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어엿한 청소년의 모습이 된 짝짝이 양말 고양이,

짝짝이와
어린 통키가 한 조로 낮은 포복을 훈련합니다.

"에이 참, 큰 길 놔두고 왜 불편한 길로 가는 거예요?"

짝짝이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입니다. 잔뜩

찌푸린 얼굴에도 짜증이 가득한 것만 같습니다.



'군인도 아닌데 왜 내가 이런 훈련을 해야 하냐고요.'

억울한 통키의 눈썹이 더욱 새초롬하게 처집니다.

"이런... 나는 너보다 더 따끔따끔한데도 참고 있다고.

우리가 낮은 포복을 연습하는 이유를 정말 모르겠니?

우리가 사람들 눈에 띄지 않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건,

덤불 아래로 다니는 법을 배웠기 때문이야. 지금은 너도

몸이 작아 아무 거리낌없이 다닐 수 있겠지만, 어른이 되어

그제야 낮은 포복을 배운다면 어디 제대로 할 수 있겠어?"

"아...그런 거예요?" 그제야 통키도 몸을 낮추고 적극적으로

낮은 포복 자세를 연습합니다.


"그래. 낮은 포복 말고도 나무와 하나가 되는 은신술까지

배워야 진정한 밀레니엄 고양이의 일족이라 할 수 있어."

듬직하게 시범을 보이는 짝짝이의 표정이 의연합니다.

그래도 불쑥 솟구친 꼬리를 덤불 사이로 집어넣는 건

깜빡한 모양입니다. 아직은 허술한 은신술입니다.

그러나 그건 짝짝이의 탓으로 돌릴 것만도 아닙니다. 

짝짝이에게 낮은포복과 은신술을 가르쳤던 어른들도

종종 꼬리 감추기를 잊고 저렇게 다니곤 했으니까요.


2002년 여름부터 2010년 가을까지 밀레니엄 고양이의


생로병사를 지켜보는 동안, 여러 마리 길고양이들이

이곳에서 태어나고 성장하고 조용히 사라져 갔습니다.

인간의 눈을 피해 나무덤불 사이로 몸을 낮추고 조심스레

걷던 고양이들, 꼬리는 감출 수 없어서 빼꼼 내민 그 모습,
 
나무 사이로 숨바꼭질하듯 얼굴만 내밀던 모습은 모두 

지나치는 사람의 눈에는 그저 신기하고 귀엽게 보였겠으나
.
길고양이 입장에선 조금이라도 안전하기 위한 방편이었습니다.

인간과 함께 살기 위해, 도시에서 살아남기 위해 길고양이는

누군가 시키지 않아도 생존의 기술을 연습해야 하니까요.

나무덤불 아래 숨어 눈망울을 빛내는 통키에게는

더이상 낮은 포복이 필요하지 않은 세상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생존을 위한 낮은 포복이 아니라, 그저

숨바꼭질하듯 즐거운 장난으로만 그 기술을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미첼
    2010.11.10 09:23

    애기들, 안녕~ 이제는 익숙한 아이들의 안부가 궁금해서라도 들르게 되네요.
    동화같은 이야기지만, 막상 아이들에겐 생존을 위한 치열한 현실.. 그럼에도 아이들의 눈은 사랑스러울만큼 예쁘네요.
    고양이의 눈은 정말 신비한 힘이 있는것같아요. 울집 똥냥이 눈에 정신이 팔려 아침 출근 시간 놓칠뻔했다죠ㅎㅎ

  3. 비비안과함께
    2010.11.10 09:28

    날씨가 가차없이 추워졌습니다. 아직 두손으로 잡으면 손에 쏙들어가버릴 것 같은 통키형제들을 보면 괜히 도움도 안되면서 제 마음이 다 급해집니다. 어서 어서 자라서 조금더 튼실하고 강해져야할텐데 말입니다.에효...통키 힘들더라도 열심히 배워야지~!!!

  4. BlogIcon 초짜의 배낭여행
    2010.11.10 09:28

    진짜 이 블로그로 고양이의 모습을 많이 배우고 가네요~^^ 멋집니다.

  5. BlogIcon 온누리
    2010.11.10 09:29

    어린 녀석들의 겨울나기가 만만치 않을텐데
    걱정입니다

  6. BlogIcon 미남사랑
    2010.11.10 09:41

    통키야 화이팅!!!
    살아남기위해 배울 수 있는건 다 배워라~~이 겨울도 이겨내야하는데..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7. BlogIcon misszorro
    2010.11.10 09:45

    덤불 속으로 나온 꼬리가 넘 귀엽게 느껴집니다
    통키 소식 오랜만에 보는거 같네요^^
    아침마다 요기 들러서 이뿐 냥이들 안부 묻고 갑니다~^-^

  8. ㅠㅠ
    2010.11.10 09:45

    아.. 괭이들이 꼬리 바짝세우고 당당하고 여유있게 다니는 모습 보고싶어요..

  9. BlogIcon 파르르
    2010.11.10 09:49

    얼마전에 봤던 처진눈의 그녀석인가요?ㅎ
    가만보니 완전 보호색을 지닌것 같습니다..ㅎ

  10. BlogIcon 고양사랑
    2010.11.10 10:24

    정말 순수한 숨바꼭질을 할 수있는 그날이 빨리왔음 좋겠습니다.
    그러면 "꼭꼭 숨어라~꼬오랑지~보일라"하면서 즐겁게 지낼수있을텐데요..

  11. BlogIcon 비케이 소울
    2010.11.10 10:48 신고

    사람도 생존을 위해 살아가는 사람이 많은데, 역시 동물이나 사람도 마찬가지네요...
    정말 생존이 아닌 마음껏 장난칠 수 있는 어린 시절을 보낼수 있는 세상이 도래하길 바랍니다.

  12. BlogIcon meryamun
    2010.11.10 11:20

    생존을 위한 포복이라...
    보는 모습은 귀엽지만..불쌍한 내막이 있네요..

    버림받는 동물없는 세상이 되면 좋겠습니다.

  13. BlogIcon 초록누리
    2010.11.10 12:02

    동물들의 행동이 대부분 생존을 위한 것들이 많겠지요.
    녀석,,,혹이나 주인이 있었다면 놀이로 포복을 했을 수도 있을텐데 야생의 고양이라 눈도 경계심을 풀어놓지 못하고 있는듯 합니다.

  14. 소풍나온 냥
    2010.11.10 12:34

    ㅋㅋ 귀여워요~
    저게 그냥 귀여운 동작으로 남는 그날이 어서 왓으면 좋겠어요.

  15. BlogIcon 김천령
    2010.11.10 12:59

    생존이 아니라 그저 장난 놀음으로 포복을 했으면 정말 좋겠군요.
    귀엽습니다.

  16. BlogIcon Desert Rose
    2010.11.10 15:03

    영화에서 보던 군인들의 낮은포복.
    고양이처럼한다면, 정말 좋은 자세겠죠??^^

    특히,
    하늘로 치켜올린 꼬리는 둘이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것 같군요 ㅎㅎ

  17. 과객2
    2010.11.10 21:41

    쓰다듬어주고 싶은 등짝이네요.ㅜㅜ 전 요즘 집으로 놀러오던 길냥이가 오지 않아 허전하답니다.
    날씨가 추워져 그런 건지 어딘가 떠난 것인지 궁금해지는 겨울 초입입니다.
    짠하면서도 귀여운 사진 잘 보고 갑니다. 감기조심하세요.^^

  18. 새벽이언니
    2010.11.11 16:07

    불쑥 나온 꼬리에 저도 모르게 풋, 웃어버렸습니다만,
    참...
    좀 짠~ 하네요

  19. BlogIcon 짱똘이찌니
    2010.11.16 08:32

    마지막 고양이의 눈빛이 너무 슬퍼 보여요. ㅠㅠ
    저희 시골집 길냥이랑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엄마가 끄니를 매일 챙겨 주셔서 배는 곯지 않는데~
    그래도 말라가는 것 보니까 늘 안타깝더라구요.

  20. 익명
    2010.11.16 08:33

    비밀댓글입니다

  21. punchcat
    2010.11.16 17:29

    정말 길고양이 포비아 사람들을 보고있자면 눈물이 다 납니다.
    "생존을 위한"이란말이 제일 슬프게 느껴지네요.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