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모든 게 궁금하기만 한 아기 고양이, 오늘은 코주부 물뿌리개를 장난감 삼아 연구에 들어갑니다.

"주둥이가 긴 걸 보니, 새 같기도 하고..."

'도대체 뭐가 든 거야?' 머리를 쑥 집어넣어 보지만 별 것 없습니다. 냄새를 킁킁 맡아보니

그냥 밍밍한 물 냄새만 납니다. 아저씨가 잡아온 물고기라도 서너 마리 들어있으면 좋을 텐데...

실망입니다.


시시해진 아기 고양이, 그만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립니다. 생김새만 그럴 듯한 이 녀석에

슬슬 흥미가 떨어지려고 합니다. 막 물뿌리개 입구에 얹었던 손을 내려놓으려는 순간,

옆에서
다른 녀석이 호들갑스럽게 참견을 해 오네요. 

"뭔데 뭔데? 재미있는 거면 나도 갖고 놀자. 응?"

'헉, 이 녀석이 허락도 없이 내 장난감에 손을 대?' 갑자기 괘씸한 생각이 듭니다.

"싫어, 이거 엄청 재미있는 거다. 그러니까 나 혼자 갖고 놀 거야!" 장난감을 독차지한 고양이 표정이

살짝 얄밉습니다. 방금 전까지 그만 놀고 가려고 했는데도 말이에요. 하지만 막상 자기 장난감에

눈독을 들이는 형제
가 있으니, 왠지 재미있는 장난감인 양 허세를 부리고 싶어진 걸까요.   


하지만 밀려난 아기 고양이도 너무 서운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장난감을 갖고 늘 투닥이는 사이지만

시들해지는 것도 금방이니, 곧 저 자리를 뜰 테니까요. 아기 고양이의 눈동자는 벌써 다른 재미있는 것을

찾아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답니다.



 아래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 주시면, 다음 이야기를 쓰는 데 큰 힘이 됩니다.

  1. BlogIcon 할매냥이
    2010.08.11 09:41

    신성한 아기 고양이. ^^ 순수한 선 그 자체라고 할까요.. ㅋㅋ

  2. BlogIcon 고양사랑
    2010.08.11 10:04

    마치 물뿌리개가 "저기..나 괜찮거든..딴데가서 놀아줄래?"그러는데 아깽냥이 "아냐~내가 널 지켜줄께"라고 하는것 같아요 ㅎㅎㅎ(물론 물뿌리개는 속으로 그러겠죠.."난 니가 무서워 ㅎㄷㄷ"라구요 ㅋㅋ)갑자기 동화같은 대사들이 떠올라서요 ㅋㅋ

  3. 메이짱
    2010.08.11 13:27

    아이고 귀엽네요.

    저 짧고 오동통한 손이며 꼬리며...
    장난기 가득한 눈까지 ^_^

  4. 고돌칠미키
    2010.08.13 11:12

    표정이 시시각각 변하는 군요~~~
    얼굴이나 옷 색깔이 참 예쁩니다.
    어린 냥이에게 제가 아쉬움이 남을 까요~~~ㅋㅋㅋ

★고양이 전문 출판사 야옹서가입니다.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