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홀름 시청사는 스톡홀름 전경을 아름답게 담을 수 있는 유서 깊은 전망탑으로 유명합니다.


시청사라면 어쩐지 딱딱하고 사무적인 공간일 것 같지만, 시청사 역시 문화유적의 일부여서

관광명소로도 유명하고, 청사 앞의 잔디밭은 공원처럼 개방되어 누구나 자유롭게 산책할 수 있습니다. 


스톡홀름의 여름은 해가 길고 청명하지만,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오면 한낮에도 해가 일찍 떨어지기 때문에

짧은 여름을 즐기기 위해 햇빛을 쬐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습도가 낮아  몸이 끈적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햇살은 제법 따가운데도, 오히려 살갗을 따끔따끔 찌르는 그 느낌을 즐기는가 봅니다. 


시청사 앞 잔디밭에 한가로이 소일하는 사람들 사람들 사이로, 고양이와 함께 산책 나온 아저씨를 만났습니다.

유럽에서도  개와 함께 산책하는 사람은 종종 눈에 띄지만 고양이를 데리고 나온 사람은 드물고, 두어 번

마주쳤던 고양이도  이동장 속에 있어서 얼굴을 보기 힘들었던지라, 반가운 마음에 다가가 봅니다. 


 
아저씨는 "고양이를 찍는 건 괜찮은데, 내 고양이는 수줍음을 잘 타는 호랑이니까 너무 가까이서는 찍지 말라"고

농담을 건넵니다. 한국 사람이냐고 묻더니, 한국 사람은 다들 주머니에 손을 넣고 다녀서 표가 난다네요.

그런다고 도둑맞지 않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싱긋 웃습니다. 약간 짖궂은 구석이 있는

아저씨지만, 고양이에게 다정히 손을 건네는 모습에 마음이 풀렸습니다.
 


돌발사태가 생겨도 고양이가 놀라 달아나는 일이 없도록, 아저씨는 고양이의 목줄을 손에 꼭 쥐고 있습니다.

수줍은 호랑이치고는 동글동글 너무 귀엽게 생겼습니다.


햇빛이 뜨거운지, 이동장 뒤로 슬며시 몸을 옮기는 고양이의 표정이 의뭉스럽습니다. 수줍음을 많이 탄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엔 낯가림이 없고 오히려 호기심 어린 눈으로 저를 바라보는 모습이 강렬합니다.


강렬한 눈매에 빠져들 것만 같습니다. 집에서 기다리고 있을 스밀라도 저렇게 예쁜 초록색 눈을 하고 있는데...

문득 내 고양이가 떠올라 조금 쓸쓸해집니다.

내 고양이는 아니지만, 고양이가 주는 치유의 힘 덕분에 더위도 잠시 잊고 잔디밭에서 휴식을 취해 봅니다.


*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은 2010년 6월부터 유럽 고양이 여행기를 연재합니다. 

  아래 손가락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저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1. BlogIcon MAR
    2010.08.09 09:46 신고

    정말 눈빛이 강렬하네요. ^^

  2. BlogIcon 고양사랑
    2010.08.09 12:15

    아~냥이 눈빛이 이글거리는 태양보다 더뜨겁습니다^^낯선곳에서 문득..내고양이가 생각날때면 가슴한켠이~찡..한게 참..희안한 감정이 솓더라구요^^여행내내 스밀라 보고파서 많이 힘드셨을듯해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9 2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언젠가 도쿄에서 유리카모메를 타고 가는데, 카메라에 남아있던 스밀라 동영상을 보고 뭉클했어요.
      그 다음부턴 여행갈 때 스밀라 동영상을 챙겨가지고 다닌답니다.

  3. BlogIcon 검은괭이2
    2010.08.09 13:22

    이야, 고양이가 눈빛이 살아있네요+ㅁ+ 굉장한 포스가 느껴지는데요 ㅎㅎ

  4. 비비안과 함께
    2010.08.09 21:05

    저 녀석 눈빛이랑 얼굴은 굉장히 카리스마가 있네요. 정말 민화에 나오는 호랑이랑도 좀 닮았고^^. 저 이동장 굉장히 무늬가 푸근합니다. 어렸을 때 엄니가 시장갈 때 들고 가시던 장바구니 무늬랑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네요.그나저나 냥이네 집사들을 비슷한 점이 참 많습니다~^^집나가 있으면 집에 냥이가 보고 싶어서 수시때때로 마음 한켠이 찡~해지는 것이...한달 간 여행이랑 비교할 바는 못됩니다만 전에 다니던 직장에서 깊은 밤까지 회식을 하면 전 어찌나 비비안 걱정이 되고 보고 싶었던지...회식이 싫었던 건지 비비안이 늘 사무치게 보고 싶었던 건지^^...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9 2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회식도 싫고, 고양이도 보고 싶고 아마 둘 다겠죠^^ 회사 다닐 때 고양이가 아프면 월차 내고 싶은데,
      눈치 보면서 반차만 내고 간병하러 갔던 기억이 나네요. 그나마 반차라도 허락해줘서 다행이지만..

  5. BlogIcon Arti
    2010.08.09 22:07

    한국사람들이 다들 주머니에 손 넣고 다닌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스웨덴 아저씨의 관찰력이 놀라울 따름입니다.
    저도 주머니에 손 넣고 다니는 일이 많거든요. 주머니 밖에 나온 손을 어찌 할지 몰라서 주머니속에 넣고 다니는건데......^^

    • BlogIcon 야옹서가
      2010.08.09 2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이 아저씨, 시청사 앞으로 자주 산책을 나오나 봐요. 그 다음 날도 마주쳤거든요. 고양이는 없었지만.
      저도 주머니에 손 넣는 건 손을 둘 데가 없어서 그런 건데 똑같네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