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네 집 근처에서 닷새째 방황하고 있던 고양이다. 지나가던 사람들이 빵을 주기도 했는데 입이 짧아 먹지 않고, 고래가 먹던 사료를 주니 잘 먹더란다(원래 고양이는 육식동물이라 빵 따위는 거의 먹지 않지만, 길고양이 생활이 오래 가면 빵은 물론이고 밥도 먹는다-_-). 유진이 데려다가 씻기고 입양을 보낸다고 케이지에 넣어 데려왔다. 요즘 비도 많이 오는데, 별로 자립 능력이 있는 것 같지도 않은 녀석을 언제까지 길바닥에 내버려둘 수 없었다는. 한데 유진도 이미 가족의 반대를 무릅쓰고 고래를 키우고 있어서 업둥이를 들일 수 없는 형편이었고, '일단 데려와서 입양을 보내던가 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을 꺼냈던 나도 고양이를 들일 만한 상황이 아니어서 난감했다.

생김새를 보아하니 평범한 길고양이는 아니다. 첫인상은 회색 쥐새끼-_-; 같았는데, 옆에서 지켜보니 우아한 털코트가 독특하다. 반짝반짝 빛나는 커다란 연두색 눈이 예쁘장하다. 구석진 곳으로 슬슬 피하기는 해도 사람에 대한 경계나 적대감을 표현하는 것 같진 않다. 얼마 전까지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틀림없다. 혹시나 집 잃은 고양이가 아닐까 싶어 닷새 동안 기다려봤지만, 찾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이 얼마나 얌전한지, 안아올려도 가만히 있고, 앞발을 꾹 잡아도 발톱 한 번 내미는 법이 없었다. 가끔 가느다란 목소리로 야옹- 우는 정도.
인터넷을 뒤져보니 무려 페르시안 친칠라다. 요즘은 코숏이건 품종묘건 관계없이 버려지는 고양이들이 많구나, 하는 걸 새삼 실감했다. 다행히도 하루만에 고양이를 키우겠다는 사람이 나타났다. 홍대 앞 주차장 골목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여자분이라고 한다. 고래가 쓰던 모래와 사료까지 함께 전달하고 왔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침하게 생겼지만 사람을 잘 따르던 흰고양이. 장마철에 버려져 비 맞으며 길에서 헤매던 기억을 잊고, 새 집에서 행복했으면 좋겠다.

'눈고양이 스밀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 치질  (0) 2006.08.01
하루 지난 초코칩 쿠키  (0) 2006.07.28
비오는 날, 스밀라  (0) 2006.07.28
고양이 몸의 비밀  (0) 2006.07.22
파양된 흰고양이  (2) 2006.07.19
장마철에 버려진 흰고양이  (1) 2006.07.16
  1. Nika
    2012.05.05 19:00

    아아 이렇게 해서 스밀라와 시작되는군요
    흐음 스밀라도 아픈 기억이 있었구나...
    근데 첫인상이 회색 쥐새끼였다니... 최근꺼 읽다가 과거꺼 읽으니까 충격받았어요 -_-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