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길고양이 포토에세이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를 시작합니다. 
폴라로이드 사진 형식의 포토에세이는 2004년 10월에 '고양이집'이란
글을 쓰며 구상했는데 이제야 재개하네요. 그때 당시에는 '500x500'이란 컨셉으로
 가로 세로 500픽셀 정사각형으로 리사이즈한 사진 시리즈를 웹에 올렸었구요, 
폴라로이드 고양이 시리즈는 2002년부터 찍어온 고양이 사진들
중에서
특별한 이야기가 있는 컷을 재구성해 2012년 '길고양이 이
야기'
10주년을
기념하는 미니포토북을 만들려고 합니다. 
새연재 [폴라로이드 고양이]도 즐겁게 감상해주세요^^


"내 입으로 말하자니 영 쑥스러운데...놀라지 말고 잘 들어." 

"사실 나, 아수라 백작으로 분장한 거야."

"매일 아침마다 분장을 반반씩 새로 하느라 발톱이 빠질 지경인데,
아무도 멋있다는 말을 안해주더라구. 너라도 좀 알아줬음 해서."


제가 초등학생이던 무렵에 보았던 만화영화 '마징가 제트'에는 인상 깊은 악당이 나왔습니다. 그 이름도 유명한

아수라 백작인데요. 남녀 양성을 지닌 악당의 이미지가 어찌나 기묘하게 느껴졌는지, 주인공 이름이 뭐였던가는

잊어버렸어도, 두 얼굴을 지닌 이 악당은 가
끔 제 꿈에도 나올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답니다.


길고양이를 따라다니다 보면 이렇게 아수라 백작을 흠모해서 코스프레를 한 듯한 얼굴을 종종 봅니다.
 
저를 빤히 보던 아기고양이가 뭔가 할 말이라도 있는 듯 고개를 숙이더니, 자기 얼굴을 주의깊게 봐 달라며

양쪽 볼을 번갈아 내밉니다. 거울에 비친 것처럼 자세는 똑같지만, 얼굴 무늬는 기묘하게 반반씩 다른 색으로

칠해져서, 정면에서 보면 아수라 백작을 꼭 닮았습니다. 한쪽은 얼굴에 카레를 먹다 묻힌 듯 약간은 어리바리하고

순둥이스러운데, 다른 한쪽은 냉철하고 무슨 일에도 똑부러질 것 같은, 천상 고양이의 도도한 얼굴입니다.


어쩌면 아수라 백작의 모습은 길고양이가 지닌 두 측면을 상징하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아직은 작고 약해서

보호가 필요할 듯한 모습과, 인간의 도움 없이도 충분히 혼자서 살아나갈 수 있다고 자부하는 독립적인 생명체의
 
모습.  해맑은 얼굴로 제 얼굴을 자랑하는 길고양이의 얼굴 속에, 두 가지 모습이 모두 스며 있습니다. 



         지금 배너를 눌러 길고양이 통신을 무료구독해 보세요.  
  1. 새벽이언니
    2010.05.19 14:32

    오, 신선한데요? ㅎㅎ
    첫줄을 오해하지 말고 들어~ 로 읽어버린 바보;;;
    앞으로도 기대할게요 ^^

  2. 장군장미
    2010.05.19 14:54

    전...둘인줄알았어요..ㅠ..위아이가 고백하는거 아래아이가 듣는거.~~~
    읽다보니 한 아이였네요........
    음..아가...아침마다 분장하느라.....고생많구나....
    이모가 알아줄께^^ 고생했어..멋있어..아가.~~~~~~~~~~~

    • BlogIcon 야옹서가
      2010.05.19 16: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양쪽에서 보니 정말 다른 이미지죠? 거울에 비친거 같은데 말이에요.
      저 냥이도 수고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서 으쓱하겠어요 후훗~

  3. BlogIcon 야옹순이
    2010.05.19 18:42

    아~~제가 젤루 좋아하는 삼색이네요...^^
    미니 포토북 만드시면 저도 한부 소장하고 싶어요...

  4. 고양사랑
    2010.05.19 21:43

    묘한 삼색이네요. 여러가지 색이섞여서 더 멋져요^^

  5. 동동
    2010.05.20 10:01

    무릎꿇고 있는 모습.. 언제봐도 귀여운데요..ㅎㅎ

  6. BlogIcon 쿠쿠양
    2010.05.20 13:13

    좌우가 이렇게 완전히 다른 녀석도 있더라구요 ㅋㅋ 털색은 우리 세이세이를 좀 닮았네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05.20 2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근데 대칭으로 색이 다른 얼굴이라 참 신기해요. 고양이는 털 색이며 무늬가 저마다 달라서
      개별묘에 따라 다 독특한 특성이 있어서 좋아요.

  7. 고돌칠미키
    2010.05.20 13:23

    우와~~~ㅋㅋㅋ
    아수라백작...ㅋㅋㅋ
    요즘도 이런말을 듣다니...ㅋㅋㅋ

  8. BlogIcon Laches
    2010.05.20 14:27

    저..저도 오해하지말고 들어로 읽어버렸다는...댓글을 보고나서야 잘못 읽은걸 깨달았네요.
    양면의 얼굴이라니 이것이 바로 새침부끄인건가요 ㅎ

  9. 정재상
    2010.05.20 17:56

    아하하하하~ 너무 재미있네요. 특히 매일 분장하느라 발톱이 빠질것 같다는 말에! 전 제 배꼽이 빠지는 줄 알았어요 ^^

  10. 비비안과 함께
    2010.05.23 00:41

    아...가슴이 아픕니다. 아수라 백작...그 이름만 듣고도 출연 만화와 캐릭터가 생각나는 나의 연식이 ㅋㅋ^^ 저 아이는 혹시 일전에 나왔던 행운의 삼색이 아닌가요? 저희집 냥이님도 5대5 가운데 가르마에 왼쪽 카레 오른쪽 짜장 이랍니다. ㅎㅎ 이제 아수라 삼색이라 불러야겠어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05.23 14: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여기서 서로의 연식이 대략 확인되는^^ 행운의 삼색냥이 맞아요.
      길고양이 이야기 10주년 기념으로 베스트샷을 새롭게 편집해서 수집용 미니북을 만들 생각이에요.

  11. BlogIcon 미남사랑
    2010.05.27 16:26

    너무 이쁘고 단정하여 가슴 아린 삼색냥이...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