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집고양이라면 집안에서만 뛰놀아야 안전하다고 여겼기에, 스웨덴 시골의 집고양이들이 거리낌없이

자연 속에서 마음껏 뛰노는 모습은 
놀랍기도 하고, 한편으론 부럽기도 했습니다.

아무도 간섭할 사람이 없으니, 어린 고양이들은
드넓은 숲속에서 자신만의 보물창고를 만들어갑니다.

새 집으로 입양을 갈 때까지 엄마젖을 충분히 먹고, 너른 뜰에서 서로 뒹굴며 싸우기도 하면서

사회성을 익혀,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자라납니다.



마치 도장툴로 찍어 놓은 것처럼 꼭 닮은 세 마리 고양이들. 한데 무리로부터 슬그머니 떨어져

어디론가 가는 아기고양이가 있습니다. 숨겨둔 맛있는 것이라도 혼자 먹으러 가는 건지... 


궁금한 마음에 살그머니 뒤따라가니, 뜻밖의 보물단지가 숨겨져 있었네요.
 

"헉, 넌 언제 따라온 거냐!"

혼자 어디론가 사라진 형제를 몰래 뒤따라온 다른 고양이도 깜짝 놀라 저를 바라봅니다.

뒤를 밟은 저를 발견하고 어찌나 놀랐는지 눈을 휘둥그렇게 뜬 고양이.  당황해하는

커다란 눈동자가 저 유리병 속 구슬처럼 때그르르 굴러떨어질 것만 같아요.

"안돼! 이것만은 보여줄 수 없어!" 하고 외치듯 황급히 유리병을 온몸으로 껴안습니다. 하지만

조그만 아기고양이 덩치로는 커다란 유리병이 가려질 리 만무합니다.

이렇게 반대편으로 돌아서면 다 보이는 걸요^^

주인 아저씨가 모아놓은 구슬들이긴 하지만, 고양이 입장에서는 정원에 숨겨진 '보물단지'를

제 힘으로 발견한 셈이니, 동그란 것을 특히 좋아하는 고양이로서는 뺏기고 싶지 않은 보물이었겠지요. 


얼마나 오래 모았는지, 유리병 속에는 제법 많은 구슬이 담겨 있습니다. 아마도 주인 아저씨의 세 아이들이

어린 시절 갖고 놀던 구슬을 모아둔 게 아닐까 싶습니다. 한두 개만 있으면 별 감흥이 없었을지 모르겠는데

크기도 다르고, 색깔도 달라서 오랜 시간에 걸쳐 모은 듯한 구슬들을 보니 어쩐지 애틋한 마음이 듭니다.


어렸을 때 제가 갖고 놀았던 유리구슬을 떠올려보면, 아무 색깔이 없는 투명한 유리알 속에

알록달록한 색 줄무늬가 한 줄 들어가 있었는데, 평범하기 짝이 없지만 그래도 무척 아꼈던 기억이 납니다.

구슬치기도 못하면서 단지 예쁘다는 이유만으로 문방구에서 그 구슬을 하나하나 사 모으곤 했으니까요. 

좀 더 머리가 굵어져서 용돈이란 것이 생긴 뒤에는, 수족관에 가서 수조 장식용으로 제작된

색유리구슬을 사기도 했지요. 비싸기는 했지만 구슬치기용 유리구슬보다 더 예뻤거든요.

그렇게 정성껏 모았던 구슬들은 지금 다 어디로 갔는지...희미해진 어린 시절 기억만큼이나 허무하게

다 사라져버렸답니다.


이번에 고양이의 뒤를 따라간 덕분에 구경한 스웨덴의 유리구슬은 하나하나가 공예품을 연상케 할만큼 아름답네요.

주인 아저씨가 유리구슬을 버리지 않고 하나하나 모아둔 것도, 나중에 아이들이 자라서 정원을 거닐다가

구슬단지를 발견했을 때, 흐뭇한 추억과 함께 웃음지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가 아닐까요.

아기고양이 덕분에 어린 시절의 추억도 떠올릴 수 있었던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에서는 2010년 6월부터 유럽 고양이 여행기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다음 여행기를 이어가는 데 큰 힘이 됩니다.^^ 
  1. BlogIcon cinta
    2010.08.01 17:14

    아, 전에 스톡홀름의 동물원에 갔을때 그곳에서 보았던 회색 새끼고양이들과 닮았어요. 어린이들을 위해 마련한 코너 울타리 안에서 놀던 녀석들이 얼마나 귀엽던지..^^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1 2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스칸센의 어린이 동물원에 가보셨나 봐요. 거기 보시면 길고양이 입양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입양 대기중인 고양이를 직접 볼 수 있는 곳이 있답니다.

    • BlogIcon cinta
      2010.08.02 08:10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 그리고 지금 고양이, 만나러 갑니다 읽으려고 하고 있어요. ^^ ㅎㅎ 지금 제 마우스 옆에 있다죠. 저도 고양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너무 대단하신것 같아요. 화이팅입니다!

  2. BlogIcon 아리동동
    2010.08.01 18:15

    아공. 이 구슬들을 모아둔 아이들은 이미 어른이 되었겠지요? 아깽이 눈이 구슬만큼 이쁩니다.

  3. 정재상
    2010.08.01 18:42

    저희 집이랑 비슷하네요.. 냥이들이 집 밖에서 마구 뛰어놀고 그래서 집 나간 냥이들도 있고... 풀어놓으면 냥이들의 자유는 보장되지만 안전이 보장이 잘 안되서 문제.. ㅠㅠ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1 2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웨덴 시골마을은 집과 집 간격이 꽤 떨어져 있어서 자연스럽게
      영역이 나뉘는 것 같아요. 주거공간이 다닥다닥 붙어있지 않아서 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이 혹시 있다고 해도
      간섭당할 염려도 없을 듯해요.

  4. 소풍나온 냥
    2010.08.01 19:30

    정말이지 너무 귀여워요 ㅎㅎㅎ
    구술을 지키겠다는 저 결의 찬 눈을 보세요 ^_^
    어떻하나....본인은 절박했을텐데 너무 귀여워서 웃음이 나네요~

  5. 비비안과 함께
    2010.08.01 19:59

    흠씬 놀랐을 때 저 표정 너무 귀여워요^^ 가끔 비비안도 방심하고 있다가 제가 스윽 눈앞에 나타나면 저런 표정을 보여주더라구요~스웨덴 아이들도 구슬치기를 하는 것 같네요. 비슷한 놀이가 국경 너머에 있는 걸 보면 정말 신기해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1 2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도 멍하니 있다가 깜짝 놀랐을 때 눈 동그래가지고 동공은 확 커져서
      귀를 뒤로 젖히고 저를 쳐다볼 때가 있는데 너무 귀여워서 확 안아준답니다.

  6. 행인
    2010.08.01 21:53

    저 나라의 고양이들은 참 행복해 보이네요. (물론 집고양이라고는 하지만요.)
    왠지 저 나라의 사람들도 행복할 것만 같습니다.ㅋ 우리는 우리 나름의 행복을 찾아야겠지만요.
    오늘 지나가는 길고양이를 불러봤지만 싹 무시당했습니다.ㅋㅋ 뭐 귀하신 몸 본 것 만으로도 감사.ㅋㅋㅋㅋ;;
    귀여운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2 03: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를 좋아하면 길에서 우연히 마주친 것만으로도 왠지 행운이 있을 것 같고
      기분이 좋아지지 않나요^^ 저도 행복한 고양이를 만나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7. BlogIcon
    2010.08.02 01:20

    구슬갖고 놀던 기억은 나는데, 룰이 기억이 안나요. 어떻게 갖고 놀았던 걸까요??? ㅠㅅㅠ 아 벌써 세월이 이렇게 흘렀나 싶네요. 저도 구슬 안에 오묘한 색의 선이 있는 게 참 좋았는데. 내 구슬들은 다 어디간 걸까!!!!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2 0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음 주로 남자아이들이 구슬따먹기 하면서 놀았던 거 같고요, 저는 주로 관상용으로 구입했지요~
      정말 저 유리구슬에 대한 추억은 다들 갖고 계신가 봐요. 덧글이나 트위터로 가끔 피드백이 오는데 재밌어요.

  8. BlogIcon 황우
    2010.08.02 01:48

    고양이는 언제 봐도 귀엽죠. 님 오랜만이죠. 반가워요. 황우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2 03: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황우님 안녕하세요~ 저도 장기여행 다녀오느라, 또 단행본 원고 마감하느라
      블로그에 다소 소홀했었습니다만, 8월부터는 폭풍업뎃을 하게 될 거 같습니다.

  9. 새벽이언니
    2010.08.02 10:09

    멋진 정원 멋진 아저씨 멋진 냥이들이군요
    녀석들 표정이 참 좋습니다

  10. 고돌칠미키
    2010.08.02 10:19

    아이때는 누구나 귀염과 아름다움이 있나봅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어린 날들이 저리 지나가는군요
    우리나라보다 훨씬 평화롭게요...
    부러운 일입니다. 생명을 생명으로만 존중받는 그런 사회가 말입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2 1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집과 집 사이의 거리가 떨어져있어서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와는 좀 차이가 있겠지만
      그래도 고양이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곳에서는 인간도 행복할 수 있다는 걸 느꼈어요.

  11. BlogIcon 숙녀
    2010.08.02 11:27

    아기냥이라 님이 추적하는걸 몰랐나봐요. 어른 고양이라면 눈치가 있었을텐데요. ㅎㅎ 그러다가 깜짝 놀란 저 표정 ㅋ. 고양이들은 왜 그렇게 표정이 적나라하게 다 보이고 표정이 풍부한지 다 개그맨들 같아요. 탈렌트인가.. 암튼 구슬이 세상에서 젤 보배인 고양이 언제까지나 행복햇으면 좋겟네요. 혹시 구슬은 한개한개 저 아기냥이가 물어논건 아니겠죠? 넘 집착을 보이는지라.. ㅋㅋ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