했던 기억을 야금야금 꺼내어 피로회복제 대신 먹어본다. 여행의 순간은 짧지만, 추억은 오래 남는다.

고양이를 좋아하세요?  RSS추가로 편하게 글을 받아보세요→

 

  1. BlogIcon 포카리
    2009.02.16 09:18

    너무 편안한 포즈가 집 주인같네요....오랜 동안 한자리에서 살아온 그런 고양이...넘 이쁘네요!

  2. BlogIcon 구름~
    2009.02.16 11:27 신고

    사진 멋지네요. 블로그 이미지에 있는 고양이로군요.

  3. BlogIcon 머니야
    2009.02.16 22:49

    편안한 시한편보는 느낌입니다.. 혹시 하품하는 사진들만 모아보신적있으세요? 아주 독특한 사진들..생각못한 사진들이 많이 잡히더군요..^^

  4. BlogIcon hyun
    2009.02.16 23:41

    고양이의 도도함이 묻어나는 고귀한 느낌이 드는 사진입니다.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