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스밀라가 단백뇨 진단을 받았다. 새벽부터 뽈뽈거리며 잘 돌아다니고

간식 달라, 놀아달라 호통과 밥투정이 늘어 건강해진 것처럼 착각하기 쉽지만

남은 생애 동안 스밀라가 신장질환이나 그에 따른 합병증과 싸워야 한다는 건

변함없는 사실이다. 개인적으로는 작년 한 해 동안 분가, 퇴사, 이직 같은 일을

연달아 치르느라 정신이 없었고, 그동안 스밀라에게는 평화로운 기간이 이어진 탓에 잊고 있었다.

스밀라는 벌써 열두 살, 사람으로 치면 일흔 살쯤 되는 할머니 고양이고, 환자라는 걸.

 

원래 6개월마다 갔어야 하는 건강검진을, 바쁘다고 몇 달 미뤘던 탓인 것 같아 심란하다.

간식 달라는 소리에 차오 추르며 동결 닭가슴살 따위를 꼬박꼬박 먹였던 것도 그렇고...

스밀라는 단백질 섭취 제한을 해야 하는데 '요즘은 건강해 보이니까 조금씩 주는 건 괜찮겠지' 하고

여겼던 내 잘못이다. 방심한 사이에 잘못한 일과, 잘못했었을 지도 모르는 일만 떠올라 착잡해진다. 

 

 

'눈고양이 스밀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백뇨 진단  (0) 2016.02.01
20150201#스밀라통신-옥탑방 고양이  (5) 2015.02.01
20150114#스밀라통신  (0) 2015.01.14
스밀라의 재진 결과  (6) 2015.01.05
스밀라가 아파요  (1) 2015.01.02
가벼운 마음으로, 스밀라통신  (4) 2014.01.06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우타가와 히로시게((歌川重廣, 1797~1858)의 <명소에도백경: 아사쿠사의 논과 도리노마치 축제>(1857)는

히로시게의 만년작이다. 고양이의 쓸쓸한 뒷모습에서 예순이 넘은 노화가의 그림자가 언뜻 비친다면

너무 과장된 상상일까. 어쨌거나, 우키요에 하면 떠오르는 호쿠사이의 후지산이나 파도 그림보다도

나는 이 그림이 좋았다.

 

누군가에게 이 그림은 그저 아사쿠사의 논 그림으로 보이겠지만, 심지어 제목에도

고양이에 대한 말은 일언반구도 없지만,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 눈에는 '고양이 판화'로 보인다.

보는 이가 그림 속 어느 곳에 마음을 두는가에 따라 그림의 주제가 달리 느껴지고

전경과 배경이 교차되는 것처럼, 지금 준비하는 책도 그렇다.

누군가에게는 고양이 사진집이고, 누군가에게는 어머니에 대한 책이 될 것이다.

한데 고양이와 노모의 교집합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

무심한 척하지만 속내는 다정하다는 점도,

지금은 곁에 있지만 언젠가 나보다 먼저 세상을 떠나리라는 점도 닮았다.

익숙한 풍경에서 어느 순간 그들이 없어질 때를 상상하면 마음이 아려온다. 

 

고양이 사진집으로 보든, 노모의 사진집으로 보든, 결국 이 책은 가족에 대한 사진책이다.

단지 "고양이도 가족입니다"라고 말하는 게 아니라

고양이 사진집인 줄로만 알고 집어들었는데, 책장을 덮을 때쯤에는

나의 어머니를 다시 돌아보게 되는, 그런 책이 되길 바란다.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내년이면 한국고양이보호협회가 창립 10주년을 맞이한다고 하네요. 매년 고양이를 테마로 고보협 달력이 나오는데,

올해는 재개발 고양이를 테마로 달력을 만들 예정이라고 해서 그간 찍은 길고양이 사진들을 보내드렸습니다.

 

 

 

저는 사진기부를, 고양이 잡지 <매거진C>를 만드는 펫러브에서는 편집디자인 기부를 해주셨고요.

 

달력 판매 수익금은 고양이들을 위해 쓰인다고 합니다.

 

매년 길고양이 치료비와 보호소 고양이들 돌봄비로 적잖은 금액이 들어간다는 걸 알기에, 제가 기획해서 매년 진행하는

 

'고양이의 날' 전시 때도 약소하나마 후원판매를 하고 수익금으로 고보협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있습니다만,

올해는 달력 사진에도 참여하게 되어 보
람이 있네요. 아래는 탁상달력 내지 사진 12장입니다.

 

재개발이 끝난, 혹은 철거 중이거나 앞으로 개발이 예정된 장소들을 중심으로 찍은 사진들이다 보니

 

사진에 등장하는 풍경 중에는 예전 모습이 남아있지 않은 곳들이 많습니다.

  

사라진 고양이들과, 바뀌기 전의 골목 풍경을 아쉬워하며 찍은 사진들이라

 

귀엽고 예쁘기만 한 고양이들만 등장하는 달력은 아닙니다.

 

 

개인적으로는 11월과 12월 달력사진이 가장 마음에 남아요.

 

둘 다 아이폰으로 찍은 거라 DSLR로 찍은 것보다는 해상도가 떨어지지만

 

재개발 지역 고양이가 살고 있는 팍팍한 환경이 생생하게 드러난 사진이거든요.

 

탁상형 달력에는 아래 사진엽서 4장이 함께 들어갑니다.

 

벽걸이달력 표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내지에 들어가는 사진은 탁상형과 동일합니다.

 


판매는 한국고양이보호협회 홈페이지에서 진행합니다. 탁상달력 3개를 구입하면

 

벽걸이 달력 1개를 추가로 드리는 '3+1' 행사도 하고 있네요.

 

http://www.catcare.or.kr/bbs/board.php?bo_table=A01&wr_id=1816

 

아무쪼록 많이 판매되어서 길고양이들이 좀 더 나은 삶을 사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음 합니다.

  1. 김다인
    2015.11.26 14:50

    정말 좋은 일 하시네요. 덕분에 좋은 정보 잘 보고 달력 주문까지 완료 했습니다. ^^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사회적기업 '고양시명랑고양이협동조합'에서 독거노인 돕기 자선페스티벌을 개최하네요.

경매 수익금은 고양시노인복지과에서 선정한 독거노인 10분께 전해진다고 합니다.

 
공연 내용 : 커피소년 /장가갈 수 있을까 외 2곡

                 길구봉구 / 길군 / 아리 / 장나라

 

연예인 소장품 기부: 서인국, 장나라, 김민서, 강민혁(씨앤블루), 최종훈(FT아일랜드), 전수진, 한선화 외

http://cafe.naver.com/goyangcatcare/18581 에서 예매접수 진행하고 현장 발매도 가능합니다.

 

플리마켓은 오후 5시부터 진행한다고 하네요. 관심 있는 분들은 링크로 방문해보세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

 
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 어제 올렸던 방명록 이벤트 당첨자 명단 추가해서 정산 글을 최종 작성합니다.

 

2015년 9월 9일부터 30일까지 열렸던 제7회 고양이의 날 <행운고양이>전시가

여러 분들의 참여와 관심으로 성황리에 종료되었습니다. 올해는 전시 공간이 갤러리카페여서

관람에 다소 불편할 수도 있었지만,  접근성이 좋고 유동인구가 많은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전시를 진행할 수 있어서 더 많은 분들과 함께 우리 곁의 고양이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던 자리였어요.

매년 더 좋은 여건에서 전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1. <행운고양이>전 길고양이 후원판매 수익금 정산

고양이의 날 기획전에는 매년 전시 중 작가들이 제작한 소품 판매 순수익금을 모아 한국고양이보호협회에 기부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본주르에 지급한 판매대행 수수료와 재료비 등을 제하고 참여작가들이 자율기부 수익금 50만 원을 기부합니다. 

길고양이를 위해 필요한 곳에 요긴하게 쓰여지길 바랍니다. 아울러 추후 길고양이 후원바자 등에 사용하실 수 있도록

<행운고양이> 작품집 20권을 함께 보내드렸요.

 


2. 내년 전시 주제 예고 '고양이의 친구들'

2016년 제8회 고양이의 날 기획전의 주제는 '고양이의 친구들'입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다 보면 고양이를 닮은 동물에게까지 관심의 범주가 넓어집니다.

삵이나 호랑이처럼 고양이와 비슷한 동물들의 뉴스가 자꾸 눈에 밟히고,

부리부리한 둥근 눈이 고양이를 빼닮아 '묘두응'으로 불렸던 부엉이도 낯설지 않습니다.

고양이에 대한 관심이 우리 곁의 생명 전반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되면서 또 다른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거지요.

넓게 보면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도 고양이의 친구들이라 말할 수 있을 겁니다.

지금까지는 최종 참여작가 구성에 시간이 걸리다보니 전시공간 공모 등 좋은 기회가 있어도 제때 지원하지 못했는데요.

내년 전시부터는 올해 연말까지 참여작가분을 최종구성하고자 미리 주제를 정했습니다.

고양이와 닮은 동물들의 이야기, 고양이와 친구가 되고싶은 생명(사람 포함)들의 이야기가 다채로운 그림 속에 펼쳐질 예정이에요. 

노랑둥이 고양이와 호랑이, 고등어무늬 고양이와 부엉이, 젖소무늬 고양이와 범고래 등 다양한 조합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울러 사진 중심으로 진행되었던 고양이의 날 기획전에도 소폭 변화가 생깁니다.

내년 전시는 회화작가분들의 작품을 중심으로 진행해볼 예정이거든요,

물론 사진작가와 회화작가의 협업 형식도 가능할 거고요. 기대해주세요~


3. 방명록 이벤트에 참여해주셨던 다섯 분의 명단을 발표합니다.

재미있는 그림을 그려주신 분, 특별한 사연 남겨주신 분 중심으로 뽑아봤어요.

이메일을 남겨주시지 않은 분은 당첨되셔도 제가 연락할 방법이 없어

당첨되기 어려우니 다음에 참여하실 때는 꼭 이메일 남겨주세요^^

 

당첨되신 다섯 분께는 <행운고양이> 기념엽서 5종 세트와, 고양이의 날 기념배지를

우편으로 발송해드립니다. 오늘 중에 남겨주신 이메일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1. caotea
    2015.11.08 19:38

    전시가 잘 마무리 되었군요 :D
    지방에 살아서 늘 궁금해하다 올해 처음 기획전에 가보았어요.
    소개글에서 본 박경란 작가님께 꽂혀서는... 창가에 앉은 고양이에게 마음이 가더라구요.
    경원님의 하늘을 걷는듯한 흰 고양이와 집에서 점프!하는 양말신은 검정아이까지도
    잘 데리고 왔습니다 ㅎㅎ 제가 갔던 시간에 마침 다른분이 쓰시는지 방명록이 사라져서(?!)
    조용히 돌아왔는데, 그래도 가고싶었던 곳에 가볼 수 있었어 행복했어요.
    길고양이와 길고양이를 위해 애쓰는 분들 모두 행복하시기를 바라며 ㅎㅎ 감기조심하세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