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밥을 먹고 난 스밀라가 쉬러 오는 장소는 대개 베란다문 앞입니다. 찬바람이 스며들어

조금은 춥지 않을까 싶기도 한데, 햇빛이 가장 잘 드는 곳이어서 그런지 베란다 창문에

기대있기를 좋아합니다. 약을 먹고 나면 "앵-" 하고 목소리를 길게 빼며 우는데, 

그럼 먹느라 고생했다고 토닥여주곤 하지요.

한가로운 아침 시간에 스밀라의 기분을 풀어주는 방법 중 하나는 털 빗어주기랍니다.

호떡 굽듯이 고양이의 몸을 뒤집어가며 등과 옆구리, 배를 고루 빗어준 다음

고양이가 가장 기분 좋아하는 턱 밑을 빗어줍니다. 등이나 옆구리를 빗어줄 때는

귀찮은지 바둥거리기도 하지만, 턱 밑을 빗어줄 때는 유독 가만히 있습니다.

거기가 제일 시원한가 봐요. "어서 시원하게 빗어보거라" 하는 표정으로 고개를 쭉 빼고

빗질을 기다립니다.


비싼 캣타워나 고급 간식도 고양이를 즐겁게 해주는 요소 중 하나겠지만, 

고양이를 행복하게 해주는 손쉬운 방법은 털을 날마다 빗어주는 일이랍니다.

잠시 시간을 내어 털을 빗어줄 때 고양이는 그윽한 눈빛으로 반려인을 바라봅니다.

그 눈빛을 한번 본 사람이라면, 고양이의 매력에 빠질 수밖에 없지요.



장모종의 경우  빗질하기를 소홀히 하면 털이 엉키거나 뭉쳐서, 나중에 털을

엉킨 덩어리째 잘라내야 하는 경우도 생기는데, 틈틈이 빗어주면 그런 염려도 줄고

내게 가만히 기대오는 고양이를 바라보면서 더욱 친밀하게 교감을 나눌 수 있어요.

빗질하기는 고양이를 돌보는데 서툰 가족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서 좋구요.

고양이와 서로 눈을 맞추고 등을 토닥이며 체온을 느끼다보면, 자연스럽게 정이 든답니다.

연애의 시작이 수줍은 손잡기에서 시작되는 것처럼 말이죠.  


[덧1] 고양이의 성향에 따라 털 빗는 걸 싫어하는 고양이도 있습니다. 익숙하지 않다면 

         무리해서 시도하진 마세요. 털 빗는 걸 싫어한다면 턱 밑을 손가락으로 살살 긁어주세요.
     

[덧2] 털 빠지는 걸 싫어하는 가족에겐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는 피드백을 듣고 추가합니다.

        저는 익숙해져서 털밥도 그냥 먹고 털옷도 아무렇지 않게 입지만^^; 참고하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언알파
    2011.01.06 12:22

    오호...
    우리집개는 털빗기는거 제일 싫어하던데..ㅠㅠ...
    고양이는 아닌가보네요 아우 부럽~

    • BlogIcon 야옹서가
      2011.01.06 1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도 빗어주는 걸 싫어하는 녀석들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트윗으로 다양한 의견들이 들어와서^^;
      스밀라는 장모종이라 털이 길어서 관리가 까다로울 것 같지만, 잘 빗어주고 엉키지 않게만
      해주면 또 그렇게 어렵지도 않아요. 털 날리는 건 그냥 그런가보다 하면 마음이 편해지구요.

  3. 소풍나온 냥
    2011.01.06 14:10

    낑~ 우리 살진이는 빗질 싫어해요 ㅠㅠ
    앞에 여러 살진이가 있었는데 첨이네요 ㅠㅠ

  4. 고돌칠미키
    2011.01.06 17:46

    오랜만입니다~~~
    새해에는 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스밀라는 빗질을 즐기는 군요~~~
    울집도 다행이 빗질 싫어하는 넘은 없어서
    그래도 털이 날라다니는 현실...T.T
    행복한 스밀라 건강하기를~~~

  5. BlogIcon Laches
    2011.01.06 18:16 신고

    전 빗질해줄 반려동물이 없으므로 열심히 제 머리를 빗질을..(으응?)
    턱밑 빗질에 오묘한 눈빛을 보내는 스밀라에 푸욱 빠져, 봅시다~!

  6. 비비안과함께
    2011.01.06 18:41

    만족스러운 듯 눈을 살짝 가늘게 뜬 사진~보고 그만 코피가...쏟아진 건 아니지만 너무 귀여워요~ㅎㅎ 저런 표정이라면 매일매일 빗질 봉사도 고된 일이 아닐 듯~ 비비안은 토종 고양이라 빗질을 하고 있노라면 썩 시원해 하지도 않고 왠지 두피 맛사지를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라 빗질하는 사람도 썩 그리 흥이 안나네요ㅠㅠ 다만 턱밑 긁어주기는 완전 효과가 좋습니다~^^기분이 좋아져서 콧구멍에 힘을 팍주는데 그 표정이 참...그나저나 경원님도 고양이 털 코트에 털 반찬 드시는군요^^ 털 반찬은 사람 머리카락보다는 털도 짧고 가늘어서 목넘김이 좋아 괜찮답니다 ㅎㅎ많은 집사님들이 털반찬은 장복하고 계실 듯 합니다. 가끔 저도 캣그라스를 같이 먹고 헤어볼을 토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좀 듭니다만...ㅋ

  7. BlogIcon gagworld
    2011.01.06 18:43

    스밀라는 오늘도 예쁘네요~
    호야는 빗질 너무너무 싫어 합니다. 빗만보면 못 숨겨서 안달이죠...
    쓰다듬어 주는건 좋아하는데... 털이 풀풀 날리는 데도 손을 못대게 하니
    저 조만간 맹장수술 하러 갈 것 같네요.

  8. 고양이
    2011.01.07 03:37

    너무 이쁘다... 예뻐... 저런 냥이랑 살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안아주고 싶다... ㅠㅠ

  9. 미첼
    2011.01.07 15:40

    다행이예요, 울 제이는 빗질을 좋아해서. 막상 시작하기전엔 나잡아봐라~ 놀이를 조금 해야하는 단점이 있긴하지만^^;; (욘석이 곧잘 나잡아봐라~ 놀이를 해요, 시도때도 없이-_-)
    빗질 해주는 동안 골골대는 소릴 듣고있자면 궁딩팡팡을 아니해줄수 없다죠ㅎㅎ 매일 빗질해주던 아이때보단 횟수가 줄긴했지만 그래도 자주 해주려고 노력하고있어요.
    근데, 매번 느끼지만, 스밀라는 왜이리 수염이 길죠?? 장모종이라 특히 그런가요?? 볼때마다 궁금해요ㅎㅎ
    덧)또보러 왔다가 어머니의 고운손 한번더 보고갑니다ㅎㅎ

  10. BlogIcon misszorro
    2011.01.07 17:26 신고

    정말 새침떼기 공주 같아요ㅎ
    고양이와 더 가깝게 교감할 수 있어 좋을꺼 같아요
    젤 좋아하는 놀이나 요런 빗질을 자주 해주면
    매일매일 사랑스런 눈빛만 날려줄꺼 같습니다^^

  11. BlogIcon 쿠쿠양
    2011.01.08 19:58

    스밀라 느끼는 표정 완전 귀엽네용 ㅋㅋㅋ
    두번째 사진 표정은 또리방하니 귀엽구요~

  12. BlogIcon 권양
    2011.01.09 21:16

    한동안 털이 잘 안빠진다고 ㅡㅡ;;애들 털빗기를 등한시하였어요 낼부터 또 열심히 빗겨주어야겠습니다.
    사실 단모종이라 자주는 안빗겨주지만^^그래도 아이들이 좀 빗어주니 시원~해 하더라구요^^
    스밀라의 시원~하다 라는 표정이 넘 귀여워요^^후후~

  13. BlogIcon MAR
    2011.01.10 09:55 신고

    하하... 맞아요. 음식에 머리카락이 떨어져 있으면 경악을 하지만...
    고양이털이 빠져있으면 아무렇지 않죠. ^^

  14. BlogIcon 도꾸리
    2011.01.10 10:34

    빗질에 따라 몸을 맡기는 냥이 모습,
    너무 사랑스러워요~~~

  15. BlogIcon Desert Rose
    2011.01.10 20:22

    정말 이쁜 스밀라..
    눈빛에 애정이 가득 담겨있어요!!!
    그만큼 고경원님과 다른 가족들이 많이 사랑을 해주셨다는 증거겠지만요!

  16. 캉루이
    2011.01.11 09:55

    울 캉이도..루이도 빗질을 모두 싫어라해요.
    그나마 루이는 두어번 빗질을 허락해주지만 세번을 넘기면
    바로 후다닥 해버리지요...
    나도 우아하게 빗질해줄수 있는데말이죠~~ㅎㅎ

  17. BlogIcon 드래곤
    2011.01.12 21:49

    고양이 표정이 귀엽습니다.^^

  18. BlogIcon 룩히D
    2011.01.15 21:11 신고

    안녕하세요 경원님:)
    얼마전에 힘든 시험 준비하면서 경원님 블로그가 정말 좋은 행복이었어요.
    틈틈히 아이폰으로 포스트를 읽으면서 1000개가 넘는 포스트를 모두 정주행(?)했답니다^-^ㅋ
    스밀라도 밀레니엄 고양이들도 마치 저희 아이처럼 반갑네요:)
    시험도 끝났고 길고양이 돕는 일에 관심이 많아지고 좋은 책이나 전시회도 찾아보려고 노력중이에요.
    항상 좋은 포스트 기대할께요:)
    경원님과 스밀라 모두 항상 건강한 모습보여주세요:D

  19. BlogIcon 세계유산
    2011.01.19 04:37

    실눈뜬 스밀라 너무 귀엽네요. 더 이뻐졌어요.
    저는 아이들 목욕 후에만 털 말린후 빗어주는 것 외에 평상시에는
    잘 안빗겨 주는데, 평소에도 해주면 좋아하게 될까요..?^^
    스밀라가 아프지 않기만을 바래요. 저희 애들도 잘 지내고 있지만,
    종합검진은 한번도 받은 적이 없어요. 인간이 하는 것처럼
    1년에 한번은 해줘야 하는게 좋겠죠?

  20. 인피니티
    2011.01.25 11:11

    안녕하세요.
    저도 페르시안 친칠라를 길러본적이 있어서 반가운 마음에 글 남겨봅니다.
    친칠라는 친칠라만의 도도하고 새침한 매력이 있죠.^^
    당시엔 털 빠지는것 때문에 너무 힘들었는데, 여력이 된다면 다시금 길러보고 싶네요

  21. 박신애
    2011.02.22 10:46

    어우..입모양..귀여워 죽겠네...ㅋㅋㅋ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